KJ 핫클릭

풀무원, ‘황금밥알 200℃ 볶음밥’ 국내 냉동밥 시장점유율 1위

[KJtimes=김봄내 기자]최근 국내 냉동HMR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풀무원 황금밥알400여 종의 경쟁 제품을 물리치고 국내 냉동밥 1위에 올랐다.

 

 

풀무원식품(대표 박남주)은 프리미엄 냉동밥 황금밥알 200볶음밥이 올해 10월 기준으로 국내 냉동밥 시장점유율 1(닐슨)에 올랐다고 27일 밝혔다. 풀무원 황금밥알 200볶음밥갈릭&새우포크&스크램블’ 2종으로 10월 시장점유율 1위에 오른 제품은 갈릭&새우이다. ‘포크&스크램블5위를 기록했다.

 

 

리서치회사 닐슨에 의하면 국내 냉동밥 시장은 201288억 원으로 100억 원이 채 안 되는 작은 규모였으나 최근 1인 가구 증가, 가정간편식 트렌드와 맞물려 지난해 915억 원까지 성장했다. 6년 만에 10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국내 냉동밥 시장의 양적 성장 이면에는 식품회사들의 치열한 경쟁이 숨어있다. 현재 시장에서 판매 중인 냉동밥은 약 400여 종으로 단일 품목으로 시장점유율 1위에 오르기 매우 어렵다. 업계에서는 냉동밥 한 개 제품이 시장점유율 2%만 넘어도 히트 상품으로 보고 있다. 이번 10월 풀무원 황금밥알 200볶음밥 갈릭&새우시장점유율은 4.9%, ‘포크&스크램블3.8%로 도합 8.7%.

 

 

황금밥알 200볶음밥의 판매 속도는 역대 풀무원 냉동밥 중 가장 빠르다. 지난 8월 말 출시하여 석 달 만에 130만 봉지를 넘게 판매한 황금밥알 200볶음밥은 기존 냉동밥에서 접하기 힘든 불향과 고슬고슬한 식감으로 빠르게 입소문을 타고 있다. 특히 유튜브, SNS 등에 자발적인 소비자 리뷰가 올라오면서 필수템으로 회자되고 있다.

 

 

풀무원식품 FRM(Fresh Ready Meal) 사업부 제갈지윤 PM(Product Manager)국내 냉동밥 시장은 단순한 형태의 저가형 볶음밥중심으로 형성돼 소비자들은 에 대한 아쉬움이 클 수밖에 없었다라며, “이 점을 설비투자를 통한 혁신 기술로 보완, 중식 레스토랑에서 맛볼 수 있는 프리미엄 볶음밥을 선보인 결과 소비자 반응이 빠르게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황금밥알 200볶음밥은 중식 레스토랑 방식대로 대형 웍(Wok)에 기름을 두르고 밥, 계란, 돼지고기, 새우, 채소 등을 함께 볶아 기존 냉동 볶음밥에서 맛볼 수 없는 깊은 맛과 풍미를 살렸다. 200의 높은 온도에서 파기름에 빠르게 볶아 인위적인 불향이 아닌 자연스러운 불향을 가득 담았다.

 

특히, 2년간 연구 끝에 개발한 풀무원의 계란코팅기술로 밥알 하나하나에 계란물을 입혀 고슬고슬한 식감을 잘 구현해 제품명 황금밥알의 탄생 계기가 되기도 했다.

 

 

2009년 처음 냉동밥 시장에 진출한 풀무원은 기존 인스턴트 냉동밥에 대한 편견을 깨고, ‘건강한 집밥’, ‘갓 지은 듯 찰지고 고슬한 밥맛이라는 차별화된 콘셉트와 제품으로 국내 냉동밥 시장을 만들어왔다. 곤드레보리밥, 현미취나물솥밥, 소고기버섯비빔밥, 산채나물비빔밥 등 시장에 없었던 냉동밥을 연이어 출시하며 시장 트렌드를 선도하며 국내 냉동밥 시장의 양적, 질적 성장을 주도했다.

 

 

제갈지윤 PM과거 냉동밥은 빠르게 한 끼 때우는 것이었으나 최근 소비자 눈높이가 높아지면서 맛과 영양까지 고려한 프리미엄 냉동밥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라며 풀무원은 황금밥알 200볶음밥같은 프리미엄 냉동밥을 지속 선보이며 시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