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스토리

"올 상반기 IT 직무 공고 전년 대비 65% 증가"

[KJtimes=김봄내 기자]모든 산업 분야에서 디지털전환이 일어나고, 팬데믹으로 인해 비대면이 대세로 자리잡으면서 진정한 디지털 시대가 예상보다 빨리 오고 있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실제로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의 IT 직무 공고 역시 지난해 대비 큰 폭으로 성장해 이 같은 관측을 뒷받침하고 있다.

 

사람인이 2020년과 2021년 상반기(1~6)를 기준으로 자사에 등록된 채용 공고를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IT 직무 공고는 지난해 대비 65.2%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 직무 상으로는 동영상·편집·코덱의 증가율이 101.5%로 가장 컸다. 이는 동영상 기반 플랫폼과 매체들의 급속한 성장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4차산업혁명 시대 대표 주자인 인공지능(AI)·빅데이터 직무도 84.7%가 늘어 2위에 올랐다.

 

계속해서 웹개발(74.5% ) 컨텐츠·사이트운영(73.9% ) 웹기획·PM(72.2% ) 웹디자인(69% ) 데이터베이스·DBA(66% ) 퍼블리싱·UI개발(63.4% ) 응용프로그램개발(62.3% ) 서버·네트워크·보안’(56.6% )이 증가율이 높은 공고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경력 여부에 따라서는 신입만을 뽑는 공고 보다는 경력만을 뽑거나, 경력 연차에 제약이 없는 경력 무관공고가 상대적으로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 IT 직무의 신입채용 공고는 2020년보다 48.5%가 증가했다. 반면, ‘경력만을 모집하는 공고는 60.1%가 증가했으며, ‘경력 무관공고는 86.6% 상승했다.

 

세부 직무별로도 경력에 따른 인력 수요 증가율이 달랐다. 먼저 신입만 뽑는 공고의 경우, 시스템개발(73.3% ) 직무의 공고가 가장 많이 늘었다. 뒤이어서 퍼블리싱·UI개발(67.8% ) 인공지능(AI)·빅데이터(67.7% ) 데이터베이스·DBA(67.1% ) 동영상·편집·코덱(66.4% ) 등의 순이었다.

 

반면, 경력의 경우 인공지능(AI)·빅데이터(78.1% ) 웹개발(69.2% ) 웹기획·PM(68.9% ) 데이터베이스·DBA(67.6% ) 응용프로그램개발자(61.9% )에 대한 수요 증가율이 컸다.

 

경력 무관공고는 동영상·편집·코덱(176.8% ) 컨텐츠·사이트운영(113.9% ) 인공지능(AI)·빅데이터(97.6% ) 웹디자인(97.5% ) 퍼블리싱·UI개발(91.3% ) 웹개발(91.3% ) 순으로 많이 늘었다.

 

한편, 사람인을 운영하는 사람인HRIT 개발 직무 인력 수요의 급증에 따라 올해 3IT 개발자 전문 채용 플랫폼 점핏(Jumpit)’을 론칭했다. ‘점핏기술스택(IT 개발 시 사용하는 프로그래밍 언어와 프레임워크)’을 기반으로 채용 공고 게재와 입사 지원이 가능한 신개념 개발자 채용 플랫폼이다. 같은 직무라도 회사·업계·트렌드 등에 따라 요구되는 기술스택이 천차만별인 IT 개발 직무의 특성을 반영, 명확한 직무와 기술스택을 통해 개발자와 기업이 빠르고 정확하게 매칭되도록 했다.

 








[공유경제가 나아갈 방향②] 빨래방·오디오북 명과 암
[KJtimes=김승훈 기자]“소유에서 공유로 시대정신이 바뀌고 있다. 특히 IT 발달로 소유보다 더 편리한 공유의 시대가 오고 있다. 기존의 사회가 산업혁명 이후 대량생산으로 인한 소유의 시대였다면 미래는 재화와 서비스를 필요한 시간만큼 이용하는 공유의 시대가 될 것이다.” 공유경제제연구소 이계원 대표는 지난달 25일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2021 제1회 공유경제 학교’ 초청 강연에서 ‘공유경제가 나아갈 방향’을 주제로 공유경제의 현주소와 미래를 이 같이 전망했다. 이 대표는 요즘 핫한 공유경제의 사례로 ‘빨래방’과 ‘오디오북’ 시장의 현 상황과 향후 진화 방향을 제시했다. 이 대표는 “저는 집에 세탁기나 건조기가 있지만 운동화를 빨기 위해 빨래방을 이용한다”고 운을 뗀 뒤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1인가구는 30%를 넘어섰다. 이들의 상당수는 좁은 원룸에서 사는데 집도 좁은데 세탁기, 건조기 같은 빨래 용품들이 다 갖추기에는 공간이 좁다”고 1인가구의 애로사항을 설명했다. 이어 “요즘 의류 관련 가전제품들이 늘고 있다. 예전에는 세탁기하나면 충분했는데 건조기, 의류를 관리 할 수 있는 드레스에 신발 관리하는 슈드레스까지 등장했다”며 “이

[스페셜 인터뷰]‘소통 전도사’ 안만호 “공감하고 소통하라”
[KJtimes=견재수 기자]“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인한 사회변화는 타인의 생각을 이해하고 존중하는 능력을 자라지 못하게 방해하고 있다. 공감과 소통이 어려워진 것이다.(공감과 소통의) 의미가 사라지고 충동만 남게 됐다.” 한국청소년퍼실리테이터협회(KFA: Korea Facilitators Association)를 이끌고 있는 안만호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디지털 사회로 급격하게 진행되고 있는 현재 상황에 대해 이 같이 진단했다. 또 이제 공감능력 없이는 생존하기 힘든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면서 비대면 사회에 대한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소통 전문가로 통하는 안 대표는 “자신을 바라보고 다른 사람을 이해하며 공감하고 소통하는 방법이 필요한데 스마트폰이나 SNS, 유튜브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경험하게 되면서 어느 순간 사회성은 경험의 산물이 아니라 지식의 산물이 되어 버렸다”며 “요즘 인간의 탈사회화가 진행되는 것에 비례해 인간성의 급격한 하락을 경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코로나 사태는 사회적 거리를 두더라도 우리가 독립적으로 살아가는 개체가 아니라 더불어 살아가는 관계이자 연대라는 점이 더욱 분명하게 밝혀졌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