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스텔라 아르투아, “소상공인 응원합니다”… ‘투게더 어게인’ 영상 공개

[KJtimes=김봄내 기자] 벨기에 프리미엄 맥주 스텔라 아르투아(Stella Artois)’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응원하는 투게더 어게인(Together Again)’ 디지털 영상을 공개한다.

 

 

스텔라 아르투아는 장기화된 코로나19 사태로 매출 감소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들을 위한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영상을 제작, 스텔라 아르투아 공식 SNS 채널을 통해 26일 선보인다. 이번 영상은 다시 상권이 활기를 띠고 사람들과 함께 모여 다시 소통할 날을 기원하는 모든 이들의 마음을 담아냈다.

 

 

투게더 어게인영상은 경쾌하고 세련된 재즈 선율로 재해석한 오피셜리 미싱유(Officially Missing You)’ 연주로 시작한다. 국내 재즈계를 대표하는 뮤지션인 이한얼 피아니스트를 비롯해 최진배 베이시스트, 차기은 드러머, 신현필 색소포니스트, 조정현 트럼펫터 등이 연주에 참여했다. 재즈 뮤지션의 연주에 맞춰 셰프들이 열정을 다해 요리하는 장면을 한 편의 짧은 뮤직비디오처럼 담아냈으며, “우리가 함께 했던 이곳에서 다시 만날 그 날을 위해라는 메시지와 함께 마무리된다.

 

 

스텔라 아르투아는 이번 활동의 일환으로 용산복지재단에 이태원 소상공인 살리기라는 프로젝트로 기부금을 전달할 계획이다. 기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타격을 받은 소상공인 및 저소득층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스텔라 아르투아 브랜드 담당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특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응원하고 실질적인 도움을 전달하고자 이번 활동을 기획했다소중한 사람들과 특별한 시간을 나눴던 일상이 하루 빨리 회복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릴레이인터뷰⑩]가정 행복전도사 이수경, 코로나 블루시대 ‘코로나 G·R·E·E·N’으로 맞서다
<KJtimes>는 ‘코로나 19 이후의 삶’이라는 특별기획 릴레이 인터뷰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과 일상에서 공감과 교훈의 메시지를 찾고자 한다. 코로나19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이른바 ‘코로나 블루’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코로나 블루는 코로나19와 우울감(blue)이 합쳐진 신조어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우리의 일상에 큰 변화가 닥치면서 생긴 우울감이나 무기력증을 뜻한다. 감염병 확산으로 인해 실직이나 불경기 등 경제 활동이 붕괴되는 어려운 상황으로 내몰리면서 겪는 기분의 침체, 불면증 등의 증상이 악화돼 정신건강에 빨간불이 켜졌다. 가정 행복전도사로 잘 알려진 이수경(66) 가정행복코칭센터 원장을 만나 일상에서 ‘코로나 블루’를 극복할 수 있는 대처 방법과 가정의 행복을 위한 조건에 대해 들어봤다.<편집자 주> [KJtimes TV=김상영 기자] “11년 동안 ‘행복한 아버지 모임’ ‘둘이하나데이’ 2개모임을 진행해 오면서 기쁜 적도, 감동받았던 적도, 힘이 들어서 포기하고 싶은 생각도 있었다. 그러나 제 활동을 통해 이혼위기의 부부가 회복이 되고, 원수지간이던 부자 관계가 회복이 되고, 그분들이


임대차보호법, ‘다시 개정해야 한다’ 48.1%, ‘효과를 더 지켜봐야 한다’ 38.3%
[KJtimes=이지훈 기자]최근 개정한 임대차보호법에 대해 ‘다시 개정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국민이 ‘한 번 개정한 내용을 유지하고 효과를 더 지켜봐야 한다.’고 생각하는 국민보다 약간 많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정부가 지난 7월 말 개정된 주택임대차보호법을 시행한 이후 세입자의 전세 주택 구하기와 주택 매매가 어려워졌다는 주장이 일각에서 대두되는 가운데, YTN <더뉴스>의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임대차보호법에 대한 여론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임대차보호법을 ‘다시 개정해야 한다(이하, 재개정).’라고 생각하는 응답자의 비율은 48.1%였으며, ‘한 번 개정한 내용을 유지하고 효과를 더 지켜봐야 한다(이하, 현행 유지)’라는 주장에 공감하는 응답자의 비율은 38.3%였다. ‘잘 모르겠다’고 답한 비율은 13.6%였다. ● 서울 거주 응답자 ‘다시 개정해야 한다’는 응답의 비율이 높아 응답자의 거주 지역별로, 임대차보호법 ‘재개정’의견과 ‘현행 유지’의견 간 격차는 서울에서 가장 크게 벌어졌다. 서울에 거주하는 응답자 중 54.6%가 ‘재개정’ 의견에 공감했으나 ‘현행 유지’의견에 공감하는 응답자의 비율은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