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공유시장

[새 둥지 트는 공유IT 대표 기업들]‘기술 허브’로 부상하는 美 뉴욕

아마존·페이스북·구글, 잇단 거점 확대…인력 등 시너지 찾아 동부행 나서

[KJtimes=김승훈 기자]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들이 뉴욕을 거점 지대로 모이고 있다. 뉴욕이 서부 실리콘밸리를 대표하는 거대 정보·기술(IT) 업체들의 미국 동부 허브로 떠오르는 것으로 풀이된다.


아마존은 최근 맨해튼 미드타운 지역에서 336000제곱피트(31000)의 업무공간을 임대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맨해튼의 새 랜드마크로 떠오른 허드슨야드와 맞붙은 미드타운 지역으로 직원 15000명이 근무할 예정이다.



시애틀에 본사가 있는 아마존은 지난해 제2 본사(HQ2) 부지로 뉴욕 퀸스 롱아일랜드시티와 워싱턴DC 인근 내셔널랜딩 2곳을 각각 선정한 바 있다.


하지만 아마존은 뉴욕 일대의 집값 상승을 우려한 일부 지역정치인들의 거센 반발로 올해 초 롱아일랜드시티 계획을 철회해야 했다. 그렇지만 미 동부의 핵심 거점인 뉴욕에 업무공간을 확장해야 하는 현실을 감안해 맨해튼을 선택하게 됐다.


페이스북도 허드슨야드 일대에서 70만 제곱피트(65000) 규모의 임대 계약을 논의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뉴욕의 유서 깊은 건물인 연방우편서비스(USPS) 빌딩내 임대 공간을 물색하는 중이다.


페이스북은 이 재개발 구역 건물 3개동에 걸쳐 30개층 가량을 쓸 예정이다. 연면적은 약 14만 평방미터로 단순 계산만으로도 4000~5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큰 규모다. 이번 임대 계약이 마무리될 경우 페이스북은 단일 기업으로서는 JP모건체이스, 뱅크오브아메리카(BoA)와 함께 뉴욕내 최대 임대공간을 확보하게 된다.


세계 최대 검색엔진인 구글도 지난해 말 맨해튼 남부 웨스트빌리지의 허드슨강변에 170만 제곱피트(16) 규모의 영업단지 구글 허드슨 스퀘어를 조성하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10억 달러(11666억원) 이상을 투자해 조성되는 구글 허드슨 스퀘어를 위해 구글은 향후 10년간 직원수를 2배 이상 늘릴 예정이다.

 

'아마존·구글 효과'로 일자리 쟁탈전 예고?

 

세계 IT를 대표하는 기업들이 뉴욕을 중심으로 조직을 확대하는 것은 이 지역이 풍부한 노동력, 집중적인 교통 시스템, 문화적 다양성 등의 강점이 있어서다. 유능하고 숙련된 노동자를 확보하기가 수월한데다 관련 산업들과의 시너지 효과가 크다는 점도 주된 이유로 꼽힌다.


아마존의 이번 뉴욕 진출에 따른 신규 일자리 창출은 15000개 수준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 아마존은 제2본사 프로젝트 추진 당시 25억달러 투자 및 신규 일자리 25000개 창출을 약속하고 뉴욕주와 뉴욕시로부터 세제 혜택 등 30억 달러 규모의 다양한 인센티브 지원을 받을 예정이기도 했다.


반면 서부 지역은 인재 확보가 너무 어려워진 상태다. 외신들은 실리콘밸리에서는 기업 간 인력 빼내기도 심한 데다 급여 수준은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실제 미국 구인구직 사이트 하이어드(Hired)에 따르면 지난해 샌프란시스코 주변 IT 기술자의 평균 연봉은 145000달러(16929만원)인 반면 뉴욕시 주변 IT 기술자의 평균 연봉은 133000달러(15528만원)였다.


일각에서는 지난해부터 IT 공룡들에 대한 정치권 압박이 거세진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의회나 법무부, 공정거래위원회(FTC) 등 규제 기관들이 일제히 워싱턴DC에 위치한데다 로비 대행업체, 법률자문을 위한 로펌 등은 대부분이 뉴욕에 있어 로비 등을 위해서는 가까울수록 유리하기 때문이다.


미국 CNN 방송은 아마존, 구글 등 대기업이 인력을 대규모로 채용하면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들이 인력난을 겪을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뉴욕에 있는 기업들의 인재 쟁탈전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