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사랑을 전하는 발렌타인 와인 선물세트 추천

장미를 담은 로제와인 ‘바바로제타’와 ‘꼬드 로즈’

하이트진로, 사랑을 전하는 발렌타인 와인 선물세트 추천
장미를 담은 로제와인 바바로제타꼬드 로즈
 
[kjtimes=최태우 기자]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발렌타인데이와 화이트데이를 맞아 특별한 의미가 있는 사랑의 와인 선물을 준비했다.
 
바바로제타(Bava Rosetta)’는 이탈리아 북서부 지역에서 생산되는 야생 장미향을 지닌 로제 와인이다. 알코올 도수 5.5%로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으며 8~10온도로 시원하게 즐기면 특유의 감미로운 장미향과 과일향의 조화를 잘 느낄 수 있다.
 
레이블 전면에 장미 일러스트가 그려져 있고 약한 스파클링과 핑크루비색을 띄고 있어 로맨틱한 분위기 연출을 위한 연인들의 기념일에 더욱 어울린다. 바바 로제타 발렌타인&화이트데이 패키지는 바바 로제타 1병과 로맨틱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흰색 마커펜이 포함돼 있다.
 
제라르 베르트랑 꼬드 로즈(Gerard Bertrand Cote Des Roses)’는 일반 와인과는 달리 코르크 마개 대신 유리 마개를 사용했으며 375m투명한 병에 금박으로 장미를 그려 넣어 시각적 만족감을 더하도록 했다.
 
특히, 장미 모양으로 조각된 병 바닥 부분은 꼬뜨 로즈만의 시그니쳐로 장미꽃을 선물 받는 듯한 감성을 담아내 기념일을 보내는 연인들에게 많은 인기를 끌고있다. 꼬뜨 로즈 로제는 시라(Syrah)와 그르나슈(Grenache), 로제의 베이스가 되는 쌩소(Cinsault) 품종을 블렌딩 해 만들어 은은한 살구색을 띄고 싱그러운 과실향과 부드러운 탄닌, 기분 좋은 산도가 복합적인 풍미로 어우러진 것이 특징이다.
 
세계적 유명 와인 평론지 와인 스펙테이터에서는 2018 Top 100 밸류 로제와인(2018 Wine Spectator Top 100 Value Rose wine)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두르뜨 뉘메로 엥(Dourthe Numero 1)’은 프랑스어로 No.1이라는 의미로 당신은 나의 No.1’이라는 발렌타인에 걸맞는 이상적인 와인이다. 보르도에서 가장 신뢰받는 생산자인 두르뜨는 품질의 완벽함과 혁신으로 유명한 화이트 와인메이커 드니 드보르뒤유(Denis Dubourdieu)’와 레드 와인메이커 미셸롤랑(Michel Rolland)의 양조 컨설팅을 통해 최고 품질 화이트와인 두르뜨 뉘메로 엥 블랑(Blanc)’과 레드와인 두르뜨 뉘메로 엥 루즈(Rouge)’를 만들어냈다.



유명 와인평론가 톰 스티븐슨의 저서, 소더비즈 와인 엔사이클로페디아(Sotheby’s Wine Encyclopedia)에서는 보르도 최고 판매고를 올리는 보르도 제네릭 와인이라 평가하기도 했으며 세계 와인 전문가 및 평론지에서 보르도 와인의 기준이라 불리는 등 보르도의 가성비 최고의 품질도 인정받기도 했다.
 
산타 헬레나 100+ 빠라 비에야스(Santa Helena 100+ Parras Viejas)는 장수와 백년해로를 기원하는 와인으로 유명하다. ‘헬레나는 그리스어로 태양처럼 반짝이는 빛을 뜻하고 있어 태양처럼 빛나는 삶을 오래도록 누리라는 의미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전할 수 있다.
 
빠라 비에야스오래된 포도나무를 뜻하고 있어 실제 100년 이상 된 포도나무에서 생산된 포도로만 만들어진 고품질 와인이다. 칠레에서 와인생산지로 유명한 센트럴밸리 내 단일 포도밭(싱글빈야드)에서 생산한 단일 품종이 주는 매력이 매우 풍부하게 다가온다.
 
유명 와인평론가 로버트파커는 2011년산에 92점을, 제임스서클링은 2013년산에 90점을 주기도 했다.
 
하이트진로의 발렌타인 와인선물세트는 신세계백화점 본점과 현대백화점(목동점, 판교점, 천호점),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 송도점, 롯데백화점(건대 스타시티점 등 8개 매장) 내 와인샵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흔들리는 공유기업]‘투자 큰손’ 소프트뱅크, 거품이 되어가는 신화 창조
[KJtimes=김승훈 기자]글로벌 벤처투자업계 큰손 소프트뱅크 위상이 흔들리고 있다.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의 사냥감으로 지목되고 있어서다. 잇단 투자 실패로 지난해 3분기(자체 2분기) 초유의 거액 적자를 기록한데 이어 핵심 멤버들의 이탈설까지. 소프트뱅크 내홍이 깊어지는 상황에서 엣리엇의 경영참여로 소프트뱅크 신화창조 역사가 위기에 직면한 모습이다.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는 소프트뱅크의 25억 달러(2조9600억원) 규모 지분을 사들였다. 이는 소프트뱅크 시가총액의 약 3%에 해당하는 규모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엘리엇이 지난해 소프트뱅크의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 투자 실패를 계기로 소프트뱅크 지분을 적극적으로 늘렸다”고 전했다. ◆엘리엇 타깃된 소프트뱅크, 흔들리는 위상…“어찌하리오” 문제는 엘리엇이 지분을 확보한 기업경영에 적극 개입하는 펀드라는 점이다. 엘리엇은 삼성물산 합병 및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등에 공격적으로 관여했었다. 투자 대상 기업의 주가 상승을 위해 경영 개선을 공격적으로 요구하는 것이다. 하지만 현재 소프트뱅크는 상황이 녹록치 않다. 최근 투자를 단행한 스타트업들의 투자 실패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