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근 의원, 인천서구을 재선 도전…민주당 후보 등록 마쳐

중단 없는 민생개혁, 차질 없는 서구발전 강조


[kjtimes=견재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통해 재선에 도전한다. 신 후보는 26일 더불어민주당 인천서구을 후보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


인천시 정무부시장 출신으로 45기의 도전 끝에 20대 국회에 입성한 신 후보는 중진 같은 초선으로 능력을 인정받으며 원내부대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 등 주요당직을 맡은 바 있다.


신 후보는 이번 총선은 미래로 나아가느냐, 과거로 돌아가느냐는 절체절명의 승부다. 지난 20대 국회가 번번이 보수야당의 반대로 개혁입법이 발목 잡힌 만큼, 이번 총선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과반석을 차지해 중단 없는 민생개혁을 차질 없이 이뤄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재선 국회의원이 되면 대한민국과 서구를 위해 제가 더 잘 쓰일 것이라 확신한다며 재선 의원이 돼 차질 없이 서구 발전에 매진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신 후보는 또한 지난 4년간 많은 것을 해냈다. 12년 동안 아무도 해내지 못했던 인천북부지원·지청 유치에 성공하고, 서울지하철 5호선 검단연장을 가시화 하는 등 수 많은 성과를 도출했다고 자신하며, “신동근이 시작한 사업들이 차질 없이 진행되기 위해서라도 재선이 되어야 한다. 마무리까지 확실히 해내겠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4번의 낙선 속에서도 서구를 떠나지 않았다. 30년간 서구를 지켜온 신동근에게 지지를 보내달라. 힘 있는 여당 재선의원이 돼 대한민국과 서구의 발전을 이끌겠다고 호소했다.


한편, 신 후보는 지난 제20대 국회의원선거 당시 여당의 5선 중진인 황우여 후보를 상대로 압승을 거두며 당선돼 인천 정가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금융도 디지털플랫폼②]‘부자들 은행’ 골드만삭스, 소비자 금융서 기회 찾다
[KJtimes=김승훈 기자]미국 뉴욕 월가의 대표적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는 지난 10년간 체질 개선을 이뤘다. 정부와 기업이나 부자들만 상대해 월스트리트 내 최고 엘리트 은행이란 별칭을 버리고 전통적으로 거리를 두던 평범한 소비자들에게 손을 내민 것이다. 현재 골드만삭스는 소매금융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소비자 금융을 새로운 기회로 보고 디지털 금융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종합금융은행으로의 영역 확장이 한창이다. ◆투자은행에서 소매금융으로 영역 확장, 150년 전통 깬 혁신 미국계 글로벌 금융회사 골드만삭스는 독일계 유대인 마커스골드먼이 1869년 뉴욕에 설립했다. 투자 및 증권 업무와 기타 종합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설립 당시 어음거래회사로 출발, 주 사업으로 기업과 고액 자산가들을 대상으로 한 투자은행 업무를 펼쳐왔다. 골드만삭스에 변화가 찾아온 것은 2007년이었다. 고위험 거래에 힘입어 천문학적인 수익을 올렸던 골드만삭스였으나 금융위기 후 투자자들이 위험회피 성향이 강해지면서 투자은행의 주 사업이 흔들리게 된 것이다. 골드만삭스 선택은 전통적인 틀을 깬 소매금융이었다. 안정적인 수입원으로 소매금융을 대안으로 찾은 것이다. 골


신동근 의원, 인천서구을 재선 도전…민주당 후보 등록 마쳐
[kjtimes=견재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통해 재선에 도전한다. 신 후보는 26일 더불어민주당 인천서구을 후보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 인천시 정무부시장 출신으로 4전5기의 도전 끝에 20대 국회에 입성한 신 후보는 ‘중진 같은 초선’으로 능력을 인정받으며 원내부대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 등 주요당직을 맡은 바 있다. 신 후보는 “이번 총선은 미래로 나아가느냐, 과거로 돌아가느냐는 절체절명의 승부다. 지난 20대 국회가 번번이 보수야당의 반대로 개혁입법이 발목 잡힌 만큼, 이번 총선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과반석을 차지해 중단 없는 민생개혁을 차질 없이 이뤄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재선 국회의원이 되면 대한민국과 서구를 위해 제가 더 잘 쓰일 것이라 확신한다며 재선 의원이 돼 차질 없이 서구 발전에 매진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신 후보는 또한 “지난 4년간 많은 것을 해냈다. 12년 동안 아무도 해내지 못했던 인천북부지원·지청 유치에 성공하고, 서울지하철 5호선 검단연장을 가시화 하는 등 수 많은 성과를 도출했다”고 자신하며, “신동근이 시작한 사업들이 차질 없이 진행되기 위해서라도 재선이 되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