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신임 한국당 원내대표, “겸허하게 당을 위해 헌신”

결선에서 106표 중 52표 획득, 정책위의장에는 3선 김재원 의원



[kjtimes=견재수 기자]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로 5선 심재철 의원(경기 안양동안을)이 선출됐다. 함께 팀을 이룬 3선 김재원 의원도 정책위의장에 선출돼 얽히고설킨 20대 막바지 국회를 이끌어갈 제1야당 원내지도부가 재편됐다.
 
자유한국당은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정책위의장 선거에서 심재철김재원 조를 새 원내지도부로 선출했다. 투표에는 심재철김재원 조, 강석호이장우 조, 김선동 김종석 조, 유기준박성중 조가 각각팀을 이뤄 출마했다.
 
심재철김재원 조는 1차 투표에서 39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지만 과반에 실패해 똑같이 28표를 얻어 2위를 차지한 강석호이장우 조, 김선동 김종석 조와 결선투표를 치렀다.
 
결선에도 2위 그룹들은 1차보다 1표가 뒤진 27표를 똑같이 나눠 가졌고 총 52표를 받은 심재철김재원 조는 1차와 마찬가지로 1위를 차지해 새 원내대표-정책위의장에 당선됐다.
 
심 의원은 20대 전반기 국회부의장을 지냈으며, 김 의원은 박근혜정부 시절 청와대 정무수석 출신으로 대표적인 당내 친박 인사다.
 
당초 황교안 대표와 가까운 친황체제인 김선동김종석 조가 복병으로 거론됐지만 막상 당내 표심에서는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는 분석이다.
 
이번 새 원내대표에 문재인정부 및 대여 투쟁에 강한 목소리를 낸 심 의원이 선출되면서 한국당의 대여 투쟁이 더욱 거세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패스트트랙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 상황에서 강력한 이미지를 이어가기보다 협상 여지가 있다면 언제든 협상에 임할 수 있다는 새 원내 지도부의 모습을 기대하는 시각도 있다.
 
이는 심 의원이 원내대표 당선 후 국회의장-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 곧바로 참석했다는 점에 기인한 분석으로 보여 진다. 때문에 향후 정국 흐름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주목된다는 목소리다.
 
한편, 심 의원은 당선 인사말에서 앞으로 겸허하게 당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선거법, 예산안을 놓고 오후에 협상에 들어갈 것 같다. 여당 원내대표, 국회의장에게 찾아가 오늘 당장 예산안을 추진하려는 것을 스톱하라고 말했다.
 
특히 “4+1은 안된다. 다시 협의하자고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재원 의원도 신임 정책위의장 선출 후 지금까지 여당에서 저질러온 여러 가지 이야기를 잘 알고 있다오늘부터 협상에 다시 임하겠다고 밝혔다.  







[카쉐어링의 빛과 그림자]‘쑥쑥’ 크는 시장 성장에 ‘독’으로 돌아온 ‘부메랑 효과’
[KJtimes=김승훈 기자]국내에서 공유경제 미래 먹거리로 손꼽히는 ‘모빌리티 쉐어링’. 일명 ‘카쉐어링(차량공유)’ 서비스는 자동차를 이미 소유한 사람들에게도 인기를 끌 만큼 대중화되는 추세다. 하지만 우리 사회에 ‘독’으로 작용하고도 있어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이용자들로부터 각광받는 분위기 속 예방을 위한 관련 법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오는 이유다. 일반적으로보면 카쉐어링은 렌터카와 비슷한 형태를 띄고 있다. 하지만 카 쉐어링이 시간 단위 이용이 가능하다는 점과 함께 본인 확인 인증 절차를 거쳐 한번 회원으로 등록하면 무인·비대면으로 렌터카 대비 대여 절차가 훨씬 간소하다는 특징이 있다. ‘원하는 시간에, 장소, 양’에 규제 받지 않고 차를 대여해서 사용할 수 있는 카셰어링은 지난 2011년 국내 첫 도입됐다. 이후 매년 2배 이상 시장 규모를 커지면서 교통 분야의 대표적인 공유 경제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이후삼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이 도로교통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카쉐어링 시장의 회원 수는 지난 2013년 17만2340명에서 지난해 770만명으로 약 44배나 증가했다. 차량 수 역시 지난 2013년 1314대에


심재철 신임 한국당 원내대표, “겸허하게 당을 위해 헌신”
[kjtimes=견재수 기자]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로 5선 심재철 의원(경기 안양동안을)이 선출됐다. 함께 팀을 이룬 3선 김재원 의원도 정책위의장에 선출돼 얽히고설킨 20대 막바지 국회를 이끌어갈 제1야당 원내지도부가 재편됐다. 자유한국당은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정책위의장 선거에서 심재철‧김재원 조를 새 원내지도부로 선출했다. 투표에는 심재철‧김재원 조, 강석호‧이장우 조, 김선동 김종석 조, 유기준‧박성중 조가 각각팀을 이뤄 출마했다. 심재철‧김재원 조는 1차 투표에서 39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지만 과반에 실패해 똑같이 28표를 얻어 2위를 차지한 강석호‧이장우 조, 김선동 김종석 조와 결선투표를 치렀다. 결선에도 2위 그룹들은 1차보다 1표가 뒤진 27표를 똑같이 나눠 가졌고 총 52표를 받은 심재철‧김재원 조는 1차와 마찬가지로 1위를 차지해 새 원내대표-정책위의장에 당선됐다. 심 의원은 20대 전반기 국회부의장을 지냈으며, 김 의원은 박근혜정부 시절 청와대 정무수석 출신으로 대표적인 당내 친박 인사다. 당초 황교안 대표와 가까운 친황체제인 김선동‧김종석 조가 복병으로 거론됐지만 막상 당내 표심에서는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는 분석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