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공유시장

[플랫폼비즈니스, 이젠 인공지능 ①] AI 공들이는 애플…스마트폰 넘어 자율주행 갈까

시장에서는 애플이 엑스노 인수 후 AI제품 개발에 나설 것으로 관측

[KJtimes=김승훈 기자]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이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엑스노(Xnor)’를 인수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최근 몇 년 새 애플은 다양한 AI스타트업을 품에 안으며 인공지능 역량을 강화하고 있어서다. 향후 AI를 신사업으로 본격적인 핵심 역량 강화에 나선 것 아니냔 전망이 나온다.


최근 CNBC에 따르면 애플은 AI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스타트업 엑스노를 약 2억 달러(2300억원)에 사들였다. 엑스노는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립자 폴 앨런의 연구소에서 탄생한 스타트업으로 미국 시애틀에 본부를 뒀고 54명 직원들이 종사하는 중이다.


엑스노는 컴퓨팅(연산) 능력이 제한된 작은 기기에서 구동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데 특화된 기술에 집중해왔다. 엑스노 기술은 기기 자체에서 소프트웨어가 구동돼 아마존과 같은 클라우드 제공업체에 의존하지 않아도 된다.


엑플은 엑스노 인수 배경을 공개하지 않았다. 애플 측은 이번 인수에 대해 지속적인 소규모 IT 기업을 인수하고 있지만 그 배경이나 계획에 대해선 언급한 바 없다고 말했다.

 

인공지능 포트폴리오 강화하는 애플, 2019년에만 40여개 인수

 

하지만 시장에서는 애플이 엑스노를 인수한 이후 스마트기기와 연동한 AI제품 개발에 나설 것이란 관측을 내놓고 있다. 엑스노가 연산 능력이 제한된 스마트폰과 스마트홈 단말과 같은 소형 하드웨어에서 실행하는데 특화된 기술을 보유했다는 점이 이유로 꼽힌다.


더욱이 애플이 엑스노 기술을 잘 활용할 경우 아이폰·아이패드·애플워치 등에 AI를 탑재해 디바이스 경쟁력을 높일 수 있어 이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일각에서는 자율주행차 연구 때문이란 시선도 있다. 엑스노가 처음 내놓은 작품이 얼굴인식 AI기술 보안 카메라였는데 현재 엣지 AI’로 진화된 이 기술은 자율주행 분야에서도 주목받고 있어서다.


애플이 최근 몇년새 인공지능분야에 집중하는 것도 관심사다. 앞서 애플은 드라이브.ai, 실크랩스, 풀스트링, 투리 등 AI 관련 스타트업을 인수합병하며 애플 자체제품에 대한 AI 기능 강화 행보를 보여 왔기 때문이다.


지난 2018년에는 구글에서 8년간 근무한 머신러닝, 인공지능 전문가 존 지안안드레아(John Giannandrea)를 수석부사장으로 영입했다. 이후 지난해에만 40여개 이상의 기술 스타트업을 사들였다.


한편 애플을 비롯한 페이스북, MS, 구글, 아마존 등 플랫폼 비즈니스 기업들은 인공지능 스타트업 인수를 통해 인공지능 사업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네파, 전지현의 판타지한 모션 담은 ‘비타 프리모션’ 광고 영상 공개
[KJtimes=김봄내 기자]아웃도어 브랜드 네파가 2020년 SS시즌을 맞아 근육과 몸의 움직임에 초점을 맞춘, 애슬레저 시장의 판도를 바꿀만한 신개념 카테고리 비타 프리모션 컬렉션을 출시하며 2014년부터 전속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전지현과 함께한 광고 영상을 공개했다. 광고 속에서 전지현은 숨겨 두었던 끼를 모두 발산하듯 발랄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재미있게 풀어내 눈길을 끈다. 하나의 뮤직비디오처럼 구성된 이번 광고는 TV에서 흘러나오는 V2 양준일의 히트곡 판타지에 전지현이 빠져들면서 시작된다. ‘빨래를 걷어야 한다며 기차 타고 떠났어’라는 가사를 따라 부르며 셀프 빨래방에서 빨래를 걷고 있던 전지현은 곳곳을 누비며 역동적인 모션을 보여준다. 익살맞고 유쾌한 표정과 음악과 딱 맞춘듯한 자연스럽고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 특히 디지털 버전으로 공개된 영상은 반전을 더해 세탁 중이던 세탁기를 통해 드넓은 자연 속, 북극, 우주에까지 프리모션 컬렉션을 입고 등장해 계속 춤을 추며 익살스러운 장면을 만들어낸다. 네파는 이 영상을 통해 부위별로 다른 소재를 적용해 몸에 착 감긴듯한 착용감을 선사하는 비타 프리모션 컬렉션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