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 전 세계가 러브콜” 제2 의 전성기 맞은 ‘ 짜파게티’

[KJtimes=김봄내 기자]농심 짜파게티가 출시 36주년을 맞았다. 1984319일 출시된 짜파게티는 짜장면의 맛과 풍미를 그대로 재현해 출시와 동시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개성있는 광고와 독특한 네이밍, 숱한 모디슈머 레시피를 양산하며 일찌감치 라면시장 블루칩으로 자리잡았다. 올해는 짜파구리 열풍에 힘입어 전 세계인이 즐기는 K 푸드 대열에 이름을 올렸고, 매출 또한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농심 짜파게티가 짜파구리 열풍을 타고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농심의 대표 제품 신라면 못지 않은 관심을 받고 있는 짜파게티는 국내는 물론 해외 소비자들이 기생충 영화에 나온 짜파구리를 만들고 SNS 에 인증하기 시작하면서 빠르게 입소문을 탔다.

 

실제 짜파게티의 올해 2월 해외매출은 전년 대비 두배 이상 증가한 150 만 달러로 집계됐다. 월간 최대 실적이다. 29( 미국시간) 기생충의 오스카 수상소식이 전해진 후 세계 각지에서 짜파게티 구매에 나섰다고 볼 수 있다.

 

또한, 짜파게티를 판매하지 않던 나라에서도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최근 수출이 없던 칠레, 바레인, 팔라우, 수단 등의 나라에서 짜파게티 수입을 요청해 올해 짜파게티 수출국도 70 여개 국으로 늘어났다.

 

농심 해외영업 관계자는 짜파게티를 구할 수 없는 나라의 소비자들이 짜파구리 SNS 영상을 접한 뒤, 현지 슈퍼나 마트에 짜파게티 판매를 요청하는 목소리가 실제 수출로 이어진 것이라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농심은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 후 자사 유튜브 채널에 짜파구리 조리법을 11개 언어로 소개하는 영상을 올린 바 있다.

 

해외에서 짜파게티 판매가 가장 많은 나라는 미국으로 나타났다. 농심에 따르면, 2월 국가별 짜파게티 매출에서 미국은 70만 달러로 압도적 1 위를 차지했다. 농심은 아카데미 시상식이 미국 현지에서 열리는 최대 영화제인만큼 미국 소비자들이 가장 큰 관심과 반응을 보였고, 특히 LA 공장 현지 생산 시스템을 통해 늘어난 수요에도 적시적인 공급과 유통이 가능하다는 점이 이유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연초 기생충 영화를 개봉한 일본이나, 재개봉과 동시에 현지 극장에서 짜파구리 기프팅 행사를 펼쳤던 베트남도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농심 관계자는 기존에 신라면을 주로 찾던 해외 거래선이 이제는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함께 찾고 있다, “ 짜파게티가 짜파구리를 계기로 신라면의 뒤를 잇는 K 푸드 대표주자로서의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짜파게티는 수많은 레시피를 창출하며, 모디슈머( Modify Consumer 의 합성어 ) 열풍의 원조로 꼽힌다. 한우 채끝 짜파구리부터 만두소, 파김치, 치즈까지 워낙 다양한 레시피가 있어 국민 모두가 짜파게티 요리사라는 말이 있을 정도다.

 

짜파게티의 장수 인기비결은 재미(FUN)’ . 소비자들은 짜파게티를 활용한 자신만의 요리법을 창조하고 재미를 추구한다. 포털 사이트에 짜파게티 레시피를 검색하면 1 만 건이 넘는 후기를 볼 수 있다. 유튜브에서 짜파게티를 검색하면 첫 번째로 짜파게티 먹방이 뜨고 인스타그램에는 짜파게티를 요리한 17만여 개의 사진이 뜬다.

 

이처럼 짜파게티는 강력한 팬덤( Fandom, 특정분야나 유명인을 열성적으로 좋아하는 사람이나 무리 ) 을 바탕으로 재미와 새로움을 추구하는 브랜드다. 36년간 한결 같은 맛과 디자인, 친근한 광고와 모델, 독특한 레시피 등으로 소비자와 늘 소통하며 독자적인 브랜드 파워를 키워왔다. 지금은 시장에서 대체제가 없는 유일한 라면 브랜드라는 평가를 받는다.

 

농심 짜파게티가 출시 후 지난달까지 국내에서 판매된 양은 총 75억개. 신라면(34년간 325억개) 과 안성탕면(37년간 153억개) 다음으로 많이 팔렸다. 현재까지 판매된 짜파게티를 넓이로 계산했을 때 축구장 35개 면적을 덮고도 남으며, 일렬로 연결하면 그 길이가 지구 둘레 40배에 달한다.

 

매출 성장도 뚜렷하다.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약23% 성장한 1,850 억원의 최대 매출을 달성하며 신라면에 이어 시장 2위에 오른 짜파게티는 올해 1월과 2월에도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농심은 두 달간 짜파게티 국내 매출이 370억원을 넘어선 만큼, 연간 매출도 사상 첫 2천억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0년 처음으로 연매출 1천억원을 달성한 짜파게티가 10년 만에 2천억원 고지를 바라보게 됐다.

 

 







[글로벌 철가방①]‘음식배달계 거인’이 된 메이퇀, 14억 中 입맛 사로잡다
[KJtimes=김승훈 기자]전세계 모바일 배달앱들이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국가를 넘어선 경쟁이 치열하다. 하지만 메이퇀디엔핑(이하 메이퇀)은 시장 후발주자임에도 세계 최대 음식 배달 플랫폼으로 몸집을 자랑하고 있다. 메이퇀은 어떤 기업이길래 ‘음식배달계 거인’이 된 것일까. 메이퇀은 ‘모두가 더 잘 먹고, 더 나은 생활을 영위하게 돕자’라는 모토 아래 다양한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국 최대 종합생활서비스 플랫폼 사업자다. 배달앱 시장에서 현재 1위에 이름을 올린 곳은 중국 기업 메이퇀. 이 업체는 지난 2018년 기준 주문액이 400억 달러에 달했다. 이는 2위인 미국 ‘우버이츠’의 74달러에 비해 무려 5~6배나 높은 수치다. ◆경쟁사가 ‘한 지붕’ 속으로…150억 달러 규모 ‘메이퇀’+‘디엔핑’ 탄생 메이퇀(알리바바)와 디엔핑(텐센트)가 합병돼 지난 2015년 탄생했다. 당시 두 회사의 합병소식은 중국시장을 깜짝 놀라게 하는 이슈였다. 그도 그럴 것이 중국 인터넷 업계 양대 산맥으로 경쟁적 관계를 형성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메이퇀은 2010년 설립된 기업으로 합병 당시 중국 소셜커머스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52%를 차지하는 1위 기업이었고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