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단독 그 후] 금호산업, 불법·편법논란에 공사중단 ‘철퇴’ 맞나

대책위 “환경청, 기허가난 진입로 부지 개설완료한 후 공사진행 등 공문 청송군에 발송“
금호산업, 풍력발전단지 진입로 아닌 농어촌도로 통해 건설장비 반입 불법 논란 휩싸여


[KJtimes=견재수 기자]지난 12월 27일 <KJtimes>는 금호산업(시공사)이 청송면봉산풍력발전단지사업(이하 면봉산풍력사업) 공사와 관련해 불법과 편법을 동원해 공사를 강행하면서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청송면봉산풍력저지연합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며 ‘[청송 면봉산 풍력 갈등 격화] 금호산업, 불법·편법 공사 강행에 주민 뿔났다’란 제목의 단독 보도를 한 바 있다. 이후 대구지방환경청(이하 환경청)이 지난 7일 면봉산풍력사업 관련 공사중지 의견서를 청송군에 발송한 것으로 확인돼 주목된다.

이날 대책위에 따르면 환경청은 면봉산 일대 동식물에 대한 정밀조사와 보전대책, 기허가난 진입로 부지 개설완료한 후 공사진행 등의 내용이 담긴 공문을 청송군에 통해 시행사인 면봉산풍력발전(주)(이하 면봉산풍력)에 통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환경청의 공식공문이 8일경 청송군에 전달될 것으로 보여 향후 추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환경청의 이 같은 의견을 청송군이 받아들여 이행하게 되면 면봉산 풍력발전시설 부지 공사가 잠정 중단되게 된다. 


앞서 면봉산풍력(시행사)은 금호산업과 지난 7월 면봉산풍력사업 시공 계약을 체결하고 12월 초 부터 본격적인 풍력발전 부지 조성 공사 착공에 돌입했다. 이 과정에서 시공사인 금호산업 측이 풍력발전단지 진입로가 아닌 농사에 이용하기 위해 개설한 소규모의 농어촌도로(이하 농로)를 통해 건설장비 반입을 하면서 불법 논란에 휩싸였다. 

농로 위를 수십톤에 달하는 대형 트럭이나 중장비가 출입하면서 파손 및 붕괴 위험의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안전을 우려한 주민들의 반발이 커졌다.

대책위는 청송군에 건설장비의 농로 진입금지와 법규 위반 여부 조사 등을 요청하는 한편 자체적으로 트럭 등을 동원해 농로 진입로 봉쇄에 나섰다. 이에 면봉산풍력 측은 대책위를 향해 “공사장비의 출입을 막아 본 사업에 막대한 손실을 입히고 있다”며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안내문을 통해 공지했다.

대책위 측도 즉각 반발하며 “적반하장격이다”며 “(진입로 미개설 상태에서) 포크레인 작업자체가 불법이다”고 반박했다.

대책위 남명제씨는 “당초 군관리계획서에 따르면 면봉산 풍력사업 관련 모든 공사는 진입로(군관리계획도)를 별도 개설해 작업에 들어가겠다고 (시행사에서) 밝힌 바 있다”며 “그런데 지금 업체 측에서 진행하고 있는 (풍력발전단지) 공사는 진입로에 있어 그 어떠한 조치도 없이 불법위에서 주민들을 짓밟고 지역을 유린해가며 진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군계획도로는 공공의 이익과 편의성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지정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청송군이 풍력회사에 갖다 바치는 모양새다”고 일갈했다. 


대책위는 면봉산풍력과 금호산업이 농로에 대한 정밀안전진단과 행정절차를 무시한 채 공사 강행을 위해 불법과 편법을 자행하고 있다며 청송군에 건설장비 통행제한 조치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면봉산풍력사업은 4년 전 풍력발전 10기에 대해 개발인허가가 나면서 남동발전 등으로 구성된 면봉산풍력이 금호산업과 시공 계약을 체결하고 변전소 부지 공사를 진행해왔다.

하지만 면봉산 일대 주민들이 자연 생태계 파괴와 저주파 소음 등을 우려해 풍력발전의 백지화를 요구하며 풍력사업 시행업체와 수년 째 갈등을 빚고 있다.







[기자수첩]어느 유망 강소기업 사장의 한탄
[KJtimes=견재수 기자]산업 현장에서 기술 탈취와 핵심인재 빼가기가 난무하면서 선두 기업과 후발기업 간 분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 글로벌경쟁 시대에 빠르게 발전하는 기술을 선점하지 못하면 생존이 어렵거나 뒤쳐질 수밖에 없는 현실의 냉혹함이 반영된 결과다. 그 이면에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인재를 빼앗아 오는 것이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투자하는 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다는 기업의 ‘비열함’이 숨어 있다. 기술 유출의 대부분은 퇴직자나 내부 직원에 의해 유출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기술을 빼돌려 창업을 하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 같은 기술 탈취는 기업의 신기술 개발 의지에 찬물을 끼얹는 것은 물론 국가의 기술경쟁력을 퇴보시키는 참혹한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그 폐해가 심각하다. 지난주 기자는 지인의 제보로 내부 직원의 기술 탈취로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는 유망 강소기업 A사 B사장을 만났다. B사장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동거동락했던 C씨가 어느 날 갑자기 개인사정을 이유로 회사를 그만뒀는데 이후 C씨가 창업을 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문제는 C씨가 창업한 회사 D사가 A사의 기술을 도용해서 차린 회사라는 게 B사장 설명이다. 한



'방탄티비' 방탄소년단 정국 남다른 그림 실력 소유자 "풍성한 표현력+상상력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20분 만에 그린 그림으로 남다른 실력을 자랑했다. 13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티비'에서는 'Jung Kook's Art Class'라는 제목으로 멤버 정국이 그림을 그리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정국은 대기실 한 켠에 서 있는 화이트보드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정국은 초승달을 그린 후 중간 부분에 큰 눈을 그려 넣었고 눈동자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 이후 달의 표면에 움푹 파인 구덩이 등도 세세하게 그려 넣었고 초승달 아래 부분에 구름과 흐르는 물도 그리며 신비롭고 심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초승달 위에 앉아 낚시를 하는 사람을 그려 넣어 눈길을 끌었고 섬세한 명함으로 생동감 느껴지는 표현력을 더해 상상력 넘치는 뛰어난 그림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림을 본 멤버 제이홉은 "니가 그린 거야? 지금? 대박이다"라며 정국의 그림 실력에 감탄했고 그림의 주제에 대해 묻기도 했다. 이에 정국은 "아무 생각 없이 그린거야"라고 답했고 제이홉은 정국이 들고 있던 펜을 뺏어 가면서 "여기서 내 사인이 들어가면 내가 그린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진짜 정국이 재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