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공유시장

[공유경제의 확장-미국편①] 반려동물판 ‘에어비앤비’를 꿈꾼다

로버·도그베케이, 홈페이지나 앱으로 실시간 펫시터 연결

[KJtimes=김승훈 기자]#.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사는 에이미는 점심 식사 후 집주변을 한 시간째 산책하고 있다. 반려견 미미 때문이다. 미미는 대학교 칭구 리사의 결혼식 참석을 위해 뉴욕에 일주일간 방문 중인 케이티가 맡긴 반려동물.


케이티는 미미를 뉴욕까지 데려가기엔 부담스럽고 일주일 내내 이웃 친구들에게 맡기기에도 눈치가 보이던 중 로버를 통해 에이미와 연락이 닿았다. 에이미는 1년여 전 로버에 펫시터(Pet sitter)로 등록한 뒤 꾸준히 이 같은 아르바이트를 하는 중이다.



미국에서 최근 익숙해진 풍경이다. 최근 미국에서는 반려동물계의 '에어비앤비'를 표방하는 공유형 비지지스 플랫폼 로버(Rover)와 도그베케이(Dogvacay) 서비스가 등장했다.


이들은 주변 이웃집에 맡기도록 알선한다. 펫시터 희망자가 사이트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인적사항을 적어 등록하면 펫시터 필요자가 해당 정보를 보고 주변 펫시터나 반려견을 산책시킬 수 있는 사람을 실시간으로 찾을 수 있다.

 

믿을 만한 이웃에, 눈치 보지 말고 우리 미미 맡겨요

 

어찌보면 로버나 도그베케이 같은 서비스가 등장한 것은 자연스런 현상이었다. 10명중 7명꼴로 반려동물을 기르는 미국에서도 애견호텔은 여전히 케이지를 이용하기 때문이다.


반면 로버나 도그베케이는 반려인들이 장기간 집을 비울 때 반려동물을 돌봐줄 사람이 없다는 것에 착안했다. 앱과 공식 사이트를 통해 필요한 기간만큼 반려동물을 돌봐줄 사람과 장소를 찾을 수 있다.


안전장치도 마련해 놨다. 시터를 선정할 때 범죄 경력 등을 확인하고 치료비 보험서비스도 제공한다. 시터가 돌봄 가이드라인을 어겼을 경우 환불 신청도 할 수 있다.


2011년 시애틀에 설립된 스타트업 로버는 2017년 경쟁사인 독베케이(Dog Vacay)와 합병했다. 인수전인 2016년에만 두 회사 펫시터 중계 금액은 15000만 달러(1800억원)에 달했다.



국내에서도 도그메이트펫플래닛등 펫 시팅 서비스 기업이 등장하는 추세다. 이들 역시 어플이나 홈페이지를 통해 펫시터의 경력을 공개하고 반려인이 직접 선택하도록 했다.


하지만 비교적 최근에 서비스를 론칭한 펫플래닛(20183)은 서비스가 더 진화했다. 앱 내에 LIVE 영상 스트리밍을 구현해 돌봄 과정을 실시간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펫시터 예약이 시작되면 시간별로 사진, 동영상이 담긴 돌봄 일지도 공개하고 1:1 채팅으로 펫시터와 빠른 의사소통도 가능한 서비스 기능을 제공한다.


지난 201512월 오픈 당시 도그메이트의 펫 시터는 10여 명에 불과했지만 현재 500여 명으로 늘었고 매출도 급증했다. 누적 회원 수도 16000여 명에 달한다. 펫플래닛 역시 론칭 이후로 현재까지 누적사용자 4만명, 재구매 비율은 70%에 이른다.









네파, 전지현의 판타지한 모션 담은 ‘비타 프리모션’ 광고 영상 공개
[KJtimes=김봄내 기자]아웃도어 브랜드 네파가 2020년 SS시즌을 맞아 근육과 몸의 움직임에 초점을 맞춘, 애슬레저 시장의 판도를 바꿀만한 신개념 카테고리 비타 프리모션 컬렉션을 출시하며 2014년부터 전속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전지현과 함께한 광고 영상을 공개했다. 광고 속에서 전지현은 숨겨 두었던 끼를 모두 발산하듯 발랄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재미있게 풀어내 눈길을 끈다. 하나의 뮤직비디오처럼 구성된 이번 광고는 TV에서 흘러나오는 V2 양준일의 히트곡 판타지에 전지현이 빠져들면서 시작된다. ‘빨래를 걷어야 한다며 기차 타고 떠났어’라는 가사를 따라 부르며 셀프 빨래방에서 빨래를 걷고 있던 전지현은 곳곳을 누비며 역동적인 모션을 보여준다. 익살맞고 유쾌한 표정과 음악과 딱 맞춘듯한 자연스럽고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 특히 디지털 버전으로 공개된 영상은 반전을 더해 세탁 중이던 세탁기를 통해 드넓은 자연 속, 북극, 우주에까지 프리모션 컬렉션을 입고 등장해 계속 춤을 추며 익살스러운 장면을 만들어낸다. 네파는 이 영상을 통해 부위별로 다른 소재를 적용해 몸에 착 감긴듯한 착용감을 선사하는 비타 프리모션 컬렉션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