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스토리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2020 애뉴얼 포럼’ 개최

[KJtimes=김승훈 기자]삼성전자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을 통해 지원하는 연구진들이 서로 성과를 공유하고 토론을 통해 아이디어를 교환하는 ‘2020 애뉴얼 포럼을 열었다.

 

애뉴얼 포럼은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의 연구책임자가 연구 성과와 주요 이슈를 설명하고, 참석 연구자들과 토론을 통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는 자리로 2014년부터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20일부터 27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이번 애뉴얼 포럼에는 수리과학물리화학생명과학 등 기초과학 연구 분야 반도체디스플레이바이오에너지환경 등 소재 연구 분야 컴퓨팅로봇기계학습헬스케어세포연구광학 등 ICT 연구 분야의 연구책임자, 심사위원 등 500여 명이 참석해 총 85개 과제에 대한 연구 교류를 진행한다.

 

첫날 포럼에서는 기초과학 분야 24개 연구 과제에 대해 연구책임자의 발표와 참석 연구자, 심사위원들의 토론이 이어졌다.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 김성근 이사장은 영상으로 송출된 환영사에서 순수한 배움의 문화가 꽃피는 자리인 애뉴얼 포럼이 치열한 토론과 아이디어 교환을 통해 연구자 스스로가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수리과학 분야에서 첫번째 발표자로 나선 고등과학원 수학부 오성진 교수는 일반상대성 이론에 대한 비선형쌍곡방정식 연구로부터 도출된 아이디어를 플라즈마 상태의 홀-자기유체역학 분야에 적용한 결과를 소개했다.

 

또한, 화학 분야 발표자인 서울대학교 화학부 이동환 교수는 자기조립을 통해 1차원 기둥 모양의 나노와이어 구조가 만들어지는 원리를 설명하고, 구조와 나노와이어를 통한 에너지 전달 등 기능 사이의 상관 관계에 대한 최신 연구 결과를 공유했다.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 음두찬 센터장은 반도체에너지인공지능로봇환경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연구 성과를 축적하고 있는 참여 연구자들에게 감사를 표현다, “차곡차곡 쌓이고 있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의 연구 성과가 향후 우리 사회가 맞닥뜨리게 될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는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우리나라의 미래를 책임지는 과학 기술 육성을 목표로 2013년부터 15천억 원을 출연해 시행하고 있는 연구 지원 공익사업이다.

 

지금까지 총 634건의 연구과제에 8,125억 원의 연구비가 지원됐다.

 

삼성전자는 CSR 비전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 아래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스마트공장, C랩 아웃사이드, 협력회사 상생펀드 등 상생 활동과 청소년 교육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길 잃은 공유경제 어디로④]‘공유주방’ 코로나 늪에 빠진 자영업 살릴 ‘구원투수’ 될까
[KJtimes=김승훈 기자]‘공유경제’라는 새로운 경제방식의 등장은 산업 생태계를 뿌리째 흔들어 놓고 있다. 공유경제는 제품이나 서비스를 내가 소비해야하는 형태가 아니라 다수가 서로 공유하는 방식으로 대량소비로 대변되는 자본주의 경제와 대비되며 주목을 받고 있다. 자본주의 경제의 특징은 소유와 대량생산인데 결국은 자원이 고갈될 수밖에 없다. 이에 반해 공유경제는 환경오염 및 자원 고갈에 대한 우려 속에서 ‘공유’라는 합리적인 방식을 통해 자원을 절약할 수 있다는 점이 부각되며 각광을 받고 있다. 또한 자본주의는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 경쟁을 하지만 공유경제는 가치 창출을 주목적으로 하기 때문에 신뢰를 바탕으로 한다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호응을 받고 있다. 공유경제는 2010년 이후 연평균 80% 이상 폭발적으로 성장하며 전 세계가 주목하는 메가트랜드 시장으로 발돋움했다. 글로벌 스타트업 기업의 50%가 공유경제를 대표하는 업체다. 물건과 교통, 장소, 지식공유로 범위는 점차 확산되고 있다. 이 추세대로라면 향후 공유경제 시장은 가파르게 성장, 오는 2025년 약 400조((3350억 달러)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처럼 공유경제의 확산 배경으로는 환경

[릴레이인터뷰⑬]‘글로벌탐사저널리스트’ 소정현이 말하는 펜데믹 시대 ‘명과 암’
<KJtimes>는 ‘코로나 19 이후의 삶’이라는 특별기획 릴레이 인터뷰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과 일상에서 공감과 교훈의 메시지를 찾고자 한다. 13번째 인터뷰는 ‘글로벌탐사저널리스트’로 활동하며 다방면에서 폭넓은 식견과 정보력을 가진 소정현(56) 기자가 그 주인공이다. 그는 오랜 취재 경험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수집한 코로나19 관련 각종 정보를 토대로 신종 전염병 창궐의 근본적 배경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격변과 혁신의 갈림길에 선 인류의 과제와 미래에 대해 들어봤다.<편집자 주> [KJtimes TV=김상영 기자]“21세기 들어서면서 신종 전염병들의 대부분은 ‘호흡기 질환’이다. 과거 인류사에서 겪어왔던 질병들과는 전혀 다른 양상이다. 기후 온난화나 생태계의 변화 등이 새로운 전염병의 주범으로 거론된다. 질병의 80% 가량은 가금류 또는 야생 동물로부터 기인한다.” 소 기자는 신종 전염병의 창궐 배경과 전염 매개체를 이 같이 정의했다. 그는 “코로나가 창궐한 배경에는 온난화와 직결된다”고 전제하고 “2020년 1월 서울 평균 기온은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112년 만에 가장 따뜻한 1월이었는데 따

[생태탐사-‘길냥이’ 보고서①] 위기의 길고양이…도심 생태계 위협하는 ‘음식물쓰레기’
[영상=김상영 기자] [KJtimes=김상영 기자]도심 속에 방치된 길고양이들은 늘 사람들의 민원 대상이 되곤 한다. 하지만 고양이들이 있으면 패스트, 유행성출혈열 등의 숙주인 지하의 쥐들이 올라오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고양이 배설물 냄새만으로도 쥐들의 유입을 막을 수 있으며 길고양이가 잡는 쥐의 숫자는 하루 4마리 이상이라는 통계도 있다. 동물단체 ‘케어’에 따르면 고양이들이 한 지역에 적정 개체 수를 이루고 살아야만 쥐 등의 설치류 번식을 억제할 수 있다. 사람과 동물이 공존 해야만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길고양이들이 없다면 쥐들의 왕성한 번식을 막을 수 없으며 도심 속 생태계는 무너지고 말 것이다. 그런데 길고양이들의 대부분은 사람들이 먹고 버린 음식물쓰레기를 뒤져서 배를 채운다. 문제는 사람이 먹는 음식은 염분이 과다해서 고양이가 섭취하게 되면 내장이 망가진다. 이렇다 보니 사료를 주식으로 먹는 집고양이가 10년 이상 생존하는 것에 비해 길들여진 길고양이들의 수명은 2~5년으로 짧다. 케어 측은 고양이 전용 사료를 주고 물도 함께 주는 것이 좋다고 한다. 또한 지나치게 푸짐하고 정기적으로 먹이를 줄 경우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