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남녀 36%, 공무원 도전할 것..2019년보다 1.5배 늘어나”

[KJtimes=김봄내 기자]올해 공무원 시험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성인남녀 3,602명을 대상으로 공무원 시험 준비 의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3명 중 1명 꼴인 35.8%가 현재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거나 준비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9년 조사(22.4%)보다 무려 1.5배 가량 늘어난 비율이다. 경제의 불확실성이 계속되면서 안정적인 직업을 찾는 경향이 두드러진 것으로 보인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이유 1위로도 단연 안정된 직업을 희망해서’(80.5%, 복수응답)를 꼽았다. 다음은 공무원 연금으로 노후가 보장되어서’(32.5%)가 뒤를 이었으며, ‘코로나19 사태 이후 현재 직장 경영상황이 어려워져서20.8% 있었다. 이밖에 공공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하고 싶어서’(13.8%), ‘출산 후 경력단절 걱정이 없어서’(13.7%), ‘일반기업의 다양한 스펙을 준비하기 힘들어서’(13.6%), ‘현재 직업은 적성에 안 맞아서’(9%) 등을 들었다.

 

 

시험 목표는 ‘9’(67.2%, 복수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계속해서 ‘7’(22.5%), ‘기능직’(15%), ‘경찰직, 소방직, 간호직 등 특수직’(13.7%), ‘행정고시’(4.6%), ‘임용고시’(3%), ‘사법고시’(1%) 순이었다.

 

 

이들은 올해 시험에 합격하지 못하더라도 평균 3년은 더 도전할 계획이었다.

 

 

이들 중 현재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는 이들(414)은 어떻게 대비를 하고 있을까?

 

주로 독학’(62.6%, 복수응답)이나 온라인 강의’(59.2%)로 혼자 공부를 하고 있었다. 이밖에 학원 수강’(9.9%), ‘스터디 그룹’(3.4%) 등도 소수 있었다.

 

 

현재까지 준비기간은 ‘6개월’(57.2%)이란 응답이 과반 이상으로 가장 많았고, ‘1’(21%), ‘2’(8.7%), ‘3’(6.3%), ‘5’(2.7%) 등의 순이었다.

 

 

준비 비용은 월 평균 36만원이 드는 것으로 집계됐다.

 

 

공무원 시험에 도전할 것이라는 응답자 중 84.6%2019년에도 공무원 시험에 응시한 경험이 있었다.

 

 

한편, 전체 응답자(3,602) 60.9%는 일반기업 취업과 비교했을 때 공무원 시험 합격이 더 어렵다고 답했다. ‘비슷하다는 의견은 30.3%, ‘일반기업 취직이 어렵다8.9%에 불과했다.

 

 

또한, 이처럼 공무원 시험에 구직자들이 몰리는 현상에 대해 이해가 되지만 안타깝다’(58.1%)는 의견이 절반 이상이었다. 이어 당연하다’(38.9%), ‘이해가 안된다’(3%)의 답변이 이어졌다.

 








[공유경제시장은 지금]언택트 시대 ‘안심 공유경제’ 뜬다
[KJtimes=김승훈 기자]이른바 ‘언택트(un-tact)’ 시대다. 지난해 초 창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경제를 비롯해 사회, 문화 등 모든 생활 전반에 변화를 불러왔다. 특히 방역에 취약했던 공유경제 서비스까지도 코로나 19에 즉각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우선 공유오피스 ‘스파크플러스’는 지난해 12월 16번째 지점인 강남 4호점을 오픈하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속 근무 환경 변화를 반영한 ‘뉴노멀 오피스’의 기준으로 선보였다. 스파크플러스는 입주를 문의하는 기업들에 온라인 영상으로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온택트 프리투어’와 입주사 공용 공간에 주요 위생·방역물품을 비치하는 ‘스플안심스팟’ 서비스 등을 시행하고 있다. 온택트 프리투어는 사무실 계약이 필요하지만 코로나 19로 대면 방문에 부담을 느끼는 기업을 위해 마련한 공간 소개 영상 서비스다. 지점 위치와 출퇴근 동선, 주차 환경, 층고 높이, 공간 구조 등을 영상에 담아 입주에 필요한 실질적인 정보를 현장에 오지 않아도 비대면으로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입주를 생각 중인 기업은 유튜브 스파크플러스 채널에서 영상 일부를 확인할 수 있다. 스플안심스팟은 전 지점 약 70곳 공용 공간

[코로나19 못다한 이야기들⑯]박양근 전 교수 “그까지 꺼 뭐 변화통 정도지 뭐”
한국교통대학교 전박양근 교수 [KJtimes]또 만났네, 또 만났어, 야속한 이 세상. 어휴 살다 살다 이런 변화무쌍 세상 또 만났네. 허리 좀 펴 볼까 할 인생 고갯마루에서 대체 이게 뭔 일이냐? 그래 어차피 엄마 뱃속에서부터 총소리 대포소리 듣고 놀라기도 했었지, 태어나자마자 고약한 대포 화약 냄새도 맡았을 테고. 6·25전쟁 중에 잉태되어 태어난 전쟁동이 이니 태어남 자체와 살아있는 자체가 행복일테니 그 행복 누리는 대신 죽을 때까지 바윗돌을 밀어 올리는 벌을 받는 시시포스의 형벌처럼 사는 동안 겹겹이 덮쳐오는 변화와 적응의 아픔을 온몸으로 맞이하는 형벌을 받으며 사는 게 당연할 거야. 그러니 코로나로 덮쳐오는 변화와 아픔을 온몸으로 맞는 형벌을 안고 태어났을 거야. 그러니 코로나와 맞붙는 것도 거쳐야 할 통과의례겠지? 그래 이 상황도 잘 버티면 이 또한 지나가겠지. 그렇겠지? 그래 믿자. 코로나19 감염 회피를 위해 스스로 생활에 제약을 가하는 일상을 경험하고 있는지 석 달이 지났다. 종종 어떤 난제에 직면할 때에 했던 ‘사람이 환경을 지배하는가?’, ‘환경이 사람을 지배하는가?’라는 질문을 여러 번 혼자 되뇌며 자율격리 속에 일상을 보낸 시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