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만사

DBG대구은행 본점 여자화장실에서 ‘몰카’ 발견…30대 직원이 설치

 

[kjtimes=견재수 기자] DGB대구은행(은행장 임성훈) 본점 여자화장실에서 불법 촬영용 카메라(몰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대구 수성구 소재 대구은행 본점 7층 여자화장실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 1대가 여성 직원에 의해 발견됐다.

 

몰카를 발견한 여직원은 회사에 알렸고 은행 측은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용의자를 특정해 조사를 진행 중이며 화장실에 설치돼 있던 카메라를 압수하고 여죄를 밝히는 등의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카메라는 설치한 사람은 해당 은행에 근무하고 있는 30대 직원으로 호기심에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은행은 카메라를 설치한 직원을 업무에서 배제하고 대기발령 조치를 내렸으며 수사가 마무리 되면 가해 직원에 대해 징계를 내릴 예정이다.









[코로나19 못다한 이야기⑰]언론인 유창하…너스레, 소통의 활명수다
언론학 유창하 박사 [KJtimes]“밥 문나?”/“예.” “알라들은?”/“잡니더.” “그라모, 우리도 불 끄고 고마 자자.”....... 무뚝뚝의 대명사 경상도 남자가 퇴근해서 부인과 하는 대화다. 혹자는 ‘이게 무슨 대화냐’며 ‘웃기는 소리’라고 평가절하해 버릴지 모른다. 근데 사실은 이보다 더 훌륭한 대화와 소통이 없다고 여겨진다. ‘밥 문나’에는 ‘부인, 저녁은 드셨소?’ 외에 부인의 안부를 포함해서 오늘 하루 집에 별일 없는지를 함축해서 물은 것이다. ‘알라들은’도 마찬가지다. 자녀들 학교생활에서부터 집에서 별 탈 없이 보냈는지 걱정해서 하는 말이다. ‘고마 자자’도 오늘 하루 마누라 수고했으니 꼭 껴안고 포근하게 사랑을 나누자는 속삭임이다. 마누라 대답도 남편과 같은 심정이다. ‘예’에는 ‘고맙심더, 걱정해 줘서’가 포함돼 있다. ‘오늘 하루 회사일 힘드셨지예’라는 말도 생략돼 있을 뿐 들어있다. ‘잡니더’도 마찬가지다. 아이들도 학교에서 칭찬받았고 집에서도 잘 놀고 잘 자고 있으니 염려 놓고 당신 건강이나 챙기면 됩니다는 의미다. ‘고마 자자’에 아무 말 않고 남편 품에 안기는 건 고맙고 사랑한다는 걸 말 대신 몸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근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