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공유시장

[글로벌 철가방①]‘음식배달계 거인’이 된 메이퇀, 14억 中 입맛 사로잡다

다양한 생활밀착형 서비스 제공하는 중국 최대 종합생활서비스 플랫폼 ‘눈길’

[KJtimes=김승훈 기자]전세계 모바일 배달앱들이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국가를 넘어선 경쟁이 치열하다. 하지만 메이퇀디엔핑(이하 메이퇀)은 시장 후발주자임에도 세계 최대 음식 배달 플랫폼으로 몸집을 자랑하고 있다. 메이퇀은 어떤 기업이길래 음식배달계 거인이 된 것일까.



메이퇀은 모두가 더 잘 먹고, 더 나은 생활을 영위하게 돕자라는 모토 아래 다양한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국 최대 종합생활서비스 플랫폼 사업자다.


배달앱 시장에서 현재 1위에 이름을 올린 곳은 중국 기업 메이퇀. 이 업체는 지난 2018년 기준 주문액이 400억 달러에 달했다. 이는 2위인 미국 우버이츠74달러에 비해 무려 5~6배나 높은 수치다.

 

경쟁사가 한 지붕속으로150억 달러 규모 메이퇀’+‘디엔핑탄생

 

메이퇀(알리바바)와 디엔핑(텐센트)가 합병돼 지난 2015년 탄생했다. 당시 두 회사의 합병소식은 중국시장을 깜짝 놀라게 하는 이슈였다. 그도 그럴 것이 중국 인터넷 업계 양대 산맥으로 경쟁적 관계를 형성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메이퇀은 2010년 설립된 기업으로 합병 당시 중국 소셜커머스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52%를 차지하는 1위 기업이었고 2003년 설립된 디앤핑은 중국 1위 음식점 평가 앱 업체였다. 각각 알리바바가 메이퇀 지분 15%, 텐센트가 디엔핑 지분 20%을 보유하고 있었다.


알리바바와 텐센트는 전자상거래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분야에서 중국 시장을 평정하며 대부분의 분야에서 접전을 벌여왔다. 하지만 두 회사 결합으로 규모 150억달러의 거대 회사 메이퇀디앤핑이 탄생하게 된다. 현재 메이퇀은 텐센트홀딩스가 최대주주로 20193분기 기준 이 회사 지분 20.79%를 보유하고 있다.

 

쑥쑥 성장하는 음식배달 시장, 끝나지 않은 성장 여력

 

현재 메이퇀 주요 사업은 크게 음식배달 호텔·비행기·식당예약 서비스인 인스토어 자전거·차량 등 공유서비스 등 세 가지로 나뉜다. 시장 후발주자지만 지난해 3분기 기준 유저수 4억명, 협력업체 590만개 이를 만큼 배달앱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굳히고 있다.


이중 가장 주목할 만한 부분은 음식배달 사업이다. ‘배달의 민족원조격인 음식배달 사업은 음식 외에도 꽃, 케이크, 신선식품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배송서비스를 하고 있다.


지난해 3분기 기준 메이퇀 음식배달 사업은 전체 매출에서 56.4%를 차지했다. 인스토어가 22.9%, 공유서비스(혁신사업)20.6%로 뒤를 이었다. 음식배달 사업부분은 수익성에서도 여타 사업에 비해 월등히 높다. 같은 기간 메이퇀 음식배달 사업 수익은 전체에서 68%에 달했고 인스토어와 공유서비스는 각각 16.3%, 15.7%를 보였다.



중국시장에서 음식 배달 시장규모가 확대되고 있다는 점도 메이퇀에 긍정적 요소다. 현재 중국 음식배달 시장은 메이퇀과 알리바바 어러마(Ele.ma)2 체제를 이루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중국 음식 배달 시장규모는 2023년에 15200위안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데 이는 2018(4700억 위안)대비 3.2배 늘어나는 셈이다.


때문에 시장에서는 메이퇀이 배달사업에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염두한 듯 메이퇀 역시 딜리버리 사업에 적극적인 모습이다. 실제 메이퇀은 지난 2018년 말 향후 성장전략으로 푸드(Food)+플랫포(Platform)’ 전략을 제시하며 메이퇀 딜리버리 중심으로 플랫폼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시장 후발주자인 메이퇀이 빠르게 사용자를 확보한 배경으로는 편의성이 꼽힌다. 메이퇀은 APP간 시스템을 연계해 사용자가 별도 설치나 가입절차 없이 QQ/위챗(중국 최대 SNS, MAU 11억명) 미니 프로그램을 통해 접속이 가능하도록 했다.


메이퇀은 이 같은 편의성으로 배달 수수료율이 과거 15%에서 현재 약 25%까지 비싸졌지만 사용자들이 여전히 증가하고 있다.







[글로벌 철가방①]‘음식배달계 거인’이 된 메이퇀, 14억 中 입맛 사로잡다
[KJtimes=김승훈 기자]전세계 모바일 배달앱들이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국가를 넘어선 경쟁이 치열하다. 하지만 메이퇀디엔핑(이하 메이퇀)은 시장 후발주자임에도 세계 최대 음식 배달 플랫폼으로 몸집을 자랑하고 있다. 메이퇀은 어떤 기업이길래 ‘음식배달계 거인’이 된 것일까. 메이퇀은 ‘모두가 더 잘 먹고, 더 나은 생활을 영위하게 돕자’라는 모토 아래 다양한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국 최대 종합생활서비스 플랫폼 사업자다. 배달앱 시장에서 현재 1위에 이름을 올린 곳은 중국 기업 메이퇀. 이 업체는 지난 2018년 기준 주문액이 400억 달러에 달했다. 이는 2위인 미국 ‘우버이츠’의 74달러에 비해 무려 5~6배나 높은 수치다. ◆경쟁사가 ‘한 지붕’ 속으로…150억 달러 규모 ‘메이퇀’+‘디엔핑’ 탄생 메이퇀(알리바바)와 디엔핑(텐센트)가 합병돼 지난 2015년 탄생했다. 당시 두 회사의 합병소식은 중국시장을 깜짝 놀라게 하는 이슈였다. 그도 그럴 것이 중국 인터넷 업계 양대 산맥으로 경쟁적 관계를 형성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메이퇀은 2010년 설립된 기업으로 합병 당시 중국 소셜커머스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52%를 차지하는 1위 기업이었고 2

한달 쓰는 나노섬유 마스크 개발...20번 빨아도 성능 그대로
[KJtimes=이지훈 기자]20번 이상 빨아 써도 차단 성능이 유지되는 마스크가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신소재공학과 김일두 교수 연구팀이 나노섬유를 십자 모양처럼 직각으로 교차하거나 일렬로 정렬시키는 '절연 블록 전기 방사법'으로 세탁 후에도 필터 효율이 유지되는 나노섬유 필터를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기존 멜트블로운 필터는 섬유가 무작위로 얽힌 부직포 형태로, 기공 크기가 천차만별이어서 작은 입자까지 차단하려면 여러 장의 필터를 겹쳐야 했다. 또 섬유 표면에 형성된 정전기가 수분에 닿으면 사라지는 바람에 마스크를 착용한 지 일정 시간이 흐르거나 세탁하면 필터 효율이 급격하게 떨어진다. 연구팀이 만든 필터는 미세한 나노섬유를 직각 교차시키거나 일렬로 촘촘하게 정렬해 만든 것으로, 기공 크기가 작고 동일하다. 이 덕분에 기존 필터보다 얇은 두께로 동일한 차단 효율을 낼 수 있는 것이다. 통기성이 좋아 숨쉬기에도 편하다. 에탄올이나 비누로 여러 차례 세척해도 입자 차단 성능이 유지됐다. 연구팀이 필터를 비누로 20번 이상 손세탁하고 에탄올에 3시간 이상 담가놨는데도 필터 구조가 변하지 않고 초기 성능 대비 94% 수준의 성능이

[글로벌 철가방①]‘음식배달계 거인’이 된 메이퇀, 14억 中 입맛 사로잡다
[KJtimes=김승훈 기자]전세계 모바일 배달앱들이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국가를 넘어선 경쟁이 치열하다. 하지만 메이퇀디엔핑(이하 메이퇀)은 시장 후발주자임에도 세계 최대 음식 배달 플랫폼으로 몸집을 자랑하고 있다. 메이퇀은 어떤 기업이길래 ‘음식배달계 거인’이 된 것일까. 메이퇀은 ‘모두가 더 잘 먹고, 더 나은 생활을 영위하게 돕자’라는 모토 아래 다양한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국 최대 종합생활서비스 플랫폼 사업자다. 배달앱 시장에서 현재 1위에 이름을 올린 곳은 중국 기업 메이퇀. 이 업체는 지난 2018년 기준 주문액이 400억 달러에 달했다. 이는 2위인 미국 ‘우버이츠’의 74달러에 비해 무려 5~6배나 높은 수치다. ◆경쟁사가 ‘한 지붕’ 속으로…150억 달러 규모 ‘메이퇀’+‘디엔핑’ 탄생 메이퇀(알리바바)와 디엔핑(텐센트)가 합병돼 지난 2015년 탄생했다. 당시 두 회사의 합병소식은 중국시장을 깜짝 놀라게 하는 이슈였다. 그도 그럴 것이 중국 인터넷 업계 양대 산맥으로 경쟁적 관계를 형성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메이퇀은 2010년 설립된 기업으로 합병 당시 중국 소셜커머스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52%를 차지하는 1위 기업이었고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