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버드와이저, 헨리와 함께 ‘헨리의 방구석 콘서트’ 진행

[KJtimes=김봄내 기자]버드와이저가 국내 광고 캠페인 모델 헨리와 함께 헨리의 방구석 콘서트를 선보인다. 이번 콘서트는 89() 11시에 방영되는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의 마지막 회 정규 프로그램이 끝난 뒤 새벽 1시 공개된다.

 

 

헨리의 방구석 콘서트는 버드와이저 여름 캠페인 ‘#즐겁게넘겨의 연장선으로 기획됐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권장되는 뉴노멀(new normal)’ 시대에서도 일상 속 즐거움을 발견해보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특히, 루프 스테이션과 바이올린 등 다양한 악기를 자유자재로 다루며 아티스트의 면모를 보여준 헨리가 실내에서 버드와이저의 캔제품과 글라스 등을 악기로 활용하는 공연을 선보여 더욱 이목을 끈다.

 

 

20분간 방영되는 이번 콘서트는 비긴어게인 코리아에서 큰 화제를 모은 Imagine DragonsBeliever, Tones And IDance Monkey를 홈버전으로 구성한것을 비롯, 헨리가 야심차게 준비한 음악들을 감상할 수 있다. 방영 후, 810() 저녁 6JTBC Entertainment 유튜브 채널을 통해 헨리의 방구석 콘서트의 풀버전 영상도 만나볼 수 있다.

 

 

김아영 버드와이저 브랜드 매니저는 다채로운 음악 스펙트럼으로 즐거움을 선사한 헨리가 답답한 집콕 생활에 지친 소비자들을 힐링하기 위해 버드와이저와 함께 특별한 퍼포먼스를 기획했다, “여름 캠페인 ‘#즐겁게넘겨가 추구하는 메시지인 어떤 순간도 우린 즐겁게 넘겨처럼 습하고 무더운 올여름도 즐겁게 이겨낼 수 있도록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버드와이저는 여름 캠페인의 일환으로 소비자들도 집에서 다양한 즐거움을 직접 느낄 수 있도록 홈디제잉 패키지와 굿즈도 출시할 예정이다.

 








[코로나19 못 다 한 이야기들④]김동석 동화작가…“오고 가야 할 길이 막혔다”
동화작가 김동석 [KJtimes]“엄마, 학원에 가도 될까?” 학원에서 오는 문자를 보여주며 집에만 있던 딸이 학원에 가야 하는지 엄마에게 물었다. “아직은 안 돼.” 엄마는 학원에 가는 것보다 사회적 거리 두기와 격리된 생활을 하는 게 지금은 중요하다고 했다. “학교는 어떻게 될까?” “어떻게 되긴. 시간이 조금 지나면 다시 학교에 갈 수 있을 거야.” 엄마는 집에서 뒹굴면서 소곤거리는 딸을 걱정하면서도 긍정적인 생각을 했다. “그래도 이렇게 격리된 생활을 하니까 엄마랑 수다도 떨고 좋다.” 딸은 그동안 엄마랑 이야기할 시간도 없이 지냈다. 아침밥을 먹고 학교에 가기 바빴고 집에 돌아와 밥을 먹고 학원에 가고 돌아오면 잠자기 바빴다.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고립된 삶과 격리된 생활은 가족이라는 울타리 속에서 새로운 환경과 생활을 선물했다. “가족이 있으니 두려움과 공포가 덜하지?” 엄마는 뉴스를 볼 때마다 딸에게 물었다. “당연하지. 엄마랑 아빠가 없는 학생들은 어떻게 지낼까?” 딸은 부모가 없는 학교 친구가 걱정되었다. “국가와 사회가 잘 돌봐주겠지.” 엄마는 걱정스런 표정을 지으면서 말했다. 코로라19 바이러스가 사람들에게 원하는 것은 무엇일까. 그것



'방탄티비' 방탄소년단 정국 남다른 그림 실력 소유자 "풍성한 표현력+상상력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20분 만에 그린 그림으로 남다른 실력을 자랑했다. 13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티비'에서는 'Jung Kook's Art Class'라는 제목으로 멤버 정국이 그림을 그리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정국은 대기실 한 켠에 서 있는 화이트보드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정국은 초승달을 그린 후 중간 부분에 큰 눈을 그려 넣었고 눈동자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 이후 달의 표면에 움푹 파인 구덩이 등도 세세하게 그려 넣었고 초승달 아래 부분에 구름과 흐르는 물도 그리며 신비롭고 심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초승달 위에 앉아 낚시를 하는 사람을 그려 넣어 눈길을 끌었고 섬세한 명함으로 생동감 느껴지는 표현력을 더해 상상력 넘치는 뛰어난 그림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림을 본 멤버 제이홉은 "니가 그린 거야? 지금? 대박이다"라며 정국의 그림 실력에 감탄했고 그림의 주제에 대해 묻기도 했다. 이에 정국은 "아무 생각 없이 그린거야"라고 답했고 제이홉은 정국이 들고 있던 펜을 뺏어 가면서 "여기서 내 사인이 들어가면 내가 그린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진짜 정국이 재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