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times TV

[영상인터뷰]프리랜서 워킹맘 가보경 “코로나로 수업할 수 있는 환경 사라져”

<코로나 19 이후의 삶> 프리랜서 가보경의 워킹맘 스토리

                                                    [영상=김상영 기자]


[KJtimes TV=김상영 기자]<KJtimes>코로나 19 이후의 삶이라는 특별기획 릴레이 인터뷰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과 일상에서 공감과 교훈의 메시지를 찾고자 한다. 열두 번째 인터뷰는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는 가보경(40)씨가 그 주인공이다.


코로나 이후 많은 학교들이 실내에서 대면으로 수업하는 미술, 음악 프로그램을 중단하는 바람에 갑자기 집에서 쉬게 됐다. 몇 개월 동안 아이들을 양육하면서 집에만 있었다. 코로나 사태가 언제 진정이 될지 모르는데 코로나가 끝나기만을 바라보고만 있을 수 없었다. 예전부터 해오던 디자인 일들은 재택근무와 비대면으로도 충분히 가능하기 때문에 현재는 디자인 일들을 하고 있다. 비록 강사 일은 못하고 있지만 코로나를 계기로 다시 디자인 일을 하게 된 것은 저에게 또 다른 기회인 것 같다.”


가보경씨는 코로나 사태로 예술강사 일은 잠시 쉬고 있지만 위기를 또 다른 기회로 삼아 프리랜서 디자인 일과 함께 최근 유튜브를 통해 아이들에게 미술을 가르치는 온라인(유튜브) 강의를 시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예술이라는 분야는 사람과 사람이 만나서 감정을 교류하고 소통을 해야 하는데 코로나라는 큰 장벽에 막혀 새로운 도전과 변화에 직면해 있다대면 미술교육 보다는 전달성이 떨어지겠지만 (교육) 환경이 변화하고 있는 만큼 기존에 머물러 있기보다는 새로운 변화에 맞춰 (미술) 수업 방식을 바꿔가는 것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공유경제시장은 지금]언택트 시대 ‘안심 공유경제’ 뜬다
[KJtimes=김승훈 기자]이른바 ‘언택트(un-tact)’ 시대다. 지난해 초 창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경제를 비롯해 사회, 문화 등 모든 생활 전반에 변화를 불러왔다. 특히 방역에 취약했던 공유경제 서비스까지도 코로나 19에 즉각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우선 공유오피스 ‘스파크플러스’는 지난해 12월 16번째 지점인 강남 4호점을 오픈하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속 근무 환경 변화를 반영한 ‘뉴노멀 오피스’의 기준으로 선보였다. 스파크플러스는 입주를 문의하는 기업들에 온라인 영상으로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온택트 프리투어’와 입주사 공용 공간에 주요 위생·방역물품을 비치하는 ‘스플안심스팟’ 서비스 등을 시행하고 있다. 온택트 프리투어는 사무실 계약이 필요하지만 코로나 19로 대면 방문에 부담을 느끼는 기업을 위해 마련한 공간 소개 영상 서비스다. 지점 위치와 출퇴근 동선, 주차 환경, 층고 높이, 공간 구조 등을 영상에 담아 입주에 필요한 실질적인 정보를 현장에 오지 않아도 비대면으로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입주를 생각 중인 기업은 유튜브 스파크플러스 채널에서 영상 일부를 확인할 수 있다. 스플안심스팟은 전 지점 약 70곳 공용 공간

[코로나19 못다한 이야기⑰]언론인 유창하…너스레, 소통의 활명수다
언론학 유창하 박사 [KJtimes]“밥 문나?”/“예.” “알라들은?”/“잡니더.” “그라모, 우리도 불 끄고 고마 자자.”....... 무뚝뚝의 대명사 경상도 남자가 퇴근해서 부인과 하는 대화다. 혹자는 ‘이게 무슨 대화냐’며 ‘웃기는 소리’라고 평가절하해 버릴지 모른다. 근데 사실은 이보다 더 훌륭한 대화와 소통이 없다고 여겨진다. ‘밥 문나’에는 ‘부인, 저녁은 드셨소?’ 외에 부인의 안부를 포함해서 오늘 하루 집에 별일 없는지를 함축해서 물은 것이다. ‘알라들은’도 마찬가지다. 자녀들 학교생활에서부터 집에서 별 탈 없이 보냈는지 걱정해서 하는 말이다. ‘고마 자자’도 오늘 하루 마누라 수고했으니 꼭 껴안고 포근하게 사랑을 나누자는 속삭임이다. 마누라 대답도 남편과 같은 심정이다. ‘예’에는 ‘고맙심더, 걱정해 줘서’가 포함돼 있다. ‘오늘 하루 회사일 힘드셨지예’라는 말도 생략돼 있을 뿐 들어있다. ‘잡니더’도 마찬가지다. 아이들도 학교에서 칭찬받았고 집에서도 잘 놀고 잘 자고 있으니 염려 놓고 당신 건강이나 챙기면 됩니다는 의미다. ‘고마 자자’에 아무 말 않고 남편 품에 안기는 건 고맙고 사랑한다는 걸 말 대신 몸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근데




[증권가풍향계]‘인터넷/게임·은행업종’…두각 나타낼까
[KJtimes=김봄내 기자]지난해 12월 고용지표는 코로나19 재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큰 폭의 취업자수 감소를 보이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코로나19 재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으로 도소매 및 숙박음식업 등의 서비스업의 고용이 크게 감소했다. 현재 수출이 가파르게 회복세를 보이고 있기는 하지만 제조업 고용은 정체되고 있는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다만 제조업 고용은 기업의 투자 심리가 회복될 시 시차를 두고 개선을 보일 전망이다. 이러한 사회적 변화는 주가에도 그대로 반영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면 이런 상황에서도 주목받는 업종은 어디일까. 1 4일 하나금융투자는 인터넷/게임업종에 대해 4분기 성장에 대한 높은 신뢰도 및 2021년 상반기 게임부문에 대해 기대하며 커머스 중심의 플랫폼 성장에 주목한다는 분석을 내놨다. 그러면서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인터넷플랫폼의 실적개선에 대한 기대는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하나금융투자는 네이버와 카카오의 매출 격차에 주목하는데 2019년 4분기 기준 네이버와 카카오의 매출격차는 39.1%에 달했으나 2020년 4분기 기준 매출격차는 19.4%로 축소, 네이버 라인의 야후재팬 합병에 따른 중단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