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버드와이저, 브랜드 앰배서더에 싱어송라이터 할시 선정

[KJtimes=김봄내 기자]버드와이저가 미국 싱어송라이터 할시(Halsey)브랜드 앰배서더로 발탁했다.

 

 

버드와이저는 할시의 브랜드 앰배서더 발탁 소식과 함께 그녀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Make Your Name Be a King” 영상을 15일 공식 소셜 미디어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이번 영상은 할시가 뉴욕 브루클린의 지하철 역 할시 스트리트(Halsey Street)’를 거닐며 뮤지션의 꿈을 키웠던 시절과 그녀의 예명에 대한 뒷이야기를 담았다. 영상 속 할시는 결단력과 꿈, 펜 한 자루로 무장한 자신감 넘치는 태도가 자신을 화려한 수상 경력을 갖춘 글로벌 뮤지션 대열에 오를 수 있게 한 원동력이었다고 덧붙인다.

 

 

방탄소년단(BTS)와 블랙핑크 로제와의 협업으로 국내에서도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할시는 유년 시절 브루클린의 지하철에서 노숙 생활을 하는 등 열악한 환경에서도 자신의 꿈을 향해 끊임없이 노력하며 현재 전세계적으로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그래미 후보에 이어 타임지가 선정한 '2020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으로 꼽히기도 한 할시는 올해 초 슈퍼볼 기간에 열린 BUDX MIAMI 행사 콘서트를 기점으로 버드와이저와의 협업을 계속해왔다.

 

 

버드와이저는 할시의 브랜드 앰배서더 선정을 기념해 할시와 공동 기획한 한정판 의류 컬렉션도 선보인다. 한정판 의류 컬렉션은 글로벌 웹사이트 (halseymusicstore.com)에서 구매 가능하다. 이번 컬렉션의 모든 판매 수익은 노숙자 지원을 위해 기부될 예정이다.

 

 

버드와이저 브랜드 앰배서더로 선정된 할시는 나의 이야기가 버드와이저를 통해 생생하게 표현될 수 있어서 영광이다지하철에서 노래를 쓰며 힘든 시간을 보냈던 내가 매디슨 스퀘어 가든의 매진 무대에서 공연을 할 때, 견디기 힘들었던 이 도시의 왕이 되는 기분을 만끽했다. 매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느꼈던 흥분과 혼란의 감정들은 영상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버드와이저 브랜드 매니저 조효림 부장은 버드와이저는 브랜드 탄생 이래 꿈과 삶에 대한 야망과 함께 했다창업자 아돌프 부쉬가 아메리칸 드림을 품고 미국에 와서 맥주의 왕을 만든다는 목표를 실현했듯, 할시는 자신의 노래를 많은 사람들에게 들려주겠다는 꿈을 현실로 이루었다. 그녀의 이야기를 통해 버드와이저가 추구하는 도전정신을 강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버드와이저는 미국의 대표 라거 맥주로서 1876년 탄생 이후 전 세계에 판매되는 최고의 브랜드 가치를 지닌 맥주다. 또한 국내에 가장 처음 소개된 수입 맥주로 33년이 넘는 시간 동안 특유의 부드러운 맛으로 국내 소비자들로부터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

 









[코로나19 못다한 이야기들⑨] 소설가 이상우…학교도 안 가고, 출근도 아니하고 ‘즐거울 수가!’
추리소설가협회 이사장 이상우 [KJtimes]“아이고! 선생님, 미인이네요. 시집은 언제 가능교?” 손자가 집에서 원격수업을 받고 있는 것을 지켜보던 60대 할머니의 말이다. 할머니 말이 온라인을 타고 공부하고 있는 반 전체에 중계되어 수업하고 있던 모든 학생들이 다 듣고 모두 배꼽을 잡고 웃었다. 처음 해보는 온라인수업에 온 신경을 집중하고 있던 학생은 물론 지원하기 위해 둘러앉은 어머니, 아버지, 누나, 동생 모두 폭소를 터뜨렸다. 시골에 있는 필자의 동생네 집에서 일어난 일이다. 코로나 때문에 등교를 못하는 전국 초중고 학생 500여만 명이 단계적으로 원격수업을 시작했다고 한다. 동생네는 그 흔한 IT 문명과는 거리가 먼 집이다. 할아버지는 농사를 짓고 아들은 가까운 읍내에서 이발소를 운영한다. 그런데 코로나19가 세계를 휩쓴 이후 모두 상당 기간 집에 갇혀 살아야 했다. 제일 시급한 일은 초등학생인 손자와 손녀의 원격수업 문제였다. 마침 아버지도 가게 문을 닫아 집에서 지내게 되었다. 그래서 온 집안 식구가 손자 남매의 원격수업 도우미가 되어 난리 법석을 피우고 있는 판이다. 처음 원격수업을 시작했을 때는 아버지와 손자가 읍내에 가서 단단히 교육을

[현장+]한국판 ‘큰바위 얼굴’ 소재 소설 출간 ‘예선영 작가’를 만나다
[KJtimes TV=김상영 기자]기성세대라면 미국 소설가 나다니엘 호손의 단편 ‘큰바위 얼굴(The Great Stone Face)을 기억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책 ‘큰바위 얼굴’은 미국 남북전쟁(1861∼1865) 직후라는 역사적인 소재를 통해 여러 가지 인간상을 보여주면서 이상적인 인간상을 추구한 작품이다. 국내에서는 호손의 것을 피천득이 번역한 단편소설 ‘큰바위 얼굴’에 실려 있다. 장차 훌륭한 인물이 될 것이라는 말을 어머니에게 전해들은 주인공이 날마다 큰바위 얼굴을 바라보며 꿈과 희망을 키워 나간다. 그러다 나중에 진짜 큰 바위 얼굴이 된다는 내용이다. 이 콘텐츠는 세계 청소년들에게 깊은 감동을 주었다. 한때 중학교 교과서에 실렸을 만큼 ‘큰바위 얼굴’은 유명세를 탔었다. 그런데 전남 영암의 월출산에 한국판 ‘큰바위 얼굴’이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최근 예선영 작가가 영암 ‘큰바위 얼굴’을 소재로 ‘큰바위 얼굴이 낳은 영웅! 진짜 매운 놈이 왔다’라는 소설 단행본(도서출판 한얼)을 펴내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예선영 작가에게 영암은 제2의 고향 같은 곳이다. 그는 “월출산이 있는 영암에 산지 어느 덧 10여년이 됐다. 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