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도쿄올림픽 앞두고 도쿄 관광지 욱일기로 넘쳐

[KJtimes=김봄내 기자]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도쿄올림픽 개막 6개월을 앞두고 도쿄 유명 관광지에는 욱일기 상품으로 넘쳐난다고 30일 밝혔다.

 

지난주 도쿄를 방문하여 긴자, 하라주쿠, 시부야, 아사쿠사, 야스쿠니 신사 등 도쿄 내 유명 거리 및 관광지를 직접 조사한 서 교수는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곳 중에 하나인 야스쿠니 신사 내 상점에서는 욱일기 관련 상품들의 종류가 예전보다 훨씬 더 많아져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조사 당일날도 '욱일기''전범기'임을 모르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일본을 대표하는 디자인으로만 알고 욱일기 관련 상품들을 구매하는 모습이 보였다"고 덧붙였다.

 

특히 도쿄 내 유명 관광지 거리 곳곳에 위치한 일본 관광상품 판매상점에는 욱일기 티셔츠, 머리띠, 와펜 뿐만이 아니라 지갑, 벨트 등 더 다양한 상품들이 판매되고 있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하라주쿠의 한 상점 점원이 작년에 개최된 '일본 럭비 월드컵' 이후 외국인들의 수요가 많아진 것은 사실이라며, 도쿄올림픽 개막전에 전 세계인들을 대상으로 '욱일기=전범기' 홍보를 더 강화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욱일기 응원을 하지 말아야 할 이유,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하지 말아야 할 이유 등 '도쿄올림픽때 조심해야 할 것들'에 관한 다국어 영상을 시리즈로 제작하여 개막전 전 세계 네티즌들에게 꾸준히 알려나갈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글로벌 철가방 숨은 큰손①]‘아프리카 소프트뱅크’내스퍼스…진화 배경엔
[KJtimes=김승훈 기자]‘아프리카의 소프트뱅크’라고 칭해지는 내스퍼스. 내스퍼스의 점령이 전 세계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사실상 아프리카에 주둔지를 둔 내스퍼스란 이름은 생소하다. 하지만 최근 국내 1위 배달앱 배달의 민족을 인수한 DH(딜리버리히어로) 최대주주란 것이 알려지면서 인지도가 높아지는 중이다. 지난해 말 시가총액은 713억 달러. ‘아프리카계 소프트뱅크’라고 불리는 내스퍼스는 어떻게 글로벌 배달앱업계 큰손으로 성장하게 됐을까. 내스퍼스그룹의 진화 과정을 살펴봤다. ◆배달앱 시장 큰손으로 둔갑한 ‘백인편향 신문사’의 진화 지난 1915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신문사로 시작한 내스퍼스는 백인 편향 신문사로 출발했다. 이후 서적 출판과 방송까지 진출 미디어그룹 회사로 진화했다. 하지만 내스퍼스의 100년 역사 속 진정한 창업의 역사는 20여년이란 게 시장 평가다. 단순 미디어회사에서 투자사로 변화를 시작한 것이 1997년부터였기 때문이다. 쿠스 베커(Koos Bekker) 현 내스퍼스 이사회 의장은 내스퍼스 인수와 함께 CEO로 자리하면서 인터넷과 뉴미디어 관련 기업들을 투자, 현재의 글로벌 투자·미디어·온라인 쇼핑 회사로 진화시켜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