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공유시장

[코로나19 직격탄]아마존, 세계 곳곳서 ‘적신호’

주문량 폭주하는데…출근 거부·물류창고 폐쇄 등 비상상황 직면

[KJtimes=김승훈 기자]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코로나19 리스크로 직격탄을 맞고 있다. 여타 기업들처럼 실적 감소가 아닌 변수에 의한 영향이다.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는 코로나19 변수에 아마존이 몸살을 앓는 모습이다.



최근 외신에 따르면 프랑스에서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우려로 아마존 직원들이 집단으로 출근을 거부하고 있다. 프랑스 북부 두에에 위치한 아마존 물류센터 직원 1700여 명 중 200여명이 지난 17일부터 조업을 거부했고 프랑스 남동부 몽텔리마 아마존 직원 절반도 18일부터 결근하고 있다.


문제는 코로나19 사태로 주문량이 폭증하는 와중에도 직원들이 출근을 거부하자 아마존이 임금을 지급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에 프랑스 경제장관까지 나서 아마존에 경고했다.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은 지난 19(현지시간) 프랑스 앵테르 라디오에 출연해 직원들에 대한 압박은 용인할 수 없는 일이라며 우리는 아마존이 이를 충분히 인식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장기화될 시 배송 지속도 불투명

 

현재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수가 급증하면서 아마존 배송망에 대한 경고음도 나오고 있다. 대규모 물류허브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창고 운영 중단을 피할 수 없어서다.



미국에서는 아마존 물류창고 직원 중 한명이 코로나19 확진을 판정 받았다. 아마존 배달소인 뉴욕 퀸즈 라과디아 공항 인근 아마존 물류창고는 수천명 직원 규모인 대형 물류창고보단 작은 규모지만 확진자 발생으로 일시 폐쇄했다.


이탈리아에선 물류창고 내 2명의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로 인해 최근 아마존 창고 근로자 결석률이 30%에 달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아마존은 배달 주문이 폭증하는 중이다. 아마존은 배송물량을 소화하기 위해 직원 10만명을 추가 고용키로 했지만 코로나 사태가 확산될 경우 배송을 지속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미 아마존은 주문량 폭주로 프라임 팬트리 서비스 운영을 중단했다. 이 서비스는 시리얼 같은 저장성 식료품과 비누 등 생필품을 취급하는 배달 서비스다. 아마존은 재고를 채울 때까지 서비스를 중단키로 했으나 언제 재개할지는 밝히지 않았다.







[코로나19 직격탄]아마존, 세계 곳곳서 ‘적신호’
[KJtimes=김승훈 기자]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코로나19 리스크로 직격탄을 맞고 있다. 여타 기업들처럼 실적 감소가 아닌 변수에 의한 영향이다.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는 코로나19 변수에 아마존이 몸살을 앓는 모습이다. 최근 외신에 따르면 프랑스에서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우려로 아마존 직원들이 집단으로 출근을 거부하고 있다. 프랑스 북부 두에에 위치한 아마존 물류센터 직원 1700여 명 중 200여명이 지난 17일부터 조업을 거부했고 프랑스 남동부 몽텔리마 아마존 직원 절반도 18일부터 결근하고 있다. 문제는 코로나19 사태로 주문량이 폭증하는 와중에도 직원들이 출근을 거부하자 아마존이 임금을 지급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에 프랑스 경제장관까지 나서 아마존에 경고했다.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은 지난 19일(현지시간) 프랑스 앵테르 라디오에 출연해 “직원들에 대한 압박은 용인할 수 없는 일”이라며 “우리는 아마존이 이를 충분히 인식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장기화될 시 배송 지속도 불투명 현재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수가 급증하면서 아마존 배송망에 대한 경고음도 나오고 있다. 대규모 물류허브에서 확진자


[코로나19 직격탄]아마존, 세계 곳곳서 ‘적신호’
[KJtimes=김승훈 기자]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코로나19 리스크로 직격탄을 맞고 있다. 여타 기업들처럼 실적 감소가 아닌 변수에 의한 영향이다.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는 코로나19 변수에 아마존이 몸살을 앓는 모습이다. 최근 외신에 따르면 프랑스에서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우려로 아마존 직원들이 집단으로 출근을 거부하고 있다. 프랑스 북부 두에에 위치한 아마존 물류센터 직원 1700여 명 중 200여명이 지난 17일부터 조업을 거부했고 프랑스 남동부 몽텔리마 아마존 직원 절반도 18일부터 결근하고 있다. 문제는 코로나19 사태로 주문량이 폭증하는 와중에도 직원들이 출근을 거부하자 아마존이 임금을 지급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에 프랑스 경제장관까지 나서 아마존에 경고했다.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은 지난 19일(현지시간) 프랑스 앵테르 라디오에 출연해 “직원들에 대한 압박은 용인할 수 없는 일”이라며 “우리는 아마존이 이를 충분히 인식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장기화될 시 배송 지속도 불투명 현재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수가 급증하면서 아마존 배송망에 대한 경고음도 나오고 있다. 대규모 물류허브에서 확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