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의원, 경남 양산 예비후보 등록… 4.15총선 행보 시작

김두관 의원, 4.15총선 향한 본격 행보 시작
양산 웅상지역 월라산업단지 조성현장 및 자동차 부품 생산 기업 현장 방문
[kjtimes=견재수 기자]김두관 의원(국회 기획재정위원회)1421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양산시을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김 예비후보는 양산시 덕계동 소재 월라산업단지 조성현장과 소주동 소재 자동차 부품 생산 기업을 첫 번째 일정으로 방문하면서 양산을 부··경 메가시티의 산업경제 중심지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가 웅상지역 산업현장을 첫 행선지로 잡은 어려워진 지역경제를 살리고, 10년 전 김 의원이 꿈꿨던 양산을 중심으로 하는 신동남권 시대비전을 반드시 실현시키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산시에는 14개의 산업단지가 조성을 완료했거나 조성 중 에 있고, 경남도내에서도 3번째로 생산공장이 많은 지역으로 금속기계와 석유화학, 전기전자 등 약 2243개 사업장이 53000여명을 고용하고 있다.
 
김 예비후보는 양산은 부산과 울산을 연결하는 교두보이며, 동남권의 자립형 경제권 형성과 미래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중심지라며, “스마트공장, 스마트 산단 등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사업들을 적극적으로 이용해 양산에 정부주도 미래선도 산업들을 유치하고, ··경 산업경제의 중심지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이어 양산 산업단지를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로 지정하고 특화 선도 기업들을 유치하기 위해서 노력하겠다시스템 반도체, 바이오, 미래 자동차, 2차 전지 사업 등 미래선도기술을 이끄는 정부의 R&D 프로젝트에 양산이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월라일반산업단지는 김 예비후보가 도지사 재임시절인 지난 20112월 산업단지 계획을 승인·고시한 곳으로 그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는 곳이다.
 
김 예비후보는 산업단지 조성 현장 방문 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현대자동차의 생산 중단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동차 차체용 부품 제조업체 성우하이텍 공장을 방문해 기업과 현장 노동자들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격려했다.
 
김 예비후보는 김부겸·김영춘 의원과 함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민생경제 피해 지원을 위한 정부의 대책을 요구한 만큼 피해를 최소화하고 민생경제가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산업현장 방문 후 오후에는 양산시 삼호동 소재 서창시장을 방문해 민생경제 현장을 점검할 예정이다.







[美테크기업 실적분석⑦]‘콘텐츠 공룡’ 출격 본격화…월트디즈니 미래가치 ‘UP’
[KJtimes=김승훈 기자]세계 최대 콘텐츠 기업 월트디즈니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영향력 확대가 눈부시다. 지난해 콘텐츠 비용 증가에 수익성이 다소 실망스러웠다. 하지만 ‘디즈니+’의 가입자수로 이 시장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음을 스스로 입증했다. 올해는 ‘디즈니+’가 본격적인 해외진출을 예정하고 있어 월트디즈니 미래가치를 높이는 분이기다. 최근 월트디즈니는 지난해 4분기(자체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36% 증가한 208억5800만 달러, 주당순이익은 1.53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매출은 월가 예상치인 207억6000만 달러를, 주당순이익은 기대치였던 주당 1.46달러를 웃돌았다. 다만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월트디즈니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28억 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17% 줄었다. 이로 인한 순이익은 111억 달러를 기록했다. ◆비용증가 우려 ‘NO’…‘디즈니+’ 가입자수 증가가 기대 ‘솔솔’ 월트디즈니의 두자릿대 매출 증가폭은 ‘21세기 폭스’ 인수 영향이 컸다. 하지만 영업이익 감소도 우려할 수준이 아니라는 게 시장 분석이다. 디즈니가 ‘디즈니+’를 출시하면서 이 부분에 대한 비용 지출이 컸기 때문이다. 실제 디즈니 지난해


김두관 의원, 경남 양산 예비후보 등록… 4.15총선 행보 시작
김두관 의원, 4.15총선 향한 본격 행보 시작 양산 웅상지역 월라산업단지 조성현장 및 자동차 부품 생산 기업 현장 방문 [kjtimes=견재수 기자]김두관 의원(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은 14일 21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양산시을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김 예비후보는 양산시 덕계동 소재 월라산업단지 조성현장과 소주동 소재 자동차 부품 생산 기업을 첫 번째 일정으로 방문하면서 “양산을 부·울·경 메가시티의 산업경제 중심지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가 웅상지역 산업현장을 첫 행선지로 잡은 “어려워진 지역경제를 살리고, 10년 전 김 의원이 꿈꿨던 ‘양산을 중심으로 하는 신동남권 시대’ 비전을 반드시 실현시키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산시에는 14개의 산업단지가 조성을 완료했거나 조성 중 에 있고, 경남도내에서도 3번째로 생산공장이 많은 지역으로 금속기계와 석유화학, 전기전자 등 약 2243개 사업장이 5만 3000여명을 고용하고 있다. 김 예비후보는 “양산은 부산과 울산을 연결하는 교두보이며, 동남권의 자립형 경제권 형성과 미래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중심지”라며, “스마트공장, 스마트 산단 등 정부의 전폭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