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체크]포스코인터내셔널·SBS·YG엔터테인먼트, 목표주가 ‘UP’

신한금융투자 “포스코인터내셔널 미얀마 새 가스전 가치 4000억”
하나금융투자 “SBS, 어려운 업황에 디지털·콘텐츠 역량 강화”
NH투자증권 “YG엔터테인먼트 사업 정리해 수익성 개선 효과↑”

[KJtimes=김봄내 기자]포스코인터내셔널[047050]SBS[034120], YG엔터테인먼트[122870] 등에 대해 신한금융투자와 하나금융투자, NH투자증권 등이 각각 목표주가를 올렸다. 이에 따라 그 이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6일 신한금융투자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의 목표주가를 종전 21000원에서 23000원으로 높이고 투자의견을 매수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최근 미얀마에서 새로 발견한 가스층의 잠재적 가치를 약 4000억원으로 추산한 것에 따른 것이다.


신한금융투자는 마하 가스전의 가치가 이달 들어 주가에 일부 반영되고 있었으나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유가 급락 등으로 주가가 제자리로 돌아온 바 있으나 코로나19는 지나갈 이슈라고 판단했다.


같은 날, 하나금융투자는 SBS에 대해 목표주가 33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신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디지털 역량과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하나금융투자는 실시간 동영상 서비스(OTT) 웨이브 매출이 지난 201893억원에서 올해 200억원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디지털 전략 강화로 TV 광고 업황을 상쇄하는 수준 이상을 보여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날 NH투자증권은 YG엔터테인먼트의 목표주가를 36000원에서 4만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이 회사의 일부 사업 중단에 따른 수익성 개선 효과를 반영했다고 밝혔다.


NH투자증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콘서트 등 오프라인 활동이 어려워지면서 소속 가수들의 컴백 지연이 불가피해졌지만 하반기 계획은 변동이 없으며 화장품 사업부를 정리해 수익성을 높이고 빅뱅 재계약을 순조롭게 진행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허민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앞서 최근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미얀마 A-3 광구 해상 시추선에서 신규 발견한 마하(Mahar) 유망구조의 발견잠재자원량이 6600억 입방피트(ft3)에 이른다고 발표했다이 가스전의 매장량을 관련 불확실성을 고려해 발견잠재자원량을 30% 할인한 4600억 입방피트로 추정했고 이 가스전의 가치는 4010억원이라고 추정했다.


허 연구원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은 3월 얀아웅미인(Yan Aung Myin) 가스 구조에서 탐사 시추를 진행할 예정이라면서 이 가스전의 발견잠재자원량은 마하보다 더 규모가 클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온라인 광고는 이미 4년 전에 TV 광고를 넘어섰고 유튜브를 중심으로 디지털로 이동하는 시청자들의 움직임을 잡지 못하면 불리한 사업 환경이 이어질 수밖에 없다디지털 전략도 강화하고 있는데 유튜브에서 동물농장등 구작의 가치를 재창출하면서 관련 매출이 지난해 120억원에서 올해 300억원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어려운 TV 광고 업황이 지속하는 가운데 SBS는 드라마를 맛남의 광장같은 경쟁력 높은 예능으로 대체하는 등 원가를 절감하고 재전송 수수료(CPS)를 재협상해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YG엔터테인먼트의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71억원으로 컨센서스(전망치 평균)를 크게 웃돌았다이는 콘텐츠 제작 부문과 YG푸즈 사업 중단 효과라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광고 매출이 성장세를 이어가면서 예상보다 높은 매출을 올렸고 콘텐츠 제작 부문과 YG푸즈 사업을 중단하면서 영업비용은 낮아졌다면서 체질 개선 노력으로 올해 실적 기대감이 높아졌다고 판단했다







맞춤형 서비스로 韓 시장 확대하는 ‘알리익스프레스’
[KJtimes=김승훈 기자]알리바바그룹 산하 전자상거래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가 한국시장에서 발판을 넓히고 있다. 물류 시스템을 개선하고 한국어 챗봇을 도입하는 등 국내 소비자 편익 증진에 나섬으로써 고객 확보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알리바바그룹이 2010년부터 운영하는 글로벌 전용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다. 현재 200여개 국가 및 지역에서 해외직구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이다. 한국에는 지난 2018년 한국 시장 운영팀을 구성하고 10월 한국어 서비스를 시작으로 지난해 8월 네이버와 쇼핑 검색 제휴를 맺기도 했다. 최근 알리익스프레스는 한국 시장 전용 물류 노선을 개설해 상품 배송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켰다. 특히 전용 노선 중 하나인 중국 웨이하이(威海)시에는 창고에 미리 물품을 확보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창고에서 배송된 상품은 최대 7일 내에 배송 가능하다. 방역물품은 모두 웨이하이시를 통해 3~7일 이내 배송된다. 지난 6개월간 알리바바그룹 산하 물류 회사 차이냐오 네트워크와 함께 택배 수거부터 배송 노선까지 세부 프로세스도 개선해왔다. 한국 소비자들이 편리하게 주문하도록 한국어 챗봇 기능도 도입했다. 알리바바그룹 글로벌 연구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