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만사

경찰, 김건모 기소 의견 검찰 송치...성폭행 의혹

[KJtimes=이지훈 기자]성폭행 혐의를 받는 가수 김건모(52)씨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씨에게 성폭행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한 A씨는 20168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주점에서 김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지난달 15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약 12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강용석 변호사 등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지난해 12월 김씨가 과거 룸살롱에서 일한 A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가세연은 "김씨가 (성폭행 의혹이)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는데 해당 유흥주점 마담이 A씨에게 회유와 압박, 세게 얘기하자면 협박 수준의 접촉을 하는 상태"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맞서 김씨의 소속사 건음기획은 지난 1A씨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금융도 디지털플랫폼①]‘공유경제’ 파도, ‘디지털 중개’로 넘는다
[KJtimes=김승훈 기자]금융업에도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디지털 공유경제’가 진행되고 있다. 기존 고객을 자연스레 은행 디지털 플랫폼으로 유도할 수 있어서다. 스마트폰 발달에 따른 모바일 기반 ‘디지털 중개 플랫폼’ 구축은 금융업계도 피할 수 없는 요소가 되고 있다. 삼정KPMG 경제연구원 ‘플랫폼 비즈니스 성공 전략’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업계의 모바일 기반 ‘디지털 중개 플랫폼’은 소비자와 공급자를 장소와 시간 제약 없이 연결한다는 개념에서 공유경제 한 부분으로 여겨지고 있다. 과거 금융 산업은 기본적으로 규제산업에 속하기 때문에 새로운 혁신 기업 진출이 어려운 분야 중에 하나였다. 그러나 최근에는 핀테크로 대표되는 기술 기업들 사이에서 파괴적 혁신이 일어나고 기존 기업들과 신규 플레이어들이 적극적으로 플랫폼 비즈니스에 뛰어들면서 변화가 진행되고 있다. ◆파괴적 혁신에 대응 나서는 금융계 기존·신규 플레이어들 금융업에서의 플랫폼 전략은 기존·신규 플레이어별로 각각 경쟁과 협력에 기반해 펼쳐진다는 게 연구원측 분석이다. 기존 플래이어들은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변화에 대응하고 신규 플레이어들은 영업 지점이나 인력이 필요 없는 서버, 데이터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