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공유시장

[공유경제의 확장-미국편②] 新고용형태 ‘긱이코노미’ 탄생 배경엔…‘태스크래빗’

일자리 중개 플랫폼 스타트업이 바꾼 고용 형태, 전문화·세분화 영역 확대 예고

[KJtimes=김승훈 기자]#. 가구를 매장에서 구입해 직접 조립함으로써 가격 파괴를 이뤘던 스웨덴 조립 가구기업 이케아. 현재의 이케아는 앱만 다운로드하면 증강현실(AR)을 통해 매장에서만 경할 수 있던 가구를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체험할 수 있다. 고객이 원하면 가구조립과 설치 서비스를 조직처럼 활용하도록 태스크래빗 조립기사들과 연결해준다.



현재는 이케아와 한 가족인 태스크래빗(TaskRabbit)긱 이코노미(Gig Economy)’ 대명사였다. 1920년대 미국에서 공연연주자들이 주최 측과 단기 계약해 기획했던 용어 (Gig)’에서 유래된 이 말은 현재 비정규 프리랜서 고용형태를 뜻하게 됐다.


, 조직에 속하지 않고 단기 계약을 맺으며 일하는 독립계약자들로 차량공유서비스 기사들이 이에 속한다. 인적자산 기반의 공유 경제기업이자 긱이코노미를 선두하던 태스크래빗은 어떻게 이케아와 한식구가 된 것일까.

 

심부름이 절실한 전문직 증가로 탄생한 태스크래빗

 

지난 2008년 설립된 태스크래빗은 이케아와 한솥밥을 먹기 전까지 집안일·수리·사무·배달 등 각종 심부름이 필요한 사람과 대신할 사람을 홈페이지를 통해 연결해주는 일자리 중개 플랫폼이었다.


태스크래빗 창업자 레아 버스크(Leah Busque)IBM 개발로 바쁘게 일하면서 줄 곳 누군가 대신 심부름을 해주길 바랐다. 일에 밀려 눈코 뜰 새 없이 지내던 어느 눈이 펑펑 오던 날, 키우던 강아지 저녁밥을 주기 위해 열었던 사료통이 텅텅 빈 것을 보며 잡일을 해줄 누군가가 더욱 절실해졌다.


그리고 이내 생각을 바꿨다. 자신처럼 잡무가 필요한 사람들이 많다는 것에 주목해 직접 중개 플랫폼 ‘Run my Errand(런 마이 에런드, 심부름 하다)’을 창업한 것이다. 그리고 다양한 잡무를 한 사람들을 모았다. 2007년 당시 발생한 금융위기는 오히려 득이 됐다.


많은 사람들이 직장에서 거리로 나오면서 단기로 일할 사람들이 대거 유입됐기 때문이다. 이후 베스크 CEO2009년 말 이름을 태스크래빗을 바꿔 달고 긱 이코노미의 토대를 마련하는 스타트업을 시작한다.

 

일자리 중개 플랫폼에서 가구조립 서비스 전문 대행사로 변신

 

그리고 10여 년 뒤인 201710월 태스크크래빗은 이케아에 인수된다. 이케아는 태스크래빗에 2015년부터 협업을 제안해왔다. 당시 이케아는 세계적인 온라인 유통기업 아마존에 토이저러스를 비롯한 수많은 오프라인 채널들이 무너지는 것을 보고 새로운 생존전략을 짜내고 있었다.



이케아의 결정은 본질을 버리는 것이었다. 점차 디지털화되는 산업 구조에 이케아가 사업 전략을 바꿔 온라인 사업 강화를 선택한 것이다. DIY를 버리고 소비자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자신의 가구를 조립하고 사용하게 만드는 플랫폼 개발에 나서면서 태스크래빗과의 협업이 아닌 인수를 결정, 태스크래빗을 품에 앉는다.


이후 이케아는 매장에서만 경험할 수 있던 가구를 증강현실(AR)기술이 탑재된 앱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경험이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했다. 그리고 태스크래빗 인력을 통해 현재 태스크래빗은 가구 조립을 대신하는 서비스를 제공했다.


그 결과 출시 2년 만에 200만명이 앱을 설치하는 등 큰 호응을 얻는다. 태스크래빗은 현재 미국, 캐나다, 영국 등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 가구조립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이다.


현재의 태스크래빗은 가구조립에 국한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시장에서는 이 회사 등장으로 다양한 인력 중개 서비스가 탄생한 점을 눈여겨보고 있다.


현재 의사를 보내주는 미국 (Heal)’, 일본 메디컬체크스튜디오’, 시장을 대신 봐주는 인스타카트’, 빨래를 해주는 워시오등이 대표적이다. 향후 더욱 전문화되고 세분화된 영역으로 번질 것이란 시선이 나온다.







[공유경제의 확장-미국편②] 新고용형태 ‘긱이코노미’ 탄생 배경엔…‘태스크래빗’
[KJtimes=김승훈 기자]#. 가구를 매장에서 구입해 직접 조립함으로써 가격 파괴를 이뤘던 스웨덴 조립 가구기업 이케아. 현재의 이케아는 앱만 다운로드하면 증강현실(AR)을 통해 매장에서만 경할 수 있던 가구를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체험할 수 있다. 고객이 원하면 가구조립과 설치 서비스를 조직처럼 활용하도록 태스크래빗 조립기사들과 연결해준다. 현재는 이케아와 한 가족인 태스크래빗(TaskRabbit)은 ‘긱 이코노미(Gig Economy)’ 대명사였다. 1920년대 미국에서 공연연주자들이 주최 측과 단기 계약해 기획했던 용어 ‘긱(Gig)’에서 유래된 이 말은 현재 비정규 프리랜서 고용형태를 뜻하게 됐다. 즉, 조직에 속하지 않고 단기 계약을 맺으며 일하는 ‘독립’ 계약자들로 차량공유서비스 기사들이 이에 속한다. 인적자산 기반의 공유 경제기업이자 ‘긱이코노미’를 선두하던 ‘태스크래빗’은 어떻게 이케아와 한식구가 된 것일까. ◆‘심부름’이 절실한 전문직 증가로 탄생한 ‘태스크래빗’ 지난 2008년 설립된 태스크래빗은 이케아와 한솥밥을 먹기 전까지 집안일·수리·사무·배달 등 각종 ‘심부름’이 필요한 사람과 대신할 사람을 홈페이지를 통해 연결해주는 ‘일자


[공유경제의 확장-미국편②] 新고용형태 ‘긱이코노미’ 탄생 배경엔…‘태스크래빗’
[KJtimes=김승훈 기자]#. 가구를 매장에서 구입해 직접 조립함으로써 가격 파괴를 이뤘던 스웨덴 조립 가구기업 이케아. 현재의 이케아는 앱만 다운로드하면 증강현실(AR)을 통해 매장에서만 경할 수 있던 가구를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체험할 수 있다. 고객이 원하면 가구조립과 설치 서비스를 조직처럼 활용하도록 태스크래빗 조립기사들과 연결해준다. 현재는 이케아와 한 가족인 태스크래빗(TaskRabbit)은 ‘긱 이코노미(Gig Economy)’ 대명사였다. 1920년대 미국에서 공연연주자들이 주최 측과 단기 계약해 기획했던 용어 ‘긱(Gig)’에서 유래된 이 말은 현재 비정규 프리랜서 고용형태를 뜻하게 됐다. 즉, 조직에 속하지 않고 단기 계약을 맺으며 일하는 ‘독립’ 계약자들로 차량공유서비스 기사들이 이에 속한다. 인적자산 기반의 공유 경제기업이자 ‘긱이코노미’를 선두하던 ‘태스크래빗’은 어떻게 이케아와 한식구가 된 것일까. ◆‘심부름’이 절실한 전문직 증가로 탄생한 ‘태스크래빗’ 지난 2008년 설립된 태스크래빗은 이케아와 한솥밥을 먹기 전까지 집안일·수리·사무·배달 등 각종 ‘심부름’이 필요한 사람과 대신할 사람을 홈페이지를 통해 연결해주는 ‘일자

첸, 비연예인과 결혼 "평생 함께 하고 싶은 여자친구, 축복 찾아왔다"
[KJtimes=이지훈 기자]엑소 첸이 결혼을 발표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13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첸이 소중한 인연을 만나 결혼을 하게 됐다. 신부는 비연예인으로, 결혼식은 양가 가족들만 참석해 경건하게 치를 계획이다. 가족의 의사에 따라, 결혼식 및 결혼과 관련된 모든 사항은 비공개로 진행되오니, 팬 여러분과 취재진의 너그러운 양해 부탁한다”고 밝혔다. 첸도 팬들에게 결혼 소식을 전했다. 첸은 “내게는 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있다. 이런 결심으로 인해 어떠한 상황들이 일어날지 걱정과 고민이 앞서기도 했지만, 함께 해온 멤버들과 회사, 특히 저를 자랑스럽게 여겨주시는 팬 여러분이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놀라시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도 소통하고 멤버들과도 상의를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던 중 내게 축복이 찾아오게 됐다. 회사, 멤버들과 상의해 계획했던 부분들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기에 나도 많이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이 축복에 더욱 힘을 내게 됐다. 언제, 어떻게 말씀드릴지 고민하면서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었기에 조심스레 용기를 냈다. 이러한 소식을 듣고 진심으로 축하해준 멤버들에게 너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