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공유시장

[글로벌 철가방①]‘음식배달계 거인’이 된 메이퇀, 14억 中 입맛 사로잡다

다양한 생활밀착형 서비스 제공하는 중국 최대 종합생활서비스 플랫폼 ‘눈길’

[KJtimes=김승훈 기자]전세계 모바일 배달앱들이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국가를 넘어선 경쟁이 치열하다. 하지만 메이퇀디엔핑(이하 메이퇀)은 시장 후발주자임에도 세계 최대 음식 배달 플랫폼으로 몸집을 자랑하고 있다. 메이퇀은 어떤 기업이길래 음식배달계 거인이 된 것일까.



메이퇀은 모두가 더 잘 먹고, 더 나은 생활을 영위하게 돕자라는 모토 아래 다양한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국 최대 종합생활서비스 플랫폼 사업자다.


배달앱 시장에서 현재 1위에 이름을 올린 곳은 중국 기업 메이퇀. 이 업체는 지난 2018년 기준 주문액이 400억 달러에 달했다. 이는 2위인 미국 우버이츠74달러에 비해 무려 5~6배나 높은 수치다.

 

경쟁사가 한 지붕속으로150억 달러 규모 메이퇀’+‘디엔핑탄생

 

메이퇀(알리바바)와 디엔핑(텐센트)가 합병돼 지난 2015년 탄생했다. 당시 두 회사의 합병소식은 중국시장을 깜짝 놀라게 하는 이슈였다. 그도 그럴 것이 중국 인터넷 업계 양대 산맥으로 경쟁적 관계를 형성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메이퇀은 2010년 설립된 기업으로 합병 당시 중국 소셜커머스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52%를 차지하는 1위 기업이었고 2003년 설립된 디앤핑은 중국 1위 음식점 평가 앱 업체였다. 각각 알리바바가 메이퇀 지분 15%, 텐센트가 디엔핑 지분 20%을 보유하고 있었다.


알리바바와 텐센트는 전자상거래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분야에서 중국 시장을 평정하며 대부분의 분야에서 접전을 벌여왔다. 하지만 두 회사 결합으로 규모 150억달러의 거대 회사 메이퇀디앤핑이 탄생하게 된다. 현재 메이퇀은 텐센트홀딩스가 최대주주로 20193분기 기준 이 회사 지분 20.79%를 보유하고 있다.

 

쑥쑥 성장하는 음식배달 시장, 끝나지 않은 성장 여력

 

현재 메이퇀 주요 사업은 크게 음식배달 호텔·비행기·식당예약 서비스인 인스토어 자전거·차량 등 공유서비스 등 세 가지로 나뉜다. 시장 후발주자지만 지난해 3분기 기준 유저수 4억명, 협력업체 590만개 이를 만큼 배달앱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굳히고 있다.


이중 가장 주목할 만한 부분은 음식배달 사업이다. ‘배달의 민족원조격인 음식배달 사업은 음식 외에도 꽃, 케이크, 신선식품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배송서비스를 하고 있다.


지난해 3분기 기준 메이퇀 음식배달 사업은 전체 매출에서 56.4%를 차지했다. 인스토어가 22.9%, 공유서비스(혁신사업)20.6%로 뒤를 이었다. 음식배달 사업부분은 수익성에서도 여타 사업에 비해 월등히 높다. 같은 기간 메이퇀 음식배달 사업 수익은 전체에서 68%에 달했고 인스토어와 공유서비스는 각각 16.3%, 15.7%를 보였다.



중국시장에서 음식 배달 시장규모가 확대되고 있다는 점도 메이퇀에 긍정적 요소다. 현재 중국 음식배달 시장은 메이퇀과 알리바바 어러마(Ele.ma)2 체제를 이루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중국 음식 배달 시장규모는 2023년에 15200위안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데 이는 2018(4700억 위안)대비 3.2배 늘어나는 셈이다.


때문에 시장에서는 메이퇀이 배달사업에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염두한 듯 메이퇀 역시 딜리버리 사업에 적극적인 모습이다. 실제 메이퇀은 지난 2018년 말 향후 성장전략으로 푸드(Food)+플랫포(Platform)’ 전략을 제시하며 메이퇀 딜리버리 중심으로 플랫폼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시장 후발주자인 메이퇀이 빠르게 사용자를 확보한 배경으로는 편의성이 꼽힌다. 메이퇀은 APP간 시스템을 연계해 사용자가 별도 설치나 가입절차 없이 QQ/위챗(중국 최대 SNS, MAU 11억명) 미니 프로그램을 통해 접속이 가능하도록 했다.


메이퇀은 이 같은 편의성으로 배달 수수료율이 과거 15%에서 현재 약 25%까지 비싸졌지만 사용자들이 여전히 증가하고 있다.








[기자수첩]소상공인 금융지원…‘소문난 잔치’에 그치나
[KJtimes=견재수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소상공인들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어려움에 직면하자 지난 3월 정부 산하 기획재정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등 관계기관은 공동브리핑을 열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신속집행 방안’을 발표했다. 당시 정부가 늦어도 5월 초까지 집행하겠다며 내놓은 1차 소상공인 긴급대출은 고신용자(1~3 신용등급)는 시중은행으로, 중신용자(4∼6등급)는 기업은행으로, 저신용자(7등급 이하)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으로 창구를 분산해 신청을 받았다. 하지만 정부의 이 같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긴급대출에 대한 불만이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두 달이 다 되어 가지만 대출금을 받지 못한 사람부터 돈은 받았지만 신청한 금액을 절반도 되지 않는 등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다’란 볼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대구에서 작은 사업을 운영하고 있는 A씨는 “4월 초에 (소진공을 통해) 소상공인 대출을 신청했는데 아직도 돈이 입금됐다는 소식이 들려오지 않고 있다”며 “같은 업종에서 일하는 지인은 3월에 (대출을) 신청했는데 아직까지도 (대출을) 받지 못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방탄티비' 방탄소년단 정국 남다른 그림 실력 소유자 "풍성한 표현력+상상력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20분 만에 그린 그림으로 남다른 실력을 자랑했다. 13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티비'에서는 'Jung Kook's Art Class'라는 제목으로 멤버 정국이 그림을 그리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정국은 대기실 한 켠에 서 있는 화이트보드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정국은 초승달을 그린 후 중간 부분에 큰 눈을 그려 넣었고 눈동자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 이후 달의 표면에 움푹 파인 구덩이 등도 세세하게 그려 넣었고 초승달 아래 부분에 구름과 흐르는 물도 그리며 신비롭고 심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초승달 위에 앉아 낚시를 하는 사람을 그려 넣어 눈길을 끌었고 섬세한 명함으로 생동감 느껴지는 표현력을 더해 상상력 넘치는 뛰어난 그림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림을 본 멤버 제이홉은 "니가 그린 거야? 지금? 대박이다"라며 정국의 그림 실력에 감탄했고 그림의 주제에 대해 묻기도 했다. 이에 정국은 "아무 생각 없이 그린거야"라고 답했고 제이홉은 정국이 들고 있던 펜을 뺏어 가면서 "여기서 내 사인이 들어가면 내가 그린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진짜 정국이 재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