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호 시몬스 대표, 회사 자금 수억원 횡령 혐의 ‘유죄’

재판부, “죄질이 좋지 않지만...횡령금액 전액 회사에 반납” 집행유예


[kjtimes=견재수 기자] 회삿돈 수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정호(49) 시몬스 대표이사가 유죄를 선고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5단독 안재천 부장판사는 지난달 29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기소된 안 대표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안 대표는 지난 20098월 외국인 가정교사를 고용해 20164월까지 총 18000만원의 급여를 회삿돈으로 지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가정교사는 안 대표 집에 거주하면서 안 대표의 딸을 돌보거나 안 대표의 아내가 해외 출장을 갈 때 자녀와 동행하기도 했다. 이렇게 지출된 교통경비도 회사 자금으로 처리하는 등 총 22000여만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다.
 
회사 업무와 무관한 일을 하는데도 가정교사에게 급여는 물론 교통비까지 모두 회삿돈으로 지급한 것이다. 안 대표의 아내는 시몬스 패션사업부 임원으로 재직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가정교사는 시몬스 해외영업부 직원으로 돼 있었다.
 
안 부장판사는 안 대표가 회사 대표이사이자 주주의 지위에서 회사 자금을 망설임 없이 개인적 용도로 사용했고 그와 같은 횡령액이 약 4억원에 일르 정도로 다액이라면서 범행의 경위 방법 규모 횟수 등에 비춰 죄질이 좋지 않고 비난 가능성도 작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 대표는 횡령금액을 전핵 회사에 반환했고 채권자들에게 실질적 손해를 끼쳤다고 볼 자료는 없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안 대표는 올해 6월 외국인 여성을 불법 고용해 자녀의 영어 교사 및 가사도우미를 전담토록 한 혐의로 벌금 700만원을 선고받았다










[길 잃은 공유경제 어디로⑥]“공유의 가치를 경제에 가두지 말자”
[KJtimes=김승훈 기자]유휴자원(현재 사용되지 않는 자원)을 타인과 공유해 다양한 가치를 창출한다는 공유의 장점이 한순간에 불안으로 바뀌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공포가 사람들의 발을 묶고 경제를 멈춰 세우고 있다. 공간을 공유하는 공유 숙박업은 재앙적인 상황을 맞았고 쉐어하우스 공실률도 크게 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이전부터 공유경제에 대한 여러 가지 의문이 제기돼 왔다. 대표적인 공유오피스 ‘위워크’ 같은 경우 하이테크 기업을 표방하고 있으나 결과적으로 부동산 임대업과 다르지 않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승차 공유업체 우버와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 또한 초기의 공유가치가 상당히 희석되면서 차량을 렌트하고 주택을 구입하거나 매입해서 렌트하는 택시업이나 숙박업과 별 차이가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위기에도 전혀 위축됨이 없이 사업을 확대해나가는 공유 분야도 있다. 사회투자지원재단 터무늬제작소 김수동 소장은 최근 성남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열린 공유경제 온라인 포럼에 패널로 참석해 ‘공유의 가치를 ‘경제’에 가두지 말자’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그러면서 비영리민간재단 사회투자지원재단에서 추진하고 있는

[릴레이인터뷰⑭]중국동포타운신문 국장 김정룡 “코로나19, 외국인 차별 방역 구멍"
<KJtimes>는 ‘코로나 19 이후의 삶’이라는 특별기획 릴레이 인터뷰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과 일상에서 공감과 교훈의 메시지를 찾고자 한다. 14번째 인터뷰는 중국조선족 출신으로 16년 전 한국국적을 취득하고 현재 한국 내 중국동포들을 대상으로 발행되는 중국동포타운신문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김정룡 편집국장(60)을 만났다. 다방면에서 폭넓은 식견과 중국 내 소식에 정통한 김정룡 국장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관련 한국 내 외국인밀집지역의 실태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들어봤다.<편집자 주> [KJtimes TV=김상영 기자] “코로나 발생 초기 한국 정부는 중국동포를 비롯한 외국인들에게 공적마스크와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지 않는 등 차별이 심각했다.” 전 세계가 ‘K방역'이 성공적이라고 칭송하고 있지만 김정룡 국장은 한국의 코로나 대응에 심각한 구멍이 뚫렸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정룡 국장은 “국민들에게 공적마스크를 나눠준 이유는 코로나 예방 차원이었으나 외국인들은 제외시켰다"며 “코로나 발생 초기 마스크를 못 구한 외국인들은 코로나 공포에 떨어야만 했다"고