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6곳, 다시 돌아온 ‘연어족’ 직원 있다”

[KJtimes=김봄내 기자]고향으로 다시 돌아가는 연어와 같이, 기업 10곳 중 6곳은 퇴사한 기업에 다시 입사하는 연어족직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389개사를 대상으로 재입사 직원 여부를 조사한 결과, 56.8%있다고 밝혔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68.5%)이 중소기업(54.1%)보다 14.4%p 많았다.

 

이들 직원들이 재입사할 수 있었던 이유는 절반에 가까운 46.6%(복수응답)기존 업무 성과가 뛰어나서를 들어 1위였다. 다음으로 상사, 동료들과의 관계가 좋아서’(31.2%), ‘고위 임원, 경영진의 의지가 있어서’(15.8%), ‘퇴사 후에도 업계 내 평판이 좋아서’(14.5%) 등의 순이었다.

 

재입사한 직원이 가장 많은 직급은 과장급’(29.4%)대리급’(29.4%)이 동률이었다. 계속해서 사원급’(24.9%), ‘차장급’(7.2%), ‘부장급’(5.4%), ‘임원급’(3.6%) 순으로, 실무 담당자의 재입사 비율이 높았다.

 

그렇다면, 퇴사한 직원에게 재입사를 제안하는 경우는 얼마나 될까.

전체 응답 기업의 절반 가량인 49.4%가 재입사를 제안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 인재에게 재입사를 제안한 이유는 추가 검증이 필요 없어서’(38%, 복수응답)1위였다. 계속해서 급하게 충원을 해야해서’(33.3%), ‘그만한 인재가 없어서’(30.2%), ‘기존에 아쉬운 이유로 퇴사해서’(22.9%), ‘경영진이 원해서’(18.8%) 등이었다.

 

재입사를 제안하며 제시한 조건은 단연 연봉 등 처우 인상’(66.7%, 복수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밖에 직책자 보임 등 넓은 업무 권한 부여’(22.4%), ‘활용 가능한 인적/물적 자원 지원’(10.4%), ‘원하는 부서나 근무지역 배치’(9.9%), ‘야근, 주말 출근 축소 등 근무환경 개선’(6.3%) 등을 들었다.

 

재입사를 권유한 것과 반대로, 전체 응답기업의 48.1%는 퇴직한 인재로부터 재입사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퇴직한 인재가 재입사를 희망할 경우, 입사 수락 결정에 가장 영향을 미치는 부분은 재직 시 업무 역량’(39%), ‘같은 부서 상사, 동료의 평가’(35.3%), ‘소속 임원 등 고위 관리자의 평가’(10.7%), ‘최고 경영진의 평가’(5.9%) 등의 순이었다.

 

이들 기업의 16.6%는 올해 취업난으로 재입사를 희망하는 직원이 기존에 비해 늘었다고 답해, ‘줄었다’(8%)는 기업의 2배였다.








[길 잃은 공유경제 어디로②]성남시 ‘공유경제’를 품다…지자체 ‘공유모델’ 제시
[KJtimes=김승훈 기자]제4차 산업혁명의 총아로 각광을 받으며 글로벌 경제와 사회 전반에 혁신 열풍을 몰고 온 공유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과 이후로 재편되는 양상이다. 대면 위주의 공유경제는 추락을 거듭하고 있는 반면 비대면 방식의 공유경제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승승장구하고 있다. 세계적인 공유경제 기업인 우버(승차 공유)·에어비앤비(숙박 공유)·위워크(사무실 공유) 등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으며 사업 축소와 인력 감축에 돌입했다. 이들 기업의 공통점은 다른 사람과 공간이나 차량 등을 함께 사용하는 시스템으로 코로나19 이후 접촉에 대한 거부감이 확산되면서 실적이 급락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공유경제가 몰락할 것이라는 섣부른 전망까지 나왔다. 하지만 공유경제 중에서도 배달, 자전거와 킥보드 공유, 공유주방 등은 오히려 코로나19 이후 특수를 누리고 있다. 공유주방의 경우 주방공간을 여러 사업자가 함께 쓰면서 초기 비용을 아낄 수 있어 사용자가 늘고 있다. 비대면 서비스인 배달과 여러 사람이 이용하는 대중교통 대신 혼자 탈 수 있는 자전거, 킥보드 같은 공유 이동 수단의 수요도 증가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