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분석]아모레퍼시픽·현대미포조선·셀트리온…“주목한다”

NH투자증권 “아모레퍼시픽 한한령 해제 기대된다”
KB증권 “현대미포조선 수익성 개선 추세 지속할 것”
하나금융투자 “셀트리온 고성장 계속적으로 이어갈 것”

[KJtimes=김봄내 기자]아모레퍼시픽[090430]과 현대미포조선[010620], 셀트리온[068270] 등에 대해 NH투자증권과 KB증권, 하나금융투자 등 증권사가 각각 주목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1NH투자증권은 아모레퍼시픽의 목표주가를 25만원에서 30만원으로 높이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 해제 기대감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NH투자증권은 아모레퍼시픽의 경우 고급 화장품 브랜드 설화수가 중국에서 높은 성장을 이어가고 있으며 지난해 상반기를 끝으로 실적 하락이 마무리되고 영업이익이 증가하는 국면에 진입한 것으로 보이고 한한령이 해제되지 않아도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같은 날, KB증권은 현대미포조선의 55000원에서 58000원으로 5.5% 상향 조정했다. 이는 이 회사의 수익성 개선 추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에 기인한다.


KB증권은 현대미포조선의 경우 PC(석유화학제품 운반선) 59.8%, 컨테이너선 19.7% 등으로 단순한 수주 잔고 구성과 베트남 비나신조선소의 가격 경쟁력 등이 추가적인 수익성 개선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날, 하나금융투자는 셀트리온의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에 대해 각각 233000원과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지난해 4분기 사상 최대 매출액 달성과 함께 고성장을 이어갈 것이라는 예상에 따른 것이다.


하나금융투자는 셀트리온의 경우 기대감이 이미 주가에 반영돼 주가는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 4050배 사이 구간에 닫힌 상황이며 주가가 상승하려면 현재 주가에 반영되지 않은 모멘텀이 발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인 방한객 수가 회복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중국 단체 관광객 방한 재개와 한한령 해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이 같은 기대가 현실화하면 화장품 업체들의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분석했다.


조 연구원은 중국인 방한객이 증가하면 아모레퍼시픽의 올해 면세점 매출액은 당초 추정치보다 1020% 증가할 것이라면서 편집숍 아리따움의 매출액도 2018년 수준 이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동익 KB증권 연구원은 현대미포조선의 지난 4분기 영업이익은 291억원으로 시장예상치를 4.7% 상회할 것으로 추정돼 무난한 어닝시즌이 기대된다수주 부진이 매출액 증가 폭을 제한했지만 건조 선가 상승과 원가 안정 및 우호적인 환율 등이 수익성 개선에 기여한 것이라고 추정했다.


정 연구원은 지난해 신규 수주가 계획에 미치지 못했지만 매출 기준 수주 잔고는 2018년 말 318000만 달러에서 지난해 말 327000만 달러로 2.7% 증가해 최악의 상황은 피한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올해 실적은 매출액 29920억원, 영업이익 1287억원으로 주요 조선사 중 수익성이 가장 양호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선민정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작년 4분기 연결 매출액을 전년 같은 기간보다 41% 증가한 3411억원, 영업이익을 185% 증가한 1254억원으로 추정한다셀트리온헬스케어로 공급한 바이오시밀러 항체의약품 규모는 각각 327억원, 1838억원으로 지난해 분기 중 최대 규모라고 평가했다.


선 연구원은 셀트리온은 5가 증설된 1공장에서 연말에 램시마SC와 트룩시마를 생산해 공급하기 시작했고 올해 공장 생산능력(캐파)과 가동률 증가로 고성장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면서 트룩시마가 미국 시장에서 얼마나 빨리 점유율을 확대하는지, 램시마 SC가 유럽 시장에서 얼마나 많이 팔리느냐가 올해 투자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코로나 비상]코로나19에 허리띠 졸라맨 ‘에어비앤비’
[KJtimes=김승훈 기자]숙박공유업체 에어비앤비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직격탄을 맞고 있다. 에어비앤비는 마케팅을 중단하고 임원진의 월급을 삭감하는 등 비상 경영체제 돌입했다. 최근 외신에 따르면 에어비앤비는 8억 달러(약 9760억원) 규모 예산 절감을 위해 올해 예정돼 있던 모든 마케팅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와 함께 향후 6개월간 에어비앤비 창업자들은 월급을 받지 않고 임원들에게는 50% 줄어든 월급을 지급할 방침이다. 직원들에게는 올해 보너스를 주지 않기로 했고 신규 채용도 당분간 중단할 계획이다. 에어비앤비는 코로나19 영향에 최근 판매량이 급감했다. 코로나19가 유럽지역에서는 급속도로 확산된 2월 중순 이후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등 주요 유럽국가에서 판매액이 반토막이 난 상태다. 그럼에도 에어비앤비는 예약 취소 환불 정책을 새롭게 만들어 시행하고 있다. 에어비앤비 가입 숙박업체와 예약 고객은 수수료, 위약금 없는 취소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에어비앤비는 3월 첫주 주요 숙박업 예약 취소율이 평균 30~4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에 따라선 취소율이 80%에 달한 것으로 전해진다. 상황은 어렵지만 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