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오비맥주, 카스 온택트 뮤직 페스티벌 CBP 2.0 성료

[KJtimes=김봄내 기자]오비맥주(대표 배하준)의 대표 브랜드 카스가 개최한 온택트 뮤직 페스티벌 카스 블루 플레이그라운드 커넥트 2.0(Cass Blue Playground Connect 2.0, 이하 CBP) 공연이 지난 18일 성황리에 개최됐다.

 

 

CBP는 지난 18()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 카스 공식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생중계 됐다. 3시간가량 진행된 이번 공연에는 한국, 일본, 미국 등 다양한 국가에서 8만 명 이상이 동시에 접속했으며 83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행사는 케이팝, 힙합 및 EDM에 이르는 풍성한 라인업은 물론 무대 바닥에서 위로 솟아오르는 카스 맥주캔과 AR 기술을 활용한 역동적인 무대연출, 아티스트와의 양방향 소통 등 실제 공연 이상의 즐거움을 선사했다.

 

 

공연은 거대한 카스 캔이 등장하며 시청자들이 캔 입구로 빨려 들어가 지구본을 통해 전세계를 여행하는 듯한 영상으로 시작됐다. 아티스트의 매 스테이지들이 프랑스, 그리스, 두바이, 미국, 이집트, 한국, 몰디브 등 세계 각국의 도시와 매치돼 시청자들이 안방에서도 전 세계를 여행하며 K팝의 다양한 음악을 즐길 수 있게 연출됐다.

 

 

최근 DJ로 변신하여 일렉트로닉 음악으로 활발히 활동중인 효(HYO, 소녀시대 효연)의 화려한 솔로 무대를 시작으로 막을 올린 이번 행사에는 더 콰이엇(THE QUIETT), 딥플로우(DEEPFLOW), 사이먼 도미닉(SIMON DOMINIC), 팔로알토(PALOALTO) 84년생 동갑내기 래퍼 4명으로 구성된 그룹 '덜모임(DULMOIM)', 레드벨벳(RED VELVET), DJ 겸 프로듀서 레이든(RAIDEN), 루피(Loopy)와 나플라(nafla), 엑소 세훈&찬열(EXO-SC),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1MILLION DANCE STUDIO), 이하이(LeeHi), 창모(CHANGMO) 등 케이팝 및 힙합 아티스트 총 9팀이 참여해 화려한 개별 무대와 역대급 콜라보 무대로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음악을 선사했다. 피날레 무대로는 카스의 여름 캠페인 모델인 엑소 세훈&찬열(EXO-SC)이 최근 발표한 정규앨범의 타이틀곡 ‘10억뷰로데오역등의 라이브를 선보여 팬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이번 CBP는 화려한 라인업의 공연과 더불어 팬들과의 소통에도 중점을 뒀다. 특히 공연 중에는 접속자 중 100명의 화면을 중계해 비대면 방식으로 아티스트들이 관중들의 반응을 체감할 수 있게 구성했다. 또한 EXO-SC 피날레 무대에는 인터뷰 코너를 마련해 사전 추첨을 통해 선정된 3명의 팬들이 EXO-SC를 직접 인터뷰하며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유희문 오비맥주 마케팅 부사장은 대표적인 여름 뮤직 페스티벌들이 취소나 연기를 결정해 2030세대들의 2020년 여름을 즐기지 못하는 것 같아 CBP를 최초로 온택트 형식으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예상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참여해주셔서 감사하며 카스는 코로나시대의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춘 다양한 마케팅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58월부터 시작된 CBP2030세대가 선호하는 음악과 즐길 거리를 제공하며 대표적인 여름 뮤직페스티벌로 자리잡았다. 지난해에는 최정상의 EDM 아티스트와 함께 12시간 동안의 논스톱 공연을 펼치는 연말 카운트다운 EDM 페스티벌로 개최한 바 있다.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면서도 젊은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고자 온택트형식의 공연으로 개최했다

 








[‘코로나19’ 못다 한 이야기②]이채윤 소설가 ‘뜻밖의 선물 따릉이’
이채윤 소설가 [KJtimes]“큰일 날 것 같다. 사태가 심각한 것 같은데 어떻게 하니? 미국으로 들어와.” 미국에서 살고 있는 처남에게서 전화가 왔다. 2월 23일이었다. 그때만 해도 미국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의 안전지대로 여겨지고 있었다. 그 전화를 받고 저자는 씁쓸했다. 대구에서 신천지 사태가 터지면서 한국은 중국에 이어 코로나19가 폭발적으로 창궐하는 국가가 되었다. 세계 거의 모든 국가가 한국인 입국 금지조치를 내리고 빗장을 채웠다. 사스 때도, 메르스 때도 모르던 낭패감이 찾아들었다. 불과 며칠 전만 해도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 국면에 들어섰다고 말했다. TV에서 마스크를 쓰고 대책을 설명하는 대통령의 곤혹스러워하는 표정이 무척 서글퍼보였다. 언론에는 빌 게이츠가 “앞으로 수십 년 내에 1000만 명 이상을 죽게 만드는 것이 있다면 그건 전쟁보다는 높은 전염성을 가진 바이러스 질병일 확률이 매우 높다”고 한 기사가 떴다. 중국에서는 하루에도 수천 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었고 수백 명씩 죽어나가고 있었다. 완전 봉쇄된 중국 우한시의 거리는 지구 멸망 이후의 거리처럼 사람의 그림자도 보이지 않았다. 대구·경북에서 환



'방탄티비' 방탄소년단 정국 남다른 그림 실력 소유자 "풍성한 표현력+상상력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20분 만에 그린 그림으로 남다른 실력을 자랑했다. 13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티비'에서는 'Jung Kook's Art Class'라는 제목으로 멤버 정국이 그림을 그리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정국은 대기실 한 켠에 서 있는 화이트보드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정국은 초승달을 그린 후 중간 부분에 큰 눈을 그려 넣었고 눈동자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 이후 달의 표면에 움푹 파인 구덩이 등도 세세하게 그려 넣었고 초승달 아래 부분에 구름과 흐르는 물도 그리며 신비롭고 심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초승달 위에 앉아 낚시를 하는 사람을 그려 넣어 눈길을 끌었고 섬세한 명함으로 생동감 느껴지는 표현력을 더해 상상력 넘치는 뛰어난 그림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림을 본 멤버 제이홉은 "니가 그린 거야? 지금? 대박이다"라며 정국의 그림 실력에 감탄했고 그림의 주제에 대해 묻기도 했다. 이에 정국은 "아무 생각 없이 그린거야"라고 답했고 제이홉은 정국이 들고 있던 펜을 뺏어 가면서 "여기서 내 사인이 들어가면 내가 그린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진짜 정국이 재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