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6명, 언택트 면접 부담”

[KJtimes=김봄내 기자]코로나19 사태 이후 화상 면접이나 AI 면접 등 언택트(비대면)’ 면접을 도입하는 기업이 늘고 있는 가운데, 아직 구직자 10명 중 6명은 언택트 면접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1,683명을 대상으로 언택트 면접에 부담을 느끼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57.4%부담을 느낀다고 밝혔다.

 

부담을 느끼는 언택트 면접은 ‘AI와 화상 면접 모두라는 답변이 71.5%로 대다수였으나, 이밖에는 화상 면접’(18.9%)이라는 응답이 ‘AI 면접’(9.5%)2배 가량이었다. 상대적으로 AI 면접에 비해 화상 면접이 더 최근에 도입되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언택트 면접에 부담을 느끼는 이유는 절반 이상(59.5%, 복수응답)어떻게 준비해야할 지 몰라서를 들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관련 정보가 부족해서’(45.3%), ‘카메라에 비춰지는 모습이 걱정돼서’(40.7%), ‘면접관의 뉘앙스 파악 등이 어려울 것 같아서’(35%), ‘평가 기준이 모호해서’(32.4%), ‘웹캠 등 장비 마련이 부담스러워서’(31.1%), ‘연결 단절 등의 이슈가 걱정돼서’(23%) 등의 순으로, 전형에 대한 정보 부족과 장비 연결 등 기술적 부분에 대한 부담이 컸다.

 

부담과는 별개로 언택트 면접에 대한 생각으로는 전체 응답자의 62.7%긍정적이라고 답해, ‘부정적’(37.3)이라는 응답의 2배 가까이 됐다.

 

언택트 면접이 긍정적인 이유로는 단연 언제 어디서나 응시가 가능해서64.7%(복수응답)1위였다. 다음으로 일정이 겹치는데 대한 부담이 덜해서’(37%), ‘질병 감염을 예방할 수 있어서’(36.7%), ‘면접 비용 부담이 줄어들어서’(33.7%), ‘경쟁자에 신경을 덜 쓸 것 같아서’(28.7%) 등을 들었다.

 

반면, 언택트 면접이 부정적이라고 답한 응답자들(627)은 그 이유로 지원 기업의 실제 분위기를 알기 어려워서’(46.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근소한 차이로 웹캠 장비, 장소 마련 등이 부담스러워서’(45.8%), ‘면접관과 심도 깊은 소통이 어려울 것 같아서’(43.5%), ‘전형이 생소해서 더 긴장될 것 같아서’(42.4%)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그렇다면, 실제 언택트 면접 현황은 어떨까.

 

언택트 면접을 경험한 구직자들은 전체 구직자의 13.1%였다.

 

이들은 언택트 면접을 보면서 겪은 어려움은 생소한 전형으로 더 긴장해 실력 발휘 못함’(37.1%, 복수응답), ‘웹캠, 노트북 등 준비할 것이 많음’(37.1%), ‘네트워크 연결 문제 발생’(35.3%), ‘돌발 상황에 즉각 대처가 어려움’(31.7%), ‘대면에 비해 면접관의 뉘앙스 캐치가 어려움’(31.2%) 등을 들어, 충분하지 못한 연습과 연결 장비 문제에서 어려움을 많이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언택트 면접이 확산되고 있음에도, 전체 응답자 중 언택트 면접을 대비 중인 구직자는 10명 중 2(19.9%)에 불과했다. 구체적으로 대비하는 것으로는 모의 AI/화상 면접 테스트’(47.8%, 복수응답)1위였다. 계속해서 일관성 있는 언어구사 등 구술 연습’(40.3%), ‘호흡, 음색, 안면색상 변화 등 연습’(34.6%), ‘웹캠, 깔끔한 배경 등 장소/장비 준비’(22.4%) 등의 순이었다.

 

한편, 사람인이 지난해 선보인 AI기반 동영상 모의면접 앱 아이엠그라운드는 화상 면접과 AI 면접을 모두 대비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질문에 대한 모의 답변 영상을 녹화하면 AI가 표정, 목소리, 발음, 시선 등의 8가지 요소를 분석해 면접 평가와 개선 방향, 실제 면접에서 활용 가능 팁 등 자세한 코칭 레포트를 보여준다. 스마트폰 앱으로 언제 어디서나 편하게 연습할 수 있어 바쁜 일정에 쫓기는 구직자들이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다.








[코로나19 못 다 한 이야기들④]김동석 동화작가…“오고 가야 할 길이 막혔다”
동화작가 김동석 [KJtimes]“엄마, 학원에 가도 될까?” 학원에서 오는 문자를 보여주며 집에만 있던 딸이 학원에 가야 하는지 엄마에게 물었다. “아직은 안 돼.” 엄마는 학원에 가는 것보다 사회적 거리 두기와 격리된 생활을 하는 게 지금은 중요하다고 했다. “학교는 어떻게 될까?” “어떻게 되긴. 시간이 조금 지나면 다시 학교에 갈 수 있을 거야.” 엄마는 집에서 뒹굴면서 소곤거리는 딸을 걱정하면서도 긍정적인 생각을 했다. “그래도 이렇게 격리된 생활을 하니까 엄마랑 수다도 떨고 좋다.” 딸은 그동안 엄마랑 이야기할 시간도 없이 지냈다. 아침밥을 먹고 학교에 가기 바빴고 집에 돌아와 밥을 먹고 학원에 가고 돌아오면 잠자기 바빴다.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고립된 삶과 격리된 생활은 가족이라는 울타리 속에서 새로운 환경과 생활을 선물했다. “가족이 있으니 두려움과 공포가 덜하지?” 엄마는 뉴스를 볼 때마다 딸에게 물었다. “당연하지. 엄마랑 아빠가 없는 학생들은 어떻게 지낼까?” 딸은 부모가 없는 학교 친구가 걱정되었다. “국가와 사회가 잘 돌봐주겠지.” 엄마는 걱정스런 표정을 지으면서 말했다. 코로라19 바이러스가 사람들에게 원하는 것은 무엇일까. 그것



'방탄티비' 방탄소년단 정국 남다른 그림 실력 소유자 "풍성한 표현력+상상력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20분 만에 그린 그림으로 남다른 실력을 자랑했다. 13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티비'에서는 'Jung Kook's Art Class'라는 제목으로 멤버 정국이 그림을 그리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정국은 대기실 한 켠에 서 있는 화이트보드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정국은 초승달을 그린 후 중간 부분에 큰 눈을 그려 넣었고 눈동자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 이후 달의 표면에 움푹 파인 구덩이 등도 세세하게 그려 넣었고 초승달 아래 부분에 구름과 흐르는 물도 그리며 신비롭고 심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초승달 위에 앉아 낚시를 하는 사람을 그려 넣어 눈길을 끌었고 섬세한 명함으로 생동감 느껴지는 표현력을 더해 상상력 넘치는 뛰어난 그림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림을 본 멤버 제이홉은 "니가 그린 거야? 지금? 대박이다"라며 정국의 그림 실력에 감탄했고 그림의 주제에 대해 묻기도 했다. 이에 정국은 "아무 생각 없이 그린거야"라고 답했고 제이홉은 정국이 들고 있던 펜을 뺏어 가면서 "여기서 내 사인이 들어가면 내가 그린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진짜 정국이 재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