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현장]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 ‘고메 시티 투어’ 프로모션 선봬 外


[KJtimes=유병철 기자]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의 시그니처 레스토랑 페스타 바이 민구가 오는 114일부터 331일까지 유럽 각 도시를 여행하듯 코스 요리를 즐길 수 있는 고메 시티 투어프로모션을 선보인다. 이번 프로모션은 테이블 위로 펼쳐지는 미식 투어를 콘셉트로 마드리드, 밀라노, 파리, 벨기에 등 도시별 메뉴를 페스타식으로 풀어냈다. 지난해 초 스패니시 익스피리언스 미식 프로모션에 이어 두 번째로 준비한 미식 투어 콘셉트의 프로모션으로 해외여행을 떠나지 못하는 시기에 고객들의 아쉬움을 달래줄 예정이다. 고메 시티 투어 코스 식사 후에는 호텔 내 위치한 유럽의 작은 마을 콘셉트의 윈터 빌리지에서 사진을 찍으며 잠시 여행을 떠난 듯한 기분을 만끽할 수 있다. 윈터 빌리지는 221일까지 운영된다. 메뉴는 로마-페스타식 부라타 치즈 카프레제, 시실리-아란치니, 마드리드-감바스, 니스-제철 해산물 니수아즈 샐러드, 밀라노-밀라네즈 뇨끼, 파리-솔 뫼니에르 가자미 버터구이, 브루고뉴-페스타 비프 브루기뇽 등으로 런치와 디너에 따라 구성이 달라진다. 한편, 페스타 바이 민구는 미쉐린 2스타 레스토랑 밍글스의 오너 셰프인 강민구 셰프가 총괄하고 있는 레스토랑으로 최근 미쉐린 가이드 2021’에서 더 플레이트(좋은 요리를 맛볼 수 있는 곳)에 이름을 올렸다. 제철 재료를 활용하여 자연 그대로를 담는다는 철학을 바탕으로 다채로운 유러피안 퀴진을 내보이고 있다. 시간은 런치 낮 12시부터 오후 3시까지, 디너 오후 6시부터 오후 10시까지이다.

 

글래드 호텔, ‘글래드한 스탬프이벤트 진행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는 오는 331일까지 글래드 호텔의 다양한 패키지 상품을 이용 후 스탬프를 받고 리워드 상품을 받아갈 수 있는 글래드(GLAD)한 스탬프이벤트를 진행한다. 서울 지역 4개의 글래드 호텔(글래드 여의도, 글래드 마포, 글래드 라이브 강남, 글래드 강남 코엑스센터)에서 패키지 상품을 예약한 고객 대상으로 진행되는 글래드한 스탬프이벤트는 투숙 1회당 스탬프 1개가 적립되며 체크인/체크아웃 시 프론트 직원에게 보여주면 스탬프를 받을 수 있다. 스탬프 5개를 적립하면 글래드 호텔 1박 무료 숙박권(주중 한정) 1매가 리워드로 제공되며 10개 적립 시에는 글래드 여의도의 프리미엄 뷔페 레스토랑 그리츠의 디너 2인 식사권 또는 글래드 호텔 무료 숙박권 1매 중 택하여 제공한다. 한편, 2021년 새해를 맞이해 서울과 제주의 글래드 호텔 패키지 예약 시 1만원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Hello 2021’ 이벤트를 228일까지 진행한다. ‘호텔 밖은 위험해를 비롯해 글래드 뉴이어’, ‘글래드 꿀잠 시즌5’, ‘글래드 책방’, ‘아임 에코’, ‘홀리데이 모먼트’, ‘달콤한 겨울’, ‘스위트 모먼트등의 패키지 예약 시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파크 하얏트 부산, 토마호크 스테이크 선봬

 


참숯 그릴에서 셰프가 직접 구워낸 최고급 그릴 요리를 즐길 수 있는 파크 하얏트 부산 호텔의 스테이크 앤 시푸드 그릴 레스토랑 다이닝룸은 풍부한 육즙과 풍미를 지니고 압도적인 크기로 다양한 부위를 맛볼 수 있는 토마호크 스테이크를 111일부터 새롭게 선보인다. 아메리카 원주민들이 무기로 사용하던 도끼의 모양을 닮았다 하여 붙여진 이름의 토마호크 스테이크는 무게가 약 1kg에 이르며, 한눈에 보아도 갈빗살에 큼직하게 달린 꽃등심 덩어리의 모양이 도끼의 형상을 띄고 있어 야생적인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다이닝룸의 토마호크 스테이크는 두께가 두툼하고 큼지막해 식감이 뛰어나며, 소고기 특유의 고소함, 감칠맛, 담백함 등을 한꺼번에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쉽게 접하기 힘든 프라임 등급의 토마호크 스테이크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날 수 있다는 점 또한 매력적이다. 주말 런치 또는 디너 모두 이용 가능하다. 주말 런치는 토요일부터 일요일 낮 12시부터 오후 3시까지이며, 디너는 월요일부터 일요일 오후 5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이다. , 디너 운영 시간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경원재 앰배서더 인천, 신 룸서비스 메뉴 2종 출시

 


경원재 앰배서더 인천은 신 룸서비스 메뉴로 궁중 주안상과 프리미엄 구절판을 출시했다. 이번 신 메뉴는 최근 언택트 서비스로 룸서비스가 호캉스의 트렌드로 자리를 잡으며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고객의 선호도가 높은 음식들로 다양하고 푸짐하게 즐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 먼저,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주와 그에 알맞은 안주로 구성된 궁중 주안상 메뉴이다. 모듬전, 조개술찜 그리고 마른 안주 등 부담 없이 가볍게 즐기기 좋은 메뉴로 구성됐으며 4가지 메뉴 세트와 6가지 메뉴 세트가 있다. 모든 세트 메뉴에는 전통주 1병이 함께 제공된다. 전통주는 삼양춘 탁주, 서울의 밤, 솔송주, 오메기주, 문배주 중에 선택 가능하다. 다음으로 팔각형의 찬합에 9가지의 요리를 넣은 프리미엄 구절판 세트이다. 쉐프의 정성을 가득 담아 보기에도 아름답고, 맛도 좋으며, 영양적으로도 균형이 잘 잡힌 세트 메뉴로 식전죽부터 밥, 국 그리고 디저트까지 푸짐하게 제공되어 한 끼의 식사로 제격이다. 궁중 주안상과 프리미엄 구절판 메뉴는 사전예약제로 최소 2시간 전 주문 시 이용 가능하며, 주문 시간은 오전 1130분부터 오후 8시까지이다.

 








[공유경제시장은 지금]언택트 시대 ‘안심 공유경제’ 뜬다
[KJtimes=김승훈 기자]이른바 ‘언택트(un-tact)’ 시대다. 지난해 초 창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경제를 비롯해 사회, 문화 등 모든 생활 전반에 변화를 불러왔다. 특히 방역에 취약했던 공유경제 서비스까지도 코로나 19에 즉각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우선 공유오피스 ‘스파크플러스’는 지난해 12월 16번째 지점인 강남 4호점을 오픈하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속 근무 환경 변화를 반영한 ‘뉴노멀 오피스’의 기준으로 선보였다. 스파크플러스는 입주를 문의하는 기업들에 온라인 영상으로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온택트 프리투어’와 입주사 공용 공간에 주요 위생·방역물품을 비치하는 ‘스플안심스팟’ 서비스 등을 시행하고 있다. 온택트 프리투어는 사무실 계약이 필요하지만 코로나 19로 대면 방문에 부담을 느끼는 기업을 위해 마련한 공간 소개 영상 서비스다. 지점 위치와 출퇴근 동선, 주차 환경, 층고 높이, 공간 구조 등을 영상에 담아 입주에 필요한 실질적인 정보를 현장에 오지 않아도 비대면으로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입주를 생각 중인 기업은 유튜브 스파크플러스 채널에서 영상 일부를 확인할 수 있다. 스플안심스팟은 전 지점 약 70곳 공용 공간

[코로나19 못다한 이야기들⑯]박양근 전 교수 “그까지 꺼 뭐 변화통 정도지 뭐”
한국교통대학교 전박양근 교수 [KJtimes]또 만났네, 또 만났어, 야속한 이 세상. 어휴 살다 살다 이런 변화무쌍 세상 또 만났네. 허리 좀 펴 볼까 할 인생 고갯마루에서 대체 이게 뭔 일이냐? 그래 어차피 엄마 뱃속에서부터 총소리 대포소리 듣고 놀라기도 했었지, 태어나자마자 고약한 대포 화약 냄새도 맡았을 테고. 6·25전쟁 중에 잉태되어 태어난 전쟁동이 이니 태어남 자체와 살아있는 자체가 행복일테니 그 행복 누리는 대신 죽을 때까지 바윗돌을 밀어 올리는 벌을 받는 시시포스의 형벌처럼 사는 동안 겹겹이 덮쳐오는 변화와 적응의 아픔을 온몸으로 맞이하는 형벌을 받으며 사는 게 당연할 거야. 그러니 코로나로 덮쳐오는 변화와 아픔을 온몸으로 맞는 형벌을 안고 태어났을 거야. 그러니 코로나와 맞붙는 것도 거쳐야 할 통과의례겠지? 그래 이 상황도 잘 버티면 이 또한 지나가겠지. 그렇겠지? 그래 믿자. 코로나19 감염 회피를 위해 스스로 생활에 제약을 가하는 일상을 경험하고 있는지 석 달이 지났다. 종종 어떤 난제에 직면할 때에 했던 ‘사람이 환경을 지배하는가?’, ‘환경이 사람을 지배하는가?’라는 질문을 여러 번 혼자 되뇌며 자율격리 속에 일상을 보낸 시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