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체크]‘LG전자’에 대해 증권사들이 바라보는 시선

KB증권 “LG전자, 업사이드 리스크 고려할 때다”
삼성증권 “LG전자, 가전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유진투자증권 “LG전자, 코로나 넘는 프리미엄 수요 기대”

[KJtimes=김봄내 기자]LG전자[066570]에 대해 증권사들이 바라보는 시선이 예사롭지 않다. 이는 가전 부문이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 효과로 고익성이 지속되고 있고 지난 6월부터 북미시장 중심의 홈엔터테인먼트 수요증가 영향으로 TV 부문 실적이 우려 대비 선방하고 있다는 분석에 기인하고 있다. 그러면 증권사들은 이 회사에 대해 어떻게 전망하고 있을까.



8KB증권은 LG전자에 대한 목표주가를 85000원으로 상향조정하고 투자의견으로는 매수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2020년과 2021년 실적 추정치를 각각 7%, 9% 상향했고 자기자본비용 하락을 반영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KB증권은 이 회사의 경우 코로나19에 따른 H&A(가전), HE(TV) 부문의 실적 감소 우려에도 불구하고 2분기 잠정실적이 컨센서스 영업이익을 22% 상회하며 우려를 해소했고 가전 사업의 상반기 평균 영업이익률(추정치 12.9%)이 글로벌 경쟁업체 수익성을 압도했다고 평가했다.


같은 날, 삼성증권은 LG전자의 목표주가를 종전 65000원에서 77000원으로 높이고 투자의견으로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가전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삼성증권은 가전과 TV 수요는 내년까지 지속할 가능성이 있으며 이에 따라 이 회사의 올해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3% 증가한 25110억원, 내년에는 올해보다 25% 늘어난 314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날 유진투자증권은 LG전자에 대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각각 매수와 85000원으로 제시했다. 이는 프리미엄 제품 비중이 높은 이 회사의 실적 개선 속도가 빠를 것이라는 예상에 따른 것이다

 

유진투자증권은 코로나로 인한 실적 우려가 있었으나 예상을 상회하는 프리미엄 수요로 시장 눈높이를 만족 시켜줬고 하반기에는 해외 오프라인 매장 영업재개에 따른 빌드업 물량 증가, 대형가전과 TV 등에서 소비 이연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지금은 LG전자 주가의 업사이드 리스크를 대비할 때로 판단된다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수익성 경쟁력이 확인된 가전과 TV 부문이 글로벌 경기 부양책에 따른 소비심리 회복으로 하반기 실적 개선 폭이 시장 기대치를 상회할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중장기적으로 LG그룹이 선택과 집중의 사업조정 전략에 초점을 두고 있어 향후 적자사업의 조정 가능성도 상존할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따라서 하반기 실적 개선과 사업구조 효율화 가능성은 향후 LG전자 주가의 분명한 상승 촉매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종욱 삼성증권 연구원은 “LG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은 4931억원으로 시장 전망치인 4060억원를 상회했다이는 대부분 사회적 거리 두기로 가전과 TV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특히 가전과 TV의 국내 수요가 회복하고 있고 5월부터는 미국, 6월부터는 유럽까지 회복세가 확산하고 있다면서 가전 수요에 대한 긍정적 관점을 유지해 이 회사의 올해 영업이익 전망치를 기존보다 5% 상향 조정한다고 덧붙였다

 

노경탁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2분기는 미국과 유럽 등 빅마켓의 수요 침체 및 물리적 접근 제한 영향으로 가전과 TV, 스마트폰 등 B2C 제품군의 매출이 전반적으로 감소했다하지만 오프라인 매장 폐쇄에 따른 비용 감소와 국내외 프리미엄가전에 대한 견조한 수요 등으로 제품믹스가 개선되면서 시장예상치를 상회하는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노 연구원은 “3분기에는 각국 정부의 경기부양책 효과 등 영업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소비가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기대되고 또한 소비 양극화 심화로 프리미엄제품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견조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포스트 코로나 ‘흥망성쇠’] 공유경제 버블붕괴 시작됐나
[KJtimes=김승훈 기자]사람들을 두려움과 혼돈 속에 빠뜨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은 그 어떤 바이러스보다 빠른 전파력과 치명률로 인류를 위협, 새로운 패러다임으로의 일대 전환을 가속화시키고 있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코로나의 ‘2차 대유행’을 경고하면서 더 이상 코로나 이전의 삶으로 결코 돌아가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한다. 경 제 전문가들은 코로나가 가져올 산업구조의 지각변동은 그 어떤 사건, 오일쇼크나 외환위기, 금융위기 때보다 클 것이라고 진단한다. 국가는 성장 및 분배 정책에 변화를 꾀할 수밖에 없으며 그에 따라 기업의 경영 방식과 채용 방식, 개인의 소비와 일하는 방식도 바뀔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 시대의 거시경제 환경 변화를 전망한 신간 ‘코로나 시대, 부의 흥망성쇠’가 주목을 받고 있다. 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이하 하나연구소)’의 전문 연구원들이 집필한 이 책은 코로나가 국내외 주요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분야별로 나눠 전망했다. 특히 코로나로 바뀌는 산업 지형도에 따라 코로나 시대에 떠오르는 산업과 쇠퇴해가는 산업을 분류해 제시했다. 연구원들은 세계경제 향방과 관련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크게 두 가지 측면으로



'방탄티비' 방탄소년단 정국 남다른 그림 실력 소유자 "풍성한 표현력+상상력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20분 만에 그린 그림으로 남다른 실력을 자랑했다. 13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티비'에서는 'Jung Kook's Art Class'라는 제목으로 멤버 정국이 그림을 그리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정국은 대기실 한 켠에 서 있는 화이트보드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정국은 초승달을 그린 후 중간 부분에 큰 눈을 그려 넣었고 눈동자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 이후 달의 표면에 움푹 파인 구덩이 등도 세세하게 그려 넣었고 초승달 아래 부분에 구름과 흐르는 물도 그리며 신비롭고 심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초승달 위에 앉아 낚시를 하는 사람을 그려 넣어 눈길을 끌었고 섬세한 명함으로 생동감 느껴지는 표현력을 더해 상상력 넘치는 뛰어난 그림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림을 본 멤버 제이홉은 "니가 그린 거야? 지금? 대박이다"라며 정국의 그림 실력에 감탄했고 그림의 주제에 대해 묻기도 했다. 이에 정국은 "아무 생각 없이 그린거야"라고 답했고 제이홉은 정국이 들고 있던 펜을 뺏어 가면서 "여기서 내 사인이 들어가면 내가 그린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진짜 정국이 재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