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으로 기억하는 8∙15… 광복절 특집 먹거리 4選

[KJtimes=김봄내 기자]일본과의 경제전쟁이 한창인 가운데, 74주년 광복절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8·15의 참뜻을 되새길 식음료 브랜드에 소비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간단한 애국 마케팅에서부터 독립군 밥상을 재현하는 것까지 종류 또한 각양각색. 특히, 일제강점기 역사관광지로도 안성맞춤인 골목 한 켠에 매장을 오픈해 아픔과 격동의 근현대사를 인테리어에 오롯이 담아낸 브랜드들의 경우, 민족의식과 맛을 동시에 잡았다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끈다.

 

 

근대사의 발자취와 지역 명물을 동시에: 대구근대골목단팥빵, 이성당

 

대구는 국채보상운동 등 항일운동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도시다. 옛 정취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골목투어를 통해 일제강점기의 아픔과 이를 극복하기 위한 항일운동 정신 등 살아있는 역사를 느낄 수 있다. 5개의 근대골목투어 중 가장 인기 있는 코스는 근대문화골목이다. 근대문화골목은 1.64km의 비교적 짧은 코스이지만 만세운동길, 민족시인 이상화와 국채보상운동을 주창한 서상돈 고택 등 볼거리가 많으며, 특히 골목 초입에는 대구 3대 빵집으로 꼽히는 대구 명물 빵집 대구근대골목단팥빵도 만날 수 있다. 대구근대골목단팥빵은 근대풍 인테리어와 제품 패키지 또한 1920~1930년대식으로 꾸며 근대골목의 분위기와도 잘 어우러진다. 매장 안에서는 일제강점기 망국의 한이 서린 황성 옛터나 나라 잃은 민족의 설움을 노래한 목포의 눈물과 같은 옛날 대중 가요가 흘러나온다. 주력 메뉴는 모단 단팥빵, 생크림 단팥빵, 녹차 생크림 단팥빵, 딸기 생크림 단팥빵, 소보루 단팥빵 등의 다양한 단팥빵이다. 매일 직접 팥을 끓여 만든 팥소를 사용해 만들기 때문에 단맛이 강하지 않고 팥 알갱이와 호두의 식감이 살아있어 씹는 맛이 훌륭하다는 점이 가장 큰 인기 요인이다.

 

 

군산은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의 수탈과 착취로 인한 시대의 아픔이 남아 있는 도시로, . 일제강점기에 지어진 낡고 오래된 건물들과 그 시대를 이겨낸 오래된 빵집을 만나기 위해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대표적인 군산 여행 코스인 이성당은 일제강점기를 버티고 이겨낸 국내 최고령 빵집이다.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인이 운영하던 화과점 이즈모야1945년 광복 직후 인수해 이성당으로 이름을 바꾸고 지금까지 운영 중이다. 오랜 세월 동안 한 자리에서 이성당만의 특색 있는 메뉴를 한결같이 선보인 끝에, 군산을 방문하면 꼭 들어야 하는 관광 명소로 자리 잡고 전국구적인 유명세도 얻었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 2014년 서울에도 매장을 내고, 광복 70주년을 맞은 지난 2015년에는 아우내장터 만세 운동이 펼쳐졌던 천안에도 매장을 냈을 정도. 대표 메뉴는 얇고 차진 빵피와 묵직할 정도로 풍성한 팥소가 돋보이는 단팥빵과 야채소를 넣은 크로켓을 튀기지 않고 구워내 아삭아삭한 식감을 살린 야채빵이다.

 

 

광복절 기념 한정판 이벤트 펼쳐... ‘대한맥주집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 대한맥주집14일부터 15일까지 양일간 치킨 한 마리당 에쁜 한글디자인이 들어간 머그컵을 증정하는 광복절 이벤트를 진행한다. 광복절 이벤트는 독도의 날, 순국선열의 날 등 잊고 지나가기 쉬운 역사적 기념일을 기억하고자 매년 진행하고 있는 대한맥주집 고유의 기념일 이벤트 중 하나로, 빼앗겼던 주권을 되찾은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기고 기억하고자 마련한 행사다. 이벤트 기간 동안 고객들은 180도 이상 고온의 가마솥에서 온도 변화 없이 튀겨내 육즙 가득한 촉촉하고 부드러운 속살을 자랑하는 대한맥주집 치킨도 즐기면서 광복절의 의미도 되새기고 예쁜 한글 머그컵까지 얻을 수 있다. , 광복절 이벤트 머그컵은 한정수량으로 제작돼 매장 상황에 따라 조기 소진될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한편, 대한맥주집은 서울 혜화동 대학로에서 유명세를 타며 하게 떠오르고 있는 치킨 맛집으로 빠르게 전국 매장을 늘려가고 있다.

 

 

광복절 맞아 독립군 밥상 시연도... ‘예미정

 

독립 운동의 성지 안동의 종가음식체험관 예미정에서는 14만주 독립군 밥상 연구논문 발표 및 복원 시연회를 개최해 그동안 수집해 온 독립군 전투식량에 대한 자료와 한·중 학자들 연구한 논문을 발표한다. 공개되는 독립군 전투식량은 장작불로 달군 가마솥을 이용해 옥수수반죽을 구워내 말려 건조한 옥수수떡과 옥수수와 차좁쌀을 섞어 만든 잡곡밥을 소금물 적신 손으로 뭉쳐낸 배추우거지 주먹밥등이다. 이밖에 신흥무관학교 생도들이 먹던 꿩고기 옥수수국수, 옥쌀밥, 버들치호박잎매운탕, 콩자반, 차좁쌀 시루떡, 두부비지국 등 야전 식재료를 이용한 약 20여 가지의 전장음식도 함께 공개된다. 14일 독립군 밥상 복원시연회 행사에 참석하면 태극기와 함께 100년전 독립군 전투식량으로 쓰였던 옥수수국수도 맛볼 수 있다

 








[기자수첩]어느 유망 강소기업 사장의 한탄
[KJtimes=견재수 기자]산업 현장에서 기술 탈취와 핵심인재 빼가기가 난무하면서 선두 기업과 후발기업 간 분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 글로벌경쟁 시대에 빠르게 발전하는 기술을 선점하지 못하면 생존이 어렵거나 뒤쳐질 수밖에 없는 현실의 냉혹함이 반영된 결과다. 그 이면에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인재를 빼앗아 오는 것이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투자하는 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다는 기업의 ‘비열함’이 숨어 있다. 기술 유출의 대부분은 퇴직자나 내부 직원에 의해 유출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기술을 빼돌려 창업을 하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 같은 기술 탈취는 기업의 신기술 개발 의지에 찬물을 끼얹는 것은 물론 국가의 기술경쟁력을 퇴보시키는 참혹한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그 폐해가 심각하다. 지난주 기자는 지인의 제보로 내부 직원의 기술 탈취로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는 유망 강소기업 A사 B사장을 만났다. B사장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동거동락했던 C씨가 어느 날 갑자기 개인사정을 이유로 회사를 그만뒀는데 이후 C씨가 창업을 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문제는 C씨가 창업한 회사 D사가 A사의 기술을 도용해서 차린 회사라는 게 B사장 설명이다. 한



'방탄티비' 방탄소년단 정국 남다른 그림 실력 소유자 "풍성한 표현력+상상력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20분 만에 그린 그림으로 남다른 실력을 자랑했다. 13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티비'에서는 'Jung Kook's Art Class'라는 제목으로 멤버 정국이 그림을 그리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정국은 대기실 한 켠에 서 있는 화이트보드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정국은 초승달을 그린 후 중간 부분에 큰 눈을 그려 넣었고 눈동자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 이후 달의 표면에 움푹 파인 구덩이 등도 세세하게 그려 넣었고 초승달 아래 부분에 구름과 흐르는 물도 그리며 신비롭고 심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초승달 위에 앉아 낚시를 하는 사람을 그려 넣어 눈길을 끌었고 섬세한 명함으로 생동감 느껴지는 표현력을 더해 상상력 넘치는 뛰어난 그림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림을 본 멤버 제이홉은 "니가 그린 거야? 지금? 대박이다"라며 정국의 그림 실력에 감탄했고 그림의 주제에 대해 묻기도 했다. 이에 정국은 "아무 생각 없이 그린거야"라고 답했고 제이홉은 정국이 들고 있던 펜을 뺏어 가면서 "여기서 내 사인이 들어가면 내가 그린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진짜 정국이 재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