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홈쇼핑서 마스크 100만개 노마진 판매...방송 시간은?

[KJtimes=김봄내 기자]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은 10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마스크 부족, 가격 급등 상황이 발생함에 따라 공적 유통채널인 공영홈쇼핑을 활용해 마스크가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공영홈쇼핑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품귀 현상을 빚고 있는 마스크와 손소독제 판매방송을 긴급편성해 마스크 100만개, 손세정제 14만개를 확보하여 217일부터 판매방송을 시작한다.


한정된 준비 물량 때문에 고객 1명당 각 1세트로 구매를 제한해 최대한 많은 고객들이 구매를 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

 

공영홈쇼핑 최창희 대표는 마스크와 손소독제가 품귀현상에 가격까지 급등한 상황을 고려해 이익이 아닌 공익을 위해 준비한 방송이라며 추가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도록 추가방송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기부는 중국 진출 한국중소기업에게 안전한 공장 재개를 위해 마스크 1만개를 구호물품으로 지원하였으며, 국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도 30만개의 마스크를 전통시장 및 상인회를 통해 배부하고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민간물류사와 외교부 협조를 통한 중국내 한국중소기업에 대한 추가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국내 소상공인 지원 확대를 위해 예비비 확보 등 정책적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신종코로나 확산] 공유업계도 비상, 공유경제 시장 위축 ‘불가피’ 전망
[KJtimes=김승훈 기자]‘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여파가 공유 업계에도 미치고 있다. ‘중국인=바이러스’란 인식이 번지면서 아시아계 인종차별이 확대되는 가운데 여러 사람이 같이 사용하는 비즈니스 모델로 사용자들 사이에서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어서다. 신종코로나 여파로 공유경제시장 자체가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지난 3일 손흥민(토트넘) 선수는 맨체스터 시티와 경기에서 승리한 뒤 가진 인터뷰에서 잔기침을 하자 신종코로나와 연관된 조롱 섞인 글들이 SNS에 다수 게재됐다. 지난 1월31일에는 독일 베를린 북부 모아비트 지역에서 지하철역으로 가던 20대 중국 여성이 여성 2명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프랑스에서는 아시아계인을 대상으로 영업을 하지 않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고 중국인 이민자가 많은 호주에서는 공포심을 높이는 거짓 정보들이 번지는 중이다. ◆‘아시아계 인종 차별 확산에 승차 거부에 소비자 심리 위축 현상까지 문제는 이 같은 인종차별이 차량공유 시장에서 아시아계 승객 기피현상으로 퍼진다는 점이다. 최근 CNBC에 따르면 우버와 리프트 등 공유 운전자들이 아시아계 승객들을 차별하고 있다. 신종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아시아계 승객 호출

공영홈쇼핑서 마스크 100만개 노마진 판매...방송 시간은?
[KJtimes=김봄내 기자]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은 10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마스크 부족, 가격 급등 상황이 발생함에 따라 공적 유통채널인 공영홈쇼핑을 활용해 마스크가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공영홈쇼핑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품귀 현상을 빚고 있는 마스크와 손소독제 판매방송을 긴급편성해 마스크 100만개, 손세정제 14만개를 확보하여 2월 17일부터 판매방송을 시작한다. 한정된 준비 물량 때문에 고객 1명당 각 1세트로 구매를 제한해 최대한 많은 고객들이 구매를 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 공영홈쇼핑 최창희 대표는 “마스크와 손소독제가 품귀현상에 가격까지 급등한 상황을 고려해 이익이 아닌 공익을 위해 준비한 방송” 이라며 “추가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도록 추가방송을 준비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중기부는 중국 진출 한국중소기업에게 안전한 공장 재개를 위해 마스크 1만개를 구호물품으로 지원하였으며, 국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도 30만개의 마스크를 전통시장 및 상인회를 통해 배부하고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민간물류사와 외교부 협조를

공영홈쇼핑서 마스크 100만개 노마진 판매...방송 시간은?
[KJtimes=김봄내 기자]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은 10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마스크 부족, 가격 급등 상황이 발생함에 따라 공적 유통채널인 공영홈쇼핑을 활용해 마스크가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공영홈쇼핑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품귀 현상을 빚고 있는 마스크와 손소독제 판매방송을 긴급편성해 마스크 100만개, 손세정제 14만개를 확보하여 2월 17일부터 판매방송을 시작한다. 한정된 준비 물량 때문에 고객 1명당 각 1세트로 구매를 제한해 최대한 많은 고객들이 구매를 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 공영홈쇼핑 최창희 대표는 “마스크와 손소독제가 품귀현상에 가격까지 급등한 상황을 고려해 이익이 아닌 공익을 위해 준비한 방송” 이라며 “추가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도록 추가방송을 준비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중기부는 중국 진출 한국중소기업에게 안전한 공장 재개를 위해 마스크 1만개를 구호물품으로 지원하였으며, 국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도 30만개의 마스크를 전통시장 및 상인회를 통해 배부하고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민간물류사와 외교부 협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