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증시전망]경기 개선 ‘희망적’…삼성전자 ‘주목’

KB증권 “세계 경제의 실질금리와 국제유가 낮은 수준 유지”
하나금융투자 “삼성전자 내년 실적 개선 전망에 매수 제시”

[KJtimes=김봄내 기자]새해에는 세계 경제의 실질금리와 국제유가가 낮은 수준으로 유지되며 경기 개선을 떠받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런 가운데 하나금융투자는 삼성전자에 대해 내년 실적 개선을 전망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KB증권은 이 같은 전망을 내놓고 최근 글로벌 금리가 하락세를 멈추고 상승하는 움직임을 나타내고 있으나 물가 상승률을 감안할 경우 실질금리는 0% 내외이거나 마이너스에 머무를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통화 완화의 효과가 경기 개선으로 이어지기 위해서 필요한 것은 낮은 유가며 2020년 세계 GDP 중 유류 소비 비중은 2.5%로 전망되는데 이는 1980년 이후 평균(2.6%)과 유사해 경기 회복을 지지하는 수준이라고 판단했다.


같은 날, 하나금융투자는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를 종전 6만원에서 63000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분기 실적 방향은 밸류에이션 재평가에 긍정적이고 내년 1분기부터 D램 가격이 상승하면 1분기 전사 영업이익은 올해 4분기보다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나금융투자는 삼성전자의 경우 분기 실적 회복 외에도 5세대 이동통신(5G)으로 전환, 폴더블폰 판매 기대감, 대만 TSMC와의 밸류에이션 격차, 자기자본이익률(ROE)이 올해 바닥을 통과해 내년 개선이 시작될 것이라는 예상 등 밸류에이션 재평가 근거는 다양하다고 평가했다

 


김효진 KB증권 연구원은 경제와 세계 유동성 측면에서 주목되는 것은 실질금리라며 “2019년 연초에는 유럽과 일본을 제외하면 플러스였던 실질금리(국채 10년물 금리 - 물가 상승률)가 지난 10월을 기점으로 미국과 중국, 유럽 대부분 국가, 일본에서 마이너스로 낮아졌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이들 국가가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70%로 절대적임을 고려하면 글로벌 실질금리는 마이너스로 하락한 셈이라면서 저성장, 저물가 환경에서 마이너스 실질금리는 경기 모멘텀 개선을 지지하는 요인인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내년 영업이익 추정치를 334000억원에서 365000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D램 가격 상승 예상 시기를 내년 2분기에서 1분기로 앞당기면서 반도체 부문의 영업이익 추정치를 17조원에서 199000억원으로 높였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D램의 가격(P)과 출하량(Q)이 동시에 상승·증가한 2017년 삼성전자의 주가순자산비율(PBR) 평가가치(밸류에이션)1.31.8배였다면서 “27일 현재 1.5배에서 향후 1.8배까지 상승할지는 기초여건(펀더멘털) 요인과 주변 환경에 달렸다고 덧붙였다.







[업사이클링 열풍] ‘쓰레기’로 환경보호 향한 작은 실천 나서다
[KJtimes=김승훈 기자]10cm가 넘는 플라스틱 빨대가 꽂혀 있던 바다거북이, 뱃속에서 6kg이 넘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나온 향유고래, 500ml 플라스틱 생수병을 고스란히 뱃속에 담고 있던 아귀. 이 모든 것은 편리를 위해 무심코 사용했던 인간들의 이기심으로 자연과 생물을 위협하는 무기가 된 결과물이었다. 지구 멸망을 앞당기는 오염원들이 돌고 돌아 다시 인간에게 부메랑처럼 돌아오면서 업사이클링(Upcycling)이 새로운 소비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업사이클이란 버려진 제품을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 디자인을 가미해 새제품으로 탄생시키는 것을 뜻한다. 올해 초까지만 해도 생소했던 업사이클링은 현재 산업계 전반으로 움직임이 번진데 이어 2020년에는 필(必)환경 소비 트렌드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윤리적 소비자 증가에 발맞춰 지속가능한 라이프스타일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는 기업들의 움직임을 살펴봤다. ◆지속 가능한 라이프스타일의 실천, 컬렉션부터 놀이터 개소까지 ‘주목’ 현대자동차는 최근 중국 친환경 패션브랜드 ‘리클로딩 뱅크 (Reclothing Bank)’가 중국 베이징 798 예술구에 위치한 현대자동차 브랜드 체험공간인 현대모터스튜디오 베이징


[호텔현장] 파르나스호텔㈜, ‘사랑의 열매’에 자선행사 기부금 전달 外
[KJtimes=유병철 기자]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와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를 소유 및 운영 중인 파르나스호텔㈜는 연말 자선행사를 통해 모금된 기부금을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서울 사랑의 열매)에 지난 12월 26일 전달했다고 밝혔다. 기부금 전달식에는 파르나스호텔㈜ 권익범 대표이사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서울지회 김용희 사무처장 등이 직접 참석해 기부금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파르나스호텔㈜는 2003년부터 17년째 매년 ‘희망의 크리스마스 트리’를 로비입구에 전시하고 자선 모금 행사를 진행해 기부금 전액을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기부하고 있다. 특급 호텔 업계 대표 자선행사인 희망의 크리스마스 트리는 200개의 낙상홍 화병을 특별 제작해 각 화병에 후원사의 로고 또는 후견인이 원하는 ‘사랑의 카드’를 부착하여 한 달 이상 호텔 로비에 전시한다. 이번에 기부된 희망의 크리스마스 트리 기부금은 강남구와 서울 사랑의 열매에서 진행하는 2020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 행사의 일환으로, 모두 강남구 저소득층 주민을 위해 쓰여질 예정이다. 파르나스호텔㈜ 권익범 대표이사는 “2020년에는 정기적으로 강남구 저소득층 자녀들을 위해 진행하는 급식지원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