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스토리-보부상] 코로나19에 직격탄 맞은 모란시장 5일장 현장 스케치

             [영상/ 정소영 기자]

 


[KJtimes=견재수 기자] 한국 고유의 옛 전통시장인 5일장은 경기도 성남에 소재한 모란민속 5일장이 전국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모란민속 5일장은 매달 4, 9일 열리며 전국에서 모여든 700여명의 상인들이 전국 특산물은 물론 이색 먹거리와 볼거리로 한국의 멋과 맛, 흥을 선보이며 오랜 세월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없이 즐기는 전통시장의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주말에 장이 열리는 날이면 10만여명의 사람들이 찾고 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으로 지난 224.29, 34일 임시휴장을 했다. 하지만 9일부터 재개장하며 국내 최대 규모 5일장의 활력을 되찾아 가고 있다. <KJtimes TV>5일장 보부상들의 애환을 취재했다.







[금융도 디지털플랫폼②]‘부자들 은행’ 골드만삭스, 소비자 금융서 기회 찾다
[KJtimes=김승훈 기자]미국 뉴욕 월가의 대표적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는 지난 10년간 체질 개선을 이뤘다. 정부와 기업이나 부자들만 상대해 월스트리트 내 최고 엘리트 은행이란 별칭을 버리고 전통적으로 거리를 두던 평범한 소비자들에게 손을 내민 것이다. 현재 골드만삭스는 소매금융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소비자 금융을 새로운 기회로 보고 디지털 금융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종합금융은행으로의 영역 확장이 한창이다. ◆투자은행에서 소매금융으로 영역 확장, 150년 전통 깬 혁신 미국계 글로벌 금융회사 골드만삭스는 독일계 유대인 마커스골드먼이 1869년 뉴욕에 설립했다. 투자 및 증권 업무와 기타 종합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설립 당시 어음거래회사로 출발, 주 사업으로 기업과 고액 자산가들을 대상으로 한 투자은행 업무를 펼쳐왔다. 골드만삭스에 변화가 찾아온 것은 2007년이었다. 고위험 거래에 힘입어 천문학적인 수익을 올렸던 골드만삭스였으나 금융위기 후 투자자들이 위험회피 성향이 강해지면서 투자은행의 주 사업이 흔들리게 된 것이다. 골드만삭스 선택은 전통적인 틀을 깬 소매금융이었다. 안정적인 수입원으로 소매금융을 대안으로 찾은 것이다. 골


[호텔현장]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 ‘치어링 체리 블러썸’ 애프터눈 티세트 선봬 外
[KJtimes=유병철 기자] 그랜드 하얏트 서울은 오는 4월 1일부터 4월 30일까지 ‘치어링 체리 블러썸’ 애프터눈 티세트를 선보인다. 봄날의 서울 전망을 감상하며 여유로운 애프터눈 티타임을 즐길 수 있도록 기획했다. 뿐만 아니라 뷔페 못지않은 풍성한 애프터눈 티세트를 즐길 수 있도록 무제한 리필 서비스를 제공한다. 2단 트레이에는 벚꽃 크림치즈 무스, 벚꽃 몽블랑, 딸기 콤포트 타틀릿, 산딸기 피스타치오 피낭시에, 벚꽃 마카롱 등 화사한 봄 컬러를 입은 디저트가 포한된다. 이외에도 갓 구워낸 홈메이드 체리 스콘과 미니 샌드위치, 야채 크레뒤떼, 치즈 키슈, 등을 포함한 풍성한 세리버리 또한 맘껏 즐길 수 있다. 곁들이는 티 메뉴로는 TWG의 얼그레이 및 잉글리시 브렉퍼스트 티, 제주산 녹차, 캐머마일 등의 다양한 음료를 취향에 맞게 선택 가능하다. 운영 시간은 매일 오후 1시 30분부터 5시까지이다. 인터컨티넨탈, ‘패밀리 겟어웨이’ 패키지 선봬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는 오는 4월 30일까지 ‘패밀리 겟어웨이’ 패키지를 선보인다. 프라이빗하지만 온전하게 여유로운 휴식을 원하는 최근 고객들의 니즈를 반영해 문 하나로 2개 객실이 연결된 커넥팅룸을 준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