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공유시장

[흔들리는 美 ‘유니콘’ 기업③] 백조에서 미운 오리새끼로 전락하는 ‘아마존’

입점업체 철수·인도 정부 제동 등 안팎으로 몸살앓이 한창

[KJtimes=김승훈 기자]미국 최대 온라인쇼핑몰 아마존이 안팎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입점업체들의 잇따른 철수에 더해 인도에서는 정부로부터 영업 제동이 걸렸기 때문이다.


대내외적으로 기업 이미지가 추락하지만 아마존 최고경영자까지 이미지 훼손에 힘을 보태고 말았다. 백조였던 아마존이 한없이 미운오리새끼로 전락하고 있다.



최근 CNBC에 따르면 스웨덴 가구 제조사 이케아는 최근 아마존 입점을 철수하겠다는 의사를 아마존측에 전했다. 이케아는 지난 2018년부터 파일럿 테스트 방식으로 아마존에 입점해왔다. 하지만 온라인 판매를 자체 유통망으로 돌리면서 아마존으로부터 분리를 선언했다.


앞서 지난해 11월에도 세계 최대 스포츠 의류신발 브랜드 나이키도 아마존에서 자사 제품을 모두 철수한 바 있다. 나이키는 지난 2017년 아마존과 파일럿 테스트 프로그램으로 협업을 시작, 운동화, 의류, 스포츠 액세서리류를 아마존을 통해 판매해왔다. 나이키에 이어 이케아까지 이탈행렬에 오르면서 여타 브랜드들의 철수가 예고되는 분위기다.

 

인도 온라인 유통시장 점령하는 아마존, 인도 정부에 제동

 

아마존은 현재 인도에서도 녹록치 않은 상황을 잇고 있다. 이코노믹타임스 등 현지 매체와 외신에 따르면 인도경쟁위원회(CCI)는 지난 13일 관계 기관에 아마존의 반독점 조사를 지시했다.


이번 조사 대상에는 월마트 모회사인 플립카트도 포함됐다. 인도 정부가 직접 나서 아마존 등의 반독점조사에 나선 데는 인도 오프라인 소매업자들과의 갈등이 배경으로 꼽힌다.


이들은 샤오미나 삼성전자가 휴대전화 온라인 할인 판매를 중단하지 않으면 관련 제품 유통을 거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인도 정부는 아마존이 독점 판매, 할인 프로모션 등을 실시해 중소 유통·판매업자가 피해를 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15일에는 대규모 시위도 벌어졌다. 50만명 중소 유통·판매업자, 휴대전화 오프라인 매장 업주들은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이 인도에 방문하는 15일에 맞춰 300여 곳에서 아마존 가격 정책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인 것으로 전해진다.


게다가 아마존의 최고경영자(CEO)인 제프 베이조스(56)는 기부를 했다가 오히려 비난만 초래하고 말았다. 베이조스 CEO는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과 아마존 웹사이트를 통해 호주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100만호주달러(79800만원)을 기부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이 액수는 그가 3분간 벌어들이는 수준의 액수로 그의 총 자산의 약 0.000006%에 해당한다. 세계 제일 갑부가 내는 금액에 비해 초라한 수치를 기부해 놓고 공식 소통창구에 올려 여론의 뭇매를 맞는 웃지 못할 해프닝을 연출하고 만 셈이 됐다.









네파, 전지현의 판타지한 모션 담은 ‘비타 프리모션’ 광고 영상 공개
[KJtimes=김봄내 기자]아웃도어 브랜드 네파가 2020년 SS시즌을 맞아 근육과 몸의 움직임에 초점을 맞춘, 애슬레저 시장의 판도를 바꿀만한 신개념 카테고리 비타 프리모션 컬렉션을 출시하며 2014년부터 전속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전지현과 함께한 광고 영상을 공개했다. 광고 속에서 전지현은 숨겨 두었던 끼를 모두 발산하듯 발랄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재미있게 풀어내 눈길을 끈다. 하나의 뮤직비디오처럼 구성된 이번 광고는 TV에서 흘러나오는 V2 양준일의 히트곡 판타지에 전지현이 빠져들면서 시작된다. ‘빨래를 걷어야 한다며 기차 타고 떠났어’라는 가사를 따라 부르며 셀프 빨래방에서 빨래를 걷고 있던 전지현은 곳곳을 누비며 역동적인 모션을 보여준다. 익살맞고 유쾌한 표정과 음악과 딱 맞춘듯한 자연스럽고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 특히 디지털 버전으로 공개된 영상은 반전을 더해 세탁 중이던 세탁기를 통해 드넓은 자연 속, 북극, 우주에까지 프리모션 컬렉션을 입고 등장해 계속 춤을 추며 익살스러운 장면을 만들어낸다. 네파는 이 영상을 통해 부위별로 다른 소재를 적용해 몸에 착 감긴듯한 착용감을 선사하는 비타 프리모션 컬렉션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