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손 소독제’ 올바른 사용법은?

[KJtimes=김봄내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감염병 위기경보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되며 질병관리본부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기침예절 등 예방행동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있다. 이번 바이러스가 주로 호흡기를 통해 사람 간 전파된다고 보도되며, 손 세정제나 손소독제 사용이 간접 접촉 전파를 막는 필수 요소로 강조되고 있다.

 

특히 손 소독제는 물과 비누 없이도 사용할 수 있어 편리할 뿐 아니라, 눈에 보이지 않는 세균이나 바이러스를 소독할 수 있어 인기가 높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손 소독제 에탄올 함유량은 60~80% 정도일 때 가장 효과적이며, 너무 높은 농도는 오히려 소독력을 약화한다. 또한 손소독제는 세균만 제거하는 게 아니라, 피부의 각질과 피지도 함께 없애 손건조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보습 성분도 필요하다.

 

# 물로 씻기 어려울 때는 간단하지만 확실한 알코올 세정제

 

손소독제도 올바른 사용법이 별도로 있다. 손 전체에 바를 수 있도록 500원 동전 크기만큼 제품을 덜어낸 뒤, 손소독제가 충분히 마를 때까지 30초 이상 잘 비비고 문질러 주어야 효과가 있다. 이때 흔히 놓칠 수 있는 부위인 엄지 손가락, 손가락 끝, 손가락 사이까지 구석구석 문지르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장기간 방치된 제품은 손 소독제는 소독효과가 떨어질 수 있으므로 개봉 후 6개월~1년이 지난 제품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더샘은 퍼퓸드 핸드 클린 겔 -퓨어 그린티-’245ml 대용량 사이즈로 출시했다. 물과 비누 없이도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손 소독제로 유해균(황색포도상구균, 대장균) 99.9% 제거해 손을 청결하게 유지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퍼퓸드 핸드 클린 겔 -퓨어 그린티-‘ 대용량 사이즈는 오프라인 전용으로 매장에서만 판매한다.

 

#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뽑아 쓰는 티슈 타입도 효과적

 

휴대가 간편해 어디서나 손 위생을 챙길 수 있는 손소독 티슈도 눈에 띈다. 티슈 타입의 경우 손 소독 작용은 물론 가구나 손잡이, 물체의 이물질을 닦을 때에도 사용할 수 있다.

 

닥터아토 손소독 티슈는 살균소독용 에탄올이 주성분으로 손소독작용과 함께 이물질을 닦아낼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위생적인 제품이다. 황색포도상구균, 대장균, 녹농균, 바실러스균, 살모넬라균 등의 대상균에 대한 살균력 테스트를 완료하여 살균력 99.9% 입증했다.

 

JW중외제약 릴라이온 버콘 마이크로는 코로나 바이러스 등 25종의 법정감염병 바이러스와 원인균을 살균·소독하는 티슈형 제품이다. 지난해 7월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코로나 바이러스를 포함해 슈퍼박테리아, 신종플루, 노로바이러스 등 총 25종의 균주에 유효한 안전확인 대상 생활화학제품으로 승인받은 바 있다.

 

# 손이 자주 닿는 물건도 분사형 스프레이로 살균

 

손 소독제, 티슈 뿐만 아니라 손에 닿는 각종 물건을 살균해주는 소독 스프레이도 주목 받고 있다. 손을 씻은 후에는 핸드폰, 키보드 등 손이 자주 닿는 물건까지도 분사형 스프레이로 살균하는 것이 좋다.

 

클린앤블락 클린톡스100% 식용 천연 성분으로만 만들어져 인체에 무해하며, 알코올 냄새와 피부 자극이 없이 세균을 없애줄 수 있다. 항균 효과는 24시간 지속된다. 또한, 미니 핸드백이나 바지 주머니에도 쏙 들어가는 포켓 사이즈로 휴대성이 높아 언제 어디서든 오염된 물건을 수시로 소독할 수 있다.

 









경기도, 외국인 주민 대상 ‘신종 코로나 예방수칙’ 홍보 강화한다
[KJtimes=조상연 기자]경기도가 시군 외국인복지센터와 함께 도내 외국인 주민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에 대한 홍보활동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경기도는 지난 7일 안산다문화글로벌센터에서 류광열 노동국장, 홍동기 외국인정책과장, 오경석 경기도 외국인인권지원센터장, 시군 외국인복지센터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외국인주민 홍보·관리 방안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각 복지센터에서 현재 추진 중인 홍보활동 내용들을 서로 공유·논의했다. 우선 교민회·국가별 공동체 모임을 통해 페이스북이나 위챗 등 외국인들이 많이 사용하는 SNS를 활용, 감염병 예방행동수칙과 새로이 공지되는 정보들을 신속하게 다국어로 전달하는 홍보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또한 인터넷 사용 취약자나 복지센터를 이용하지 않는 외국인들을 위해 도내 외국인 밀집지역에 홍보자료 현장 배포, 현수막 게시 등의 홍보를 추진, 사각지대를 해소할 방침이다. 외국인복지센터가 설치되지 않은 시군에 대해서는 해당 지역에서 활동 중인 외국인 관련 민간단체와의 간담회를 통해 지속적인 의견 수렴과 지원방안 모색 등을 추진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