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times TV

[영상인터뷰/코로나19 이후 삶②] 신태균 교수 “정신, 인문 중심 삶 변화”

특별기획-릴레이인터뷰/코로나19 이후의 삶, 두 번째 이야기

                                                            [영상=김상영 기자]


[KJtimes TV=김상영 기자]<KJtimes>코로나 19 이후의 삶이라는 특별기획 릴레이 인터뷰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과 일상에서 공감과 교훈의 메시지를 찾고자 한다.


특별기획 인터뷰 일곱 번째로 삼성맨이라면 누구나 거쳐 간다는 삼성그룹 인재양성의 산실 삼성인력개발원 부원장을 역임하는 등 삼성 내 요직을 두루 거친 신태균(61) 한국 뉴욕주립대학교 석좌교수를 만났다. 그는 현재 코스맥스() 경영고문, 한샘() 사외이사를 맡아 경영자문과 기업 리더 양성에 있어서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신태균 교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산업과 사회의 패러다임이 변화할 것으로 예측하며 정신적으로는 변화와 불확실성이라는 혼돈 속에서 자신의 영혼을 지켜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가 전대미문의 사태이기에 당혹스럽긴 하다. 경제적 측면에서는 미래 산업이 크게 재편될 것이고, 개인적 차원에서 보면 직업의 변동이 일어난다는 것이다"고 전망했다.


신 교수는 "물질, 경제, 사회 중심에서 정신, 인문, 영성 중심으로 균형을 맞추어 이동해가야 삶의 쏠림을 방지할 수 있다""코로나가 인류의 삶에 경고하고 있는 지도 모른다. 진정한 삶의 의미를 추구하는 시도를 강화해야 정신적으로 안정된 삶을 유지할 것이다고 조언했다.








[길 잃은 공유경제 어디로③]문화콘텐츠 ‘공유 플랫폼’AI를 입다…“작가와 이용자 간 초연결 시대 연다”
[KJtimes=김승훈 기자]국내에서 민·관이 개최하는 문학 관련 공모전만 매년 600여 개로 수상작은 수천 개에 달한다. 이들 작품을 접할 수 있는 유일한 통로는 책이나 전시회에 국한돼 있다. 이마저도 일부 문학작품에만 기회가 주어진다. 이렇다 보니 수많은 창작 작품들이 대중들에게 선보여지지 못한 채 사라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국내 한 스타트업 기업이 시와 수필, 웹툰 등 다양한 창작 작품을 공유 플랫폼을 통해 대중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기계를 개발해 주목을 받고 있다. 국내 스타트업 기업 브이에스커뮤니티(주)의 이환행 대표는 지난달 22일 성남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열린 공유경제 온라인 포럼을 통해 ‘이야기자판기’를 공개했다. 이날 포럼에서 공유경제 관련 발표자로 나선 이 대표는 “‘공유’하면 가장 먼저 배우 ‘공유”가 떠오르는데 이 분이 (광고모델로) 활동하는 동서식품은 30년 이상 창작자를 지원하는 사업을 해왔다”며 “여성 신인작가를 대상으로 하는 ‘동서식품문학상’을 1989년 처음 개최한 이후 2년마다 공모전을 개최해 현재까지 누적작품이 22만편이고 수상자만 누적 6000여 명”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나라는 매년 600개 이상의 민·

[릴레이인터뷰⑫]프리랜서 가보경…코로나19 위기는 ‘예술 분야’ 도전과 변화의 기회
<KJtimes>는 ‘코로나 19 이후의 삶’이라는 특별기획 릴레이 인터뷰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과 일상에서 공감과 교훈의 메시지를 찾고자 한다. 열두 번째 인터뷰는 프리랜스 겸 예술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가보경(40)씨가 그 주인공이다. 가보경씨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워킹맘(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여성)의 애환과 예술인들의 고충에 대해 들어봤다.<편집자 주> [KJtimes TV=김상영 기자]“코로나 이후 많은 학교들이 실내에서 대면으로 수업하는 미술, 음학 프로그램을 중단하는 바람에 갑자기 집에서 쉬게 됐다. 몇 개월 동안 아이들을 양육하면서 집에만 있었다. 코로나 사태가 언제 진정이 될지 모르는데 코로나가 끝나기만을 바라보고만 있을 수 없었다. 예전부터 해오던 디자인 일들은 재택근무와 비대면으로도 충분히 가능하기 때문에 현재는 디자인 일들을 하고 있다. 비록 강사 일은 못하고 있지만 코로나를 계기로 다시 디자인 일을 하게 된 것은 저에게 또 다른 기회인 것 같다.” 가보경씨는 코로나 사태로 예술강사 일은 잠시 쉬고 있지만 위기를 또 다른 기회로 삼아 프리랜서 디자인 일과 함께 최근 유튜브를 통해 아이들에게

[생태탐사-‘길냥이’ 보고서①] 위기의 길고양이…도심 생태계 위협하는 ‘음식물쓰레기’
[영상=김상영 기자] [KJtimes=김상영 기자]도심 속에 방치된 길고양이들은 늘 사람들의 민원 대상이 되곤 한다. 하지만 고양이들이 있으면 패스트, 유행성출혈열 등의 숙주인 지하의 쥐들이 올라오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고양이 배설물 냄새만으로도 쥐들의 유입을 막을 수 있으며 길고양이가 잡는 쥐의 숫자는 하루 4마리 이상이라는 통계도 있다. 동물단체 ‘케어’에 따르면 고양이들이 한 지역에 적정 개체 수를 이루고 살아야만 쥐 등의 설치류 번식을 억제할 수 있다. 사람과 동물이 공존 해야만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길고양이들이 없다면 쥐들의 왕성한 번식을 막을 수 없으며 도심 속 생태계는 무너지고 말 것이다. 그런데 길고양이들의 대부분은 사람들이 먹고 버린 음식물쓰레기를 뒤져서 배를 채운다. 문제는 사람이 먹는 음식은 염분이 과다해서 고양이가 섭취하게 되면 내장이 망가진다. 이렇다 보니 사료를 주식으로 먹는 집고양이가 10년 이상 생존하는 것에 비해 길들여진 길고양이들의 수명은 2~5년으로 짧다. 케어 측은 고양이 전용 사료를 주고 물도 함께 주는 것이 좋다고 한다. 또한 지나치게 푸짐하고 정기적으로 먹이를 줄 경우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