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나간 입맛 돌아오는 식음료업계의 새콤달콤 한여름 디저트

[KJtimes=김봄내 기자]연일 이어지는 폭염 속, 식욕을 잃은 소비자들은 하루 한 끼를 대충 때우거나 불균형한 식단으로 건강까지 해치고 있다. 이에 식음료업계는 무더위가 앗아간 입맛을 되돌아오게 할 새콤달콤 '특급' 디저트를 선보이고 있다. 떨어진 식욕을 올리는데 향이 나는 재료나 비타민, 유기산이 풍부한 신맛이 도움이 되기 때문.

 

 

코리안 디저트 카페 설빙은 상큼한 레몬청에 톡톡 튀는 팝핑 캔디, 악어 젤리까지 들어간 시즌 한정판 '레몬팡팡스무디'를 출시했다. 맨 아래부터 팝핑캔디, 달달시럽, 레몬청을 얼음과 쌓아 한 모금만 마셔도 입에서 별이 쏟아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고. 레몬 빛 음료와 쫀득한 악어젤리가 눈도 즐겁게 한다. 시원한 눈꽃 얼음 위로 진한 딸기 시럽과 층층이 쌓아 올린 바닐라 아이스크림, 생크림, 마카롱으로 맛을 낸 상큼 달달 '딸기마카롱설빙'은 여심은 물론 폭염 속 입맛까지 사로잡는다.

 

 

배스킨라빈스는 본격 휴가철을 맞아 브라운 청담점에서 '썸머 페스티벌'을 열고 메론, 망고, 파인애플 등 열대과일을 활용한 프리미엄 디저트를 선보였다. '파인애플 셀럽히비스 크러쉬'는 파인애플 크러쉬와 상큼한 맛이 특징인 '티트라'의 셀럽히비스를 블렌딩한 음료다. 새콤한 패션후루츠로 만든 에이드에 셀럽히비스로 독특한 색감을 더한 '패션후르츠 셀럽히비스 스파클링'도 더위 극복을 위한 메뉴라고.

 

 

생과일주스 브랜드 쥬씨는 여름 대표 과일 복숭아의 씨앗을 제거하고 통째로 갈아 만든 '복숭아주스'를 여름 한정 메뉴로 출시했다. 과일 퓌레를 첨가하지 않아 유기산, 비타민A, 에스터, 펙틴 등 복숭아의 다양한 영양소를 그대로 담았다. 새콤달콤한 '천도복숭아주스', 향긋하고 달콤한 백도 복숭아로 만든 '복숭아주스' 두 가지로 구성돼 취향에 따라 선택하면 된다.

 

 

극강의 신맛을 원하는 소비자를 위해 커피 프랜차이즈 달콤커피는 열대과일 칼라만시를 원료로 한 '웰케셔' 시리즈로 짜릿한 상큼함을 선사한다. 칼라만시에는 레몬의 30배가 넘는 비타민C와 칼슘이 들어있어 스트레스 완화, 소화불량, 피로회복 및 숙취해소, 피부 노화방지, 다이어트에도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에 대해 설빙 브랜드 관계자는 입추가 지났지만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여름과일 특유의 신맛에 대한 니즈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기자수첩]어느 유망 강소기업 사장의 한탄
[KJtimes=견재수 기자]산업 현장에서 기술 탈취와 핵심인재 빼가기가 난무하면서 선두 기업과 후발기업 간 분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 글로벌경쟁 시대에 빠르게 발전하는 기술을 선점하지 못하면 생존이 어렵거나 뒤쳐질 수밖에 없는 현실의 냉혹함이 반영된 결과다. 그 이면에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인재를 빼앗아 오는 것이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투자하는 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다는 기업의 ‘비열함’이 숨어 있다. 기술 유출의 대부분은 퇴직자나 내부 직원에 의해 유출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기술을 빼돌려 창업을 하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 같은 기술 탈취는 기업의 신기술 개발 의지에 찬물을 끼얹는 것은 물론 국가의 기술경쟁력을 퇴보시키는 참혹한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그 폐해가 심각하다. 지난주 기자는 지인의 제보로 내부 직원의 기술 탈취로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는 유망 강소기업 A사 B사장을 만났다. B사장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동거동락했던 C씨가 어느 날 갑자기 개인사정을 이유로 회사를 그만뒀는데 이후 C씨가 창업을 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문제는 C씨가 창업한 회사 D사가 A사의 기술을 도용해서 차린 회사라는 게 B사장 설명이다. 한


[마켓뉴스]카카오, 증권사들의 목표주가 상향 속 ‘주가 더 오를까’
[KJtimes=김봄내 기자]카카오[035720]가 증권가에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사상 처음으로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8위(우선주 제외)에 올라섰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연일 주가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카카오에 대해 KB증권과 한화투자증권이 각각 목표주가를 상향조정해 눈길을 끌었다. 26일 KB증권은 카카오의 목표주가를 24만원에서 28만5000원으로 올렸다. 이는 이 회사가 높은 이익성장률과 함께 업종 평가가치(밸류에이션) 재평가가 기대된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KB증권은 현재 카카오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65배 수준이지만 높은 영업이익 증가율과 페이스북·알파벳 등 글로벌 동종 업체들의 밸류에이션 상승을 고려하면 충분히 정당화가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같은 날, 한화투자증권은 카카오에 대한 목표주가를 지난 25일 종가 대비 11.9% 상승한 수준인 30만원으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금융과 콘텐츠 등 신사업 확장 모멘텀에 힘입어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에 기인한다. 한화투자증권은 최근 카카오 주가의 경우 연일 신고가를 경신하고 있지만 이익 개선 폭은 더욱더 가파르게 나타나며 실적 모멘텀과 기업가치 상승이

'방탄티비' 방탄소년단 정국 남다른 그림 실력 소유자 "풍성한 표현력+상상력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20분 만에 그린 그림으로 남다른 실력을 자랑했다. 13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티비'에서는 'Jung Kook's Art Class'라는 제목으로 멤버 정국이 그림을 그리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정국은 대기실 한 켠에 서 있는 화이트보드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정국은 초승달을 그린 후 중간 부분에 큰 눈을 그려 넣었고 눈동자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 이후 달의 표면에 움푹 파인 구덩이 등도 세세하게 그려 넣었고 초승달 아래 부분에 구름과 흐르는 물도 그리며 신비롭고 심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초승달 위에 앉아 낚시를 하는 사람을 그려 넣어 눈길을 끌었고 섬세한 명함으로 생동감 느껴지는 표현력을 더해 상상력 넘치는 뛰어난 그림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림을 본 멤버 제이홉은 "니가 그린 거야? 지금? 대박이다"라며 정국의 그림 실력에 감탄했고 그림의 주제에 대해 묻기도 했다. 이에 정국은 "아무 생각 없이 그린거야"라고 답했고 제이홉은 정국이 들고 있던 펜을 뺏어 가면서 "여기서 내 사인이 들어가면 내가 그린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진짜 정국이 재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